Weather:
18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9%
wind: 4 m/s E
H20 • L16
Sun
21 C
Mon
26 C
Tue
36 C
Wed
22 C
Thu
25 C
Home사회시드니, 호주에서 가장 느리고 혼잡한 도시 1위에 올라

시드니, 호주에서 가장 느리고 혼잡한 도시 1위에 올라

[시드니 도로가 갈수록 혼잡해지고 있다. ‘호주 자동차 협회’ 조사에 따르면 광역 시드니의 경우 2018년 자동차 운행 속도 평균 시속 59.6km로 호주 각 주요 도시 가운데 두 번째로 느린 속도이다. 사진은 시드니 M5 상의 시드니 공항 인근 터널. ]

호주 자동차협회 조사보고서… 아침 피크 시간대 교통체증 더욱 심각

웨스트코넥스(WestConnex) 고속도로와 북서쪽 메트로 완공되면 나아지려나?

시드니의 아침 피크 시간대에 자동차들의 주행 속도가 점점 느려지고 있다. 교통 체증시간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는 것. 최근 호주 자동차협회가 발표한 국내 주요 도시들 교통상황 연구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에 시드니 자동차 운전자들은 도로 주행 시 하루 평균 시속 59.6km로 달린 것으로 집계되었는데 이는 호주 모든 주요도시들 중 두 번째로 느린 수치이다. 이 수치는 5년전인 2013년에 비해서는 1.4% 느려졌고, 현재 전국 평균보다 6km가 밑도는 속도다. 시드니의 아침 피크 시간대(6am-10am) 기록은 평균 57km로 2013년보다 1.8% 느려진 반면 저녁 피크 시간대는 57.6km로 오히려 약간 더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드니 모닝헤럴드는 최근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보도하면서 이 교통체증 보고서는 전국의 도로를 달리는 수만 대의 차량에서 나온 GPS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시드니는 노면 등 도로 상태와 기본 인프라가 다른 도시들에 비해 나쁘며, 자동차 흐름을 방해하고 교통 네트워크 자체를 악화시키는 주범으로 교통 혼잡을 지적했다.

평균 주행속도를 ‘자유 유속'(밤12시에서 새벽4시 사이의 주행속도)과 비교하면 시드니가 호주에서 가장 혼잡한 도시로 집계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애들레이드가 평균 시속 55.5km로 가장 느렸고, 멜번은 5년 전에 비해 평균 속도 2.7% 감소로, 가장 큰 폭 감소했다.

피터 쿠리(Peter Khoury) NRMA 대변인은, “현재 시드니는 호주에서 가장 느리고 혼잡한 도시이며, 시드니의 평균 자유 유속이 호주에서 가장 느리다는 것은, 얼마나 많은 기회가 손실되고 있는지 보여주는 증거이다. 이는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지만,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쿠리씨는 현재 NSW 정부가 웨스트코넥스(WestConnex) 고속도로와 북서쪽 메트로를 건설하고 있으며, 시드니의 교통 혼잡을 완화시키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시드니의 도로망은 국내 여러 도시들 중 두 번째로 가변적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비율은 약 25%로 평균보다 훨씬 높았다. 도로망이 가변적일수록 예측 가능성과 신뢰성이 떨어진다. 교통부 장관 앤드류 콘스턴스(Andrew Constance)씨는 NSW 정부가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추가로 430억 달러를 투입하기로 했다면서, 시내에서 공항까지 운행하는 지하철이 개통된 후 M2를 사용하는 차량이 연간 2만 대가 줄었고, CBD 아침 피크 교통량도 12퍼센트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편 2013년에서 2018년 사이에 시드니 자동차들의 평균 주행속도가 1.5% 감소하면서 시드니 도심에서 공항까지 이동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한편, 멜번의 경우 시내중심에서 공항까지의 소요시간은 최근 거의 20%나 급등하였는데, 이는 다른 어떤 도시보다 훨씬 높은 수치이며 최근 멜번의 교통체증이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경미 기자 /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