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2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66%
wind: 2 m/s WSW
H14 • L7
Mon
21 C
Tue
21 C
Wed
17 C
Thu
16 C
Fri
16 C
Home부동산/경제RBA,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부양책 필요” 강조

RBA,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부양책 필요” 강조

[호주중앙은행(RBA)이 7월들어 기준금리를 또 다시 1.25%에서 0.25%포인트 인하, 사상 최저 수준인 1.0%로 결정했다. 높은 실업률과 더딘 임금 상승을 우려한 경기부양책이 그 이유다. ]

기준금리 1% 시대… Winner-모기지 고객, Lower-정기예금 보유 은퇴자

더딘 경제성장과 낮은 인플레이션 상승, 제자리 임금성장 등으로 지난 달,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하했던 호주 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이 한 달 만에 다시금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매월 첫주 화요일 통화정책 회의를 갖고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RBA는 금주초 6월2일(화) 지난 달 1.25% 에서 0.25 베이시스 포인트(basis point)를 인하, 호주 기준금리는 또다시 사상 최저 수준인 1%가 됐다. 지속적인 호주 경제부진의 여파로 역시 경기가 위축되고 있는 한인사회를 위해 호주 금리인하 정책의 의미와 그것이 누구에게 혜택이고 누구에게 피해인지, 그리고 역대 금리 흐름 등을 지난주에 이어 2부를 조명한다. [편집자 주]

RBA의 이 같은 계속적인 금리인하 조치와 관련, 야당인 노동당의 내각 재무부 담당 짐 찰머스(Jim Chalmers, 퀸즐랜드 로건) 의원은 “호주의 기준금리는 아주 특별한 수준”이라며 “현 집권 정부가 중앙은행에 무거운 짐을 지운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찰머스 의원은 “현 정부의 조치 가운데서 경제상황에 대해 어떤 신뢰감을 가질 만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비난했다.

글로벌 경제 컨설팅 사인 KPMG의 브렌든 린(Brendan Rynne) 수석 연구원은 “RBA의 1% 기준금리 결정은 정부로 하여금 경제 활성화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압력”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글로벌 투자은행인 ‘AMP Capital’의 셰인 올리버(Shane Oliver) 수석 연구원은 현재의 경제 상황을 감안할 때 내년 2월까지 기준금리는 0.5%까지 하락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측하기도 했다.

웨스트팩 은행의 빌 에반스(Bill Evans) 경제 연구원은 더욱 빠른 시점인 올해 11월경이면 금리가 이 수준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RBA가 기준금리를 0.5%로 인하한 후에도 여전히 노동시장이 안정을 찿지 못한다면, 정부는 재정정책을 완화 및 대안 모색에 대한 압력을 받을 것이며, RBA 역시 또 다른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택담보대출 보유자

가장 큰 혜택 누려

그러면 이번 기준금리 인하로 가장 큰 혜택을 보는 사람은 누구일까? 바로 주택담보대출금 상환자들이 이번 기준금리 인하조치의 최대 수혜자이다.

ANZ 은행을 포함한 국내 4개 주요은행이 이번 금리 인하를 변동금리 모기지에 적용시킬 예정이라고 밝기 때문이다.

주택과 신용카드 및 보험상품 자문회사인 ‘finder.com.au’에 따르면 현재 ‘Reduce Home Loans’가 2.89%라는 가장 낮은 주택자금융자 변동금리 상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ANZ와 Commonwealth Bank의 기준 변동금리는 4.93%이고 Westpac은 4.98%, NAB는 4.92%이다.

그런데 금융 비교 사이트 ‘RateCity’의 샐리 틴델(Sally Tindall) 연구부장은 금리인하에 따라 평균 변동금리가 4.09%로 조정될 것으로 전망한다.

또 다른 수혜자들로는 부동산 투자자들을 들 수 있는데 금리형 담보대출의 이자율도 인하되기 때문이다.

한편 Westpac은 금리형 담보대출 모기지 상품의 변동금리 이자율을 0.3%포인트 더 낮출 것으로 알려졌다.

정기예금 보유 은퇴자

최대 피해자

이번 조치로 인해 손해 보는 이들도 있다. 은행 등 금융기관에 돈을 예치해 이자수익을 얻는 방식의 금융투자를 하고 있는 은퇴자들이 이번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최대 피해자다.

5년 전만해도 정기예금 통장에 돈을 저축하면 매년 4% 이상의 이자소득을 얻을 수 있었지만 최근 대부분의 대출기관이 정기예금 이자율을 낮춰 현재는 2%도 채 되지 않는 실정.

지난 6월에 기준금리가 1.25%로 인하되자 당좌예금 이자율은 평균 0.24%포인트가 떨어져 이미 1.58%로 낮아졌는데, 이번 달에도 그와 비슷한 폭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2001년 이래 기준금리 변화

-2001년 2월7일 : 5.75%

-2001년 3월7일 : 5.5%

-2001년 4월4일 : 5%

-2001년 9월5일 : 4.75%

-2001년 10월3일 : 4.5%

-2001년 12월5일 : 4.25%

-2002년 5월8일 : 4.5%

-2002년 6월5일 : 4.75%

-2003년 11월5일 : 5%

-2003년 12월3일 : 5.25%

-2005년 3월2일 : 5.5%

-2006년 4월5일 : 5.5%

-2006년 5월3일 : 5.75%

-2006년 8월2일 : 6%

-2006년 11월8일 : 6.25%

-2007년 8월8일 : 6.5%

-2007년 11월7일 : 6.75%

-2008년 2월6일 : 7%

-2008년 3월5일 : 7.25%

-2008년 9월3일 : 7%

-2008년 10월8일 : 6%

-2008년 11월5일 : 5.25%

-2008년 12월3일 : 4.25%

-2009년 2월4일 : 3.25%

-2009년 4월8일 : 3%

-2009년 10월7일 : 3.25%

-2009년 11월4일 : 3.5%

-2009년 12월2일 : 3.75%

-2010년 3월3일 : 4%

-2010년 4월7일 : 4.24%

-2010년 5월5일 : 4.5%

-2010년 11월3일 : 4.75%

-2011년 11월2일 : 4.5%

-2011년 12월7일 : 4.25%

-2012년 5월2일 : 3.75%

-2012년 6월6일 : 3.5%

-2012년 10월3일 : 3.25%

-2012년 12월5일 : 3%

-2013년 5월8일 : 2.75%

-2013년 8월7일 : 2.5%

-2015년 2월4일 : 2.25%

-2015년 5월6일 : 2%

-2016년 5월4일 : 1.75%

-2016년 8월3일 : 1.50%

-2019년 6월4일 : 1.25%

-2019년 7월2일 : 1.0%

(Source: RBA)

김진연 기자 /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