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시드니 주말 경매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 도버 헤이츠(Dover Heights)의 경매 주택(사진).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시장에 나온 이 주택은 잠정 가격에서 10만 달러 낮은 240만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

도버 헤이츠의 오래된 주택, 잠정가서 10만 달러 ↓

도심 인근 등 일부 주거지역 낙찰가는 고공 행진 이어가

지난 5월 이후 시드니 주말 경매 낙찰률이 상승하고 가격 또한 오름세를 보이지만 일부 주택은 예비 구매자들의 냉정한 시각으로 예상 가격을 넘지 못하기도 한다.

지난 주말(29일)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 도버 헤이츠(Dover Heights)의 오래된 주택 경매에서 벤더(vendor)는 예비 구매자들의 냉정한 반응 속에서 잠정 가격을 10만 달러 내려야 했다.

도버 헤이츠의 해안가, 오션뷰 애비뉴(Oceanview Avenue) 상에 자리한 주택 경매는 이 때문에 낙찰되기까지 약 45분의 시간이 소요됐다.

거주자가 사망하면서 25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시장에 나온 이 주택 경매에는 6명이 입찰했으며, 동부 해안가의 좋은 위치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오래된 주택이어서 입찰자들은 경매가 시작된 이후에도 선뜻 입찰가를 제시하지 않았다.

20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약 10분간의 침묵이 이어진 끝에 입찰자들의 가격 제시가 이어졌으며 느리게 가격이 올라 240만 달러에서 낙찰이 결정됐다.

경매를 진행한 클레어런스 화이트(Clarence White) 경매사는 “시드니 동부의 경우 대부분 예비 구매자들이 높은 비용을 들여서라도 주택을 구입하고자 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많은 비용을 지불하려고 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연방 선거(5월18일) 이후 부동산 시장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지만 예비 구매자들이 시장에 들어오기 위한 완전한 상황 개선은 아직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을 전했다.

화이트 경매사는 이어 “주택시장이 변화고 있는 것은 분명하고 예비 구매자들도 이를 인지하고 있다”면서 “지난 10년 이래 가장 부진했던 시장을 벗어나고 있음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 주택을 낙찰받은 이는 향후 재건축을 원하는 커플로, 이들 중 하나인 유라이샤 플랙스먼(Yuraisha Flaxman)씨는 “내가 낙찰받은 가격이 공정하다고 생각한다”며 원하는 주택을 소유하게 돼 만족한다는 반응이었다.

매매를 맡은 ‘Phillips Pantzer Donnelley’ 사의 데이빗 타이렐(David Tyrrell) 에이전트는 잠정 가격에서 10만 달러 하락한 가격에 낙찰됐지만 좋은 매매 결과라는 입장이다.

이 매물은 지난 주말 시드니에서 경매가 진행된 428채의 주택 중 하나였다. 이날 저녁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이 집계한 268채의 낙찰률은 67.6%로 이전 주에 비해 다소 높은 결과였다.

‘도메인’ 사의 트렌트 윌트샤이어(Trent Wiltshire) 연구원은 “올해 연말까지는 시드니 주택 가격이 더 이상 하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며, 내년도에는 3%에서 5%의 완만한 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도버 헤이트 주택과는 달리 모스만(Mosman)의 주택은 높은 낙찰가를 기록, 관심을 끌었다. 미아가 로드(Myahgah Road) 상의 이 주택은 39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됐으며 5명의 예비 구매자들이 10만 달러, 5만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며 입찰 가격이 빠르게 올라 455만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이는 벤더가 원했던 가격에서 55만 달러 높아진 금액이다.

매매를 진행한 ‘The Agency North’ 사의 닉 예이츠(Nic Yates) 에이전트는 예비 구매자의 자신감, 그리고 모스만의 매물이 매우 드물다는 점이 높은 낙찰 가격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너웨스트(inner west)의 달링턴(Darlington) 소재 주택 또한 잠정 가격에서 20만 달러 오른 낙찰가를 기록했다. 랜더 스트리트(Lander Street) 상의 이 주택은 소유자 사망 이후 시장에 나온 것으로 한 젊은 가족이 160만 달러에 낙찰 받았다. 이 가족은 어린 자녀들로 인해 좀더 큰 주택을 원하던 참이었다.

매매를 맡은 ‘Raine & Horne Newtown’ 사의 던컨 고든(Duncan Gordon) 에이전트는 “낙찰 결과에 놀랐다”면서 “보다 많은 예비 구매자들이 경매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음을 확연하게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발메인(Balmain)의 웰스 스트리트(Wells Street) 상에 자리한 3개 침실의 타운하우스 또한 4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한 가운데 점정 가격에서 10만 달러 오른 240만 달러의 낙찰 가격을 기록했다. 매매를 진행한 ‘Belle Property Balmain’ 사에 따르면 이 매물은 시장에 나온 이후 170여 그룹이 인스펙션을 하는 등 높은 관심을 끌었다.

그런 한편 레드펀(Redfern)의 보로니아 스트리트(Boronia Street)에 있는 빅토리안 테라스 주택도 132만 달러의 낙찰가로, 잠정 가격에서 2만 달러 오른 금액에 거래됐다.

부동산 회사 ‘Ray White Touma Group’의 찰스 투마(Charles Touma) 에이전트는 건축가인 벤더(vendor)가 내부 디자인을 새로 하는 등 완벽하게 개조한 것이 높은 거래 가격을 만든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잠정 가격에서 55만 달러 높은 455만 달러에 낙찰된 모스만(Mosman) 소재 주택. 인기 지역으로 공급이 적어 입찰자들의 경쟁이 가격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160만 달러에 거래된 달링턴(Darlington) 소재 주택 내부(사진). 이는 잠정 가격에서 20만 달러 오른 금액이었다.

발메인(Balmain)에 자리한 3개 침실 타운하우스. 시장에 나온 이후 170여 그룹이 인스펙션을 하는 등 높은 관심을 끌었다.

레드펀(Redfern)에서 거래된 빅토리안 풍의 테라스 주택. 낙찰 가격은 132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