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1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4%
wind: 9 m/s SE
H24 • L18
Mon
23 C
Tue
31 C
Wed
19 C
Thu
28 C
Fri
30 C
Home매거진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in spectacular locations)

The world’s best backpacker bars(in spectacular locations)

[빅토리아 나일(Victoria Nile) 강 래프팅 출발지점에는 숙소와 더불어 강이 내려다보이는 곳에 멋진 바(bar)가 만들어져 있다. ]

전 세계 배낭 여행자들의 ‘인스타그램’을 장식하는 휴식처는…

전 세계 백패커들이 즐겨 찾는 여행지에는 그들 사이에서 알려진 유명한 바(bar)들이 있다. 정장에 타이를 메고 예약을 한 뒤에 자리를 차지할 수 있는 곳이 아니라 반바지에 슬리퍼를 끌고 입장해도 거부되지 않는 곳, 값비싼 칵테일이 아니라 저렴한 맥주 한 잔을 시켜 놓고 옆자리 여행자들과 금세 친구가 될 수 있는 곳, 오랜 여행에 지친 이들에게 편안하고 안락한 쉼터를 제공하면서 또한 빼어난 풍광을 갖고 있는 바는 여행 일정에서 꼭 의외의 덤이 되기도 한다.

세계 각지의 유명 여행지 가운데 백패커들의 인스타그램을 장식하는 그런 바들 중 특히 유명한 13곳의 명소를 소개한다.

▲ Polborino / San Sebastian, Spain

스페인 ‘Basque Country’의 리조트 타운, 비스케이 만(Bay of Biscay)에 자리한 산 세바스티안(San Sebastian)은 전 세계 배낭 여행자들이 몰려드는 유명 여행지이다. 이곳, 비스케 만의 바다와 마름다운 플라야 드 라 콘차(Playa de la Concha) 전망을 갖고 있는 ‘폴보리노’(Polborino)는, 그야말로 시드니의 유명 해변인 본다이(Bondi)의 ‘Icebergs’ 바와 같은 곳이라 할 수 있다. 오래된 성벽의 꼭대기에 자리해 있으며 저렴한 음료를 제공함으로써 여행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며, 이들의 인스타그램에 소개되면서 더욱 유명해진 바(bar)이다.

스페인 비스케이 만(Bay of Biscay)에 자리한 산 세바스티안(San Sebastian)은 전 세계 백패커들이 찾는 곳이며, 이곳의 산 중턱에 자리한 ‘Polborino’는 이들이 꼭 들르는 바(bar)이다.

‘Polborino’에서 바라본 비스케이 만(Bay of Biscay). 사진 : 인스타그램@urgullekopolborina

▲ Sunset Point / Uluwatu, Indonesia

울루와투(Uluwatu)는 호주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동남아 여행지 중 하나인 발리(Bali) 부킷 반도(Bukit Peninsula) 남서쪽에 있는 곳으로, ‘땅끝’을 뜻하는 울루(Ulu)와 바위를 가리키는 와투(watu)에서 온 지명이다. 울루와투는 아름다운 일몰 풍경으로도 잘 알려져 있어 한낮의 여행을 마친 이들이 이곳의 ‘Sunset Point’에서 저렴한 동남아 맥주를 마시며 하루를 마감하는 곳이기도 하다.

인도네시아 발리(Bali), 부킷 반도(Bukit Peninsula)에 자리한 ‘선셋 포인트 바’(Sunset Point bar)에서 일몰 풍경을 즐기는 여행자들.

‘땅끝 마을’을 뜻하는 ‘울루와투’(Uluwatu)의 석양 무렵 풍광은 발리의 또 다른 매력이다. 사진 : 인스타그램@lara_estelle

▲ Tropical Bar / Santorini, Greece

그리스, 에게 해의 키클라데스 군도(Cyclades islands) 중 하나인 산토리니(Santorini)는 너무도 유명한 휴양지이자 그리스 관광 명소이다. 에게 해가 훤히 바라보이는, 높은 언덕에 자리한 이 바에서의 일몰을 감상하기 위해 수많은 여행자들이 찾는 명소이다.

그리스의 유명 휴양지 산토리니(Santorini)의 높은 언덕에 자리한 ‘트로피칼 바’(Tropical Bar) 또한 환상적인 일몰 풍경을 보여주는 곳이다.

‘트로피칼 바’에서 내려다 본 석양 무렵의 산토리니 풍경.

▲ Africa House / Stone Town, Zanzibar

잔지바르(Zanzibar)는 아프리카 동해안의 섬으로, 지난 1963년 공화국으로 독립했으며 이듬해 탕가니카(Tanganyika)와 합병하여 탄자니아(Tanzania)의 일부가 된 곳이다. ‘Mji Mkongwe’로 알려진 잔지바르의 스톤타운(Stone Town)은 이 도시의 옛 지역으로, 잔지바르 제도(Zanzibar Archipelago)의 주요 섬인 운구자(Unguja)의 서쪽 해안에 있다. 이곳 해안가의 ‘Africa House’는 이 도시 기준으로 값비싼 레스토랑 중 하나이지만 여행자들에게는 적당한 가격의 음료와 함께 일몰의 장관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아프리카 동해안, 잔지바르의 스톤타운(Stone Town)에 자리한 ‘Africa House’는 저렴한 가격의 음식을 제공, 여행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해넘이 무렵의 스톤타운. 사진 : 인스타그램@I.diale

▲ Klunkerkranich / Berlin, Germany

루프탑(Rooftop)을 좋아하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일 터이다. 베를린(Berlin)의 12개 자치구 중 하나인 뉴쾰른(Neukolln)에 있는 ‘Klunkerkranich’은 이곳의 유명한 바(bar)이자 가장 멋진 전망을 갖고 있으며, 전 세계 여행자들이 소셜 미디어의 프로필 사진을 장식해 유명해진 곳이기도 하다.

베를린 뉴쾰른(Neukolln)에 있는 루프탑 바 ‘Klunkerkranich’는 현지인들에게 유명한 카페 겸 바(bar)이며, 여행자들이 소셜 미디어에 업로드하면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하루 일과를 마친 뒤 ‘Klunkerkranich’에서 저녁 시간을 즐기는 사람들.

▲ Nile River Explorers Bar / Jinja, Uganda

진자(Jinja)는 우간다(Uganda) 중부, 빅토리아 호수(Lake Voctoria)에 면한 도시로, 이곳의 ‘Nile River Explorers Bar’는 빅토리아 나일(Victoria Nile) 강 래프팅을 마친 여행자들이 차가운 맥주로 더위를 식히는 곳이다. 래프팅 회사에서 강이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테라스 좌석이 있는 바를 만든 것이다. 이곳에는 숙박시설도 있다.

저녁 시간, ‘Nile River Explorers Bar’에서 시간을 보내는 빅토리아 나일(Victoria Nile) 강 여행자들. 사진 : 인스타그램@marcmusgrove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