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7%
wind: 2 m/s W
H16 • L13
Thu
16 C
Fri
17 C
Sat
19 C
Sun
16 C
Mon
14 C
Home사회미국 낙태금지법 돌풍, 호주에도 상륙할까 두려운 호주 10대들

미국 낙태금지법 돌풍, 호주에도 상륙할까 두려운 호주 10대들

[지난 6월9일 시드니 젊은이들이 미국의 극우 낙태 법안에 반대하는 거리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사진 AAP ]

최근 시드니 도심서 대규모 반대 시위 벌여 – “Our Bodies Our Choice”

한국은 물론 호주 NSW 주 에서도 낙태는 불법이다. 그러나 원치 않는 임신이나 기타 이유로 사실상 낙태시술이 손쉽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여성의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과 태아의 생명 존엄성에 대한 논쟁은 세계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최근 미국의 여러 주에서 강력한 낙태금지법이 도입된 후, 이러한 논란이 세계적으로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2주전 시드니에서 10대 여학생들이 앞장서는 낙태법안 반대 시위가 벌어져 눈길을 끈다. 이 시위를 보도한 지난 9일(일) 데일리 텔리그라프지의 기사를 정리 소개한다. [편집자주]

미국의 여러 주에서 낙태금지법이 도입된 것에 항의하는 수백 명의 호주 사람들이 시드니 거리에 모였다. 시위에 앞장선 이들 중 한명은 놀랍게도 올해 17세의 고등학생인 벨라 자이드(Bella Ziade) 양이다.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에 사는 우리의 친구들(our friends in the US)’ 그룹과 연대하여 ‘우리 몸 우리의 선택(Our Bodies Our Choice)’이라는 제목의 거리시위를 주도한 자이드양은 “NSW 주에서도 낙태는 여전히 불법으로 규정돼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모든 사람은 자기 몸에 대한 권리를 스스로 행사할 자격이 있으며, 이를 위해 우리는 함께 싸우고 있다… 낙태를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법은 pro-life 가 아니다. 그들은 임신한 여성들의 삶을 존중하지 않는 anti-choice 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태아의 생명 존엄성을 말하는 pro-life와 여성의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부정하는 anti-choice는 모두 낙태를 반대하는 말이지만, 전자가 태아의 생명 존엄성을 뜻하는 말이라면, 후자는 여성에게 몸에 대한 자기 결정권이 없음을 전제로 한다 – 편집자주)

또 한명의 고등학생인 올해 16세 앰버 켈리(Amber Kelly)는 미국의 낙태금지 법안들이 호주에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을 우려하여 이 집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켈리양은 미국과 트럼프가 여성의 낙태권리를 더 제한한다면 그 영향으로 호주에서 여성의 권리는 큰 후퇴를 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나는 여성이 육체적으로 자율성을 가져야 하며, 교회나 국가가 여성을 대신해 결정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시위가 끝나갈 무렵, 낙태반대 지지자들이 시위 장소에 도착하여 몇몇 시위자들과 언쟁을 벌였는데, 켈리양은 이들과도 성숙한 토론을 벌이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같은 반 친구인 타라 파브리스(Tara Fabris) 양도 호주정부가 미국의 이러한 보수적 움직임에 영향을 받아 낙태에 관한 더욱 제한적인 법안을 채택할 것을 걱정한다며 “다른 나라들, 특히 미국의 영향으로 극우적 신념이 우리 삶에 자리 잡는다면 우리가 그동안 그렇게 열심히 노력하여 얻어낸 여성의 권리들이 모두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anti-choice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이렇게 무리한 법들이 제정될 수도 있다는 게 두렵습니다” 고 말했다.

지난 5월 미국의 여러 주에서 낙태 금지 법안들이 개정되면서, 비교적 진보적 색채를 유지해왔던 루이지애나 주에서도 최근 낙태금지법을 도입하기도 했으며, 최근 13세 미만 아동 성폭행 범죄 피고인과 근친상간 등 특정 범죄자를 대상으로 하는 화학적 거세 법안을 의회통과 시켜 세계적 논란을 빚은 앨라배마 주정부에서는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되는 임신 6주 이후부터 낙태를 금지하는 ‘심장박동 낙태 금지법’을 최초로 도입하기까지 했다.

이 법은 강간이나 근친상간에 의한 임신까지도 적용되는데, 이 수술을 담당한 의사들은 99년 까지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켄터키, 미시시피, 조지아, 오하이오 등의 주들에서도 비슷한 법안이 발의됐으며 미주리 주하원은 최근 ‘8주 이후 낙태 금지법’을 통과시켰다. 이 금지법은 아직 발효되지는 않았으나, 이의가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 NSW 주에서도 의사가 여성의 신체적 또는 정신적 건강에 위험성을 제기한 경우를 제외하면 낙태가 여전히 범죄로 규정돼 있다.

이번 집회에 참가한 17세 고등학생 졸리 쿠친스카(Jolie Kucinskas)는 자신이 ‘100% 공감’을 느꼈다고 말한다. “나는 7살 어린이들부터 80살 여성들까지, 많은 사람들과 이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왔어요. 이러다 나중에 내 딸들이 살아갈 세상이 어떻게 될까 걱정하며 잠을 못 이루는 날도 있었어요. 우리와 같은 생각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자기 아이를 낳는 권리에 대한 자유와 선택에 대해 두려워할 것이고 생각한다면 그건 틀린 거예요.”

이경미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