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7%
wind: 2 m/s W
H16 • L13
Thu
16 C
Fri
17 C
Sat
19 C
Sun
16 C
Mon
14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시드니 주말 경매

[지난 주말(15일) 경매에서 화제가 된 라벤더 베이(Lavender Bay) 소재 주택. 매물 주택이 극히 드문 지역으로, 이 주택은 잠정 가격에서 무려 121만 달러 높아진 671만 달러에 낙찰됐다. ]

라벤더 베이 소재 주택, 잠정가서 121만 달러 높아져

관계자들, “시장 바닥세 여전하지만 분명한 회복 조짐…” 진단

기준금리 인하와 부동산 관련 정책에 힘입어 부동산 시장 회복 조짐이 드러나는 가운데 주말 경매 또한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주말(15일) 시드니 경매에서 화제가 된 주택 중 하나는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의 하버 사이드(Harbourside) 지역인 라번더 베이(Lavender Bay) 소재 주택으로, 잠정 가격에서 무려 121만 달러가 높아진 금액에 낙찰됐다.

40여년 만에 처음 매물로 나온 이 주택은 경매 리스트에 등록된 이후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으며, 이날 경매에서도 100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12명이 입찰, 이를 입증했다.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 전망을 가진 베이 뷰 스트리트(Bay View Street) 상의 3개 침실 주택은 500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입찰자들이 1만5천 달러, 1만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며 금세 잠정 가격인 550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후 입찰자들 가운데 9명이 여전히 2만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다 점차 1만 달러씩 오른 끝에 671만 달러에서 낙찰이 이루어졌다. 이는 벤더(vendor)가 제시한 550만 달러에서 121만 달러가 오른 가격이었다.

기록에 따르면 이 주택이 마지막으로 거래된 것은 지난 1977년으로 당시 매매가는 8만 달러였다. 이 기간의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면 지금의 45만 달러 가치이다.

이 주택 매매를 맡은 부동산 회사 ‘Belle Property Neutral Bay’의 톰 스카피그나토(Tom Scarpignato) 에이전트는 “인스펙션 과정에서 6명의 예비 구매자가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지만 이보다 훨씬 많은 이들이 입찰했다”면서 “낙찰 결과 또한 기대를 크게 뛰어넘는 것이었다”고 만족해했다.

그는 이어 “애초 잠정 가격을 약간 상회하는 575만 달러 선에서 거래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베이 뷰 스트리트 상의 흔치 않는 매물이어서 큰 관심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 주택은 건축설계 회사인 ‘Allen Jack+Cottier’에게 낙찰됐다.

373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은 구매 후 재건축 하려는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라벤더 베이에서 이런 주택이 매물로 나오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지난 2015년, 바로 이웃에 자리한 620스퀘어미터 부지의 5개 침실 주택은 985만 달러에 매매된 바 있다.

부동산 시장이 다시 살아나는 조짐을 보이면서 로워노스쇼어 지역 매물들은 경매에서 높은 낙찰가를 기록하고 있다. 2주 전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시장에 나온 모스만(Mosman), 발모랄 애비뉴(Balmoral Avenue) 상의 주택은 잠정 가격에서 101만 달러 오른 금액에 거래된 바 있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의 트렌트 윌트셔(Trent Wiltshire) 연구원은 “시드니 주말 경매 낙찰률이 1년여 만에 60% 대에 이르면서 시장이 살아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이런 가운데서 특히 주택 가격이 비교적 높은 북부 지역에서는 종종 강한 경매 결과를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부동산 시장은 지난 2017년 상반기에 비해 여전히 침체된 상황이며 주말 경매는 지난 10년간의 평균 매물에 비해 20%정도 낮은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서 지난 달 연방 선거를 계기로 주택 시장이 바닥을 찍었다는 게 대다수 부동산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스카피그나토 에이전트 또한 “경매시장 분위기가 바뀌었다”며 “주택 가격이 빠르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할 수는 없지만 구매자들에게 신뢰를 줄 만한 몇 가지 긍정적인 요소들이 있다”고 자신했다.

라벤더 베이이의 이 주택은 지난 주말 시드니에서 진행된 465채의 주택 중 하나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593채에 비해 마물 수는 줄어든 수치이다.

시드니 북서부, 웨스트라이드(West Ryde)의 경매 매물 또한 좋은 낙찰 결과를 보였다. 린턴 애비뉴(Linton Avenue) 상에 위치한, 590스퀘어미터 부지의 3개 침실 주택에는 무려 32명이 입찰해 화제가 됐다.

11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된 이 주택은 80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돼 50회 넘는 입찰가 제시가 이어졌으며, 133만5천 달러에서 거래가 됐다. 이는 잠정가에서 23만5천 달러 오른 금액이었다.

벤더인 트레버(Trevor)와 맥스 위트(Max Wheat)씨는 이 집에서 자란 어린 시절을회상하며 낙찰 결과에 만족해했다. 기록에 의하면 이 주택은 위트씨 형제의 부모가 지난 1964년 4,650파운드에 구매한 것이다.

트레버씨는 “부모가 우리 형제에게 남겨준 것”이라며 “(이날 낙찰 결과에 대해) 돌아가신 부모도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매를 진행한 ‘Professionals Ermington’ 사의 폴 타슨(Paul Tassone) 에이전트는 “예상 외의 결과”라며 “바로 한 달 전, 이 주택 맞은편, 비슷한 조건의 매물이 101만 달러에 거래된 것에 비해 훨씬 높은 낙찰가”라고 말했다. 심지어 위트 형제의 이 주택은 건너편 주택 부지에 비해 더 작은 규모이다.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에서는 사진작가 프루 루스코(Prue Ruscoe)씨의 4개 침실 주택이 17만5천 달러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

노스 본다이(North Bondi)의 길간드라 로드(Gilgandra Road) 상에 자리한 이 매물은 290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2명의 예비 구매자가 5만 달러씩 입찰가를 내놓는 등 공격적인 가격 제시 끝에 330만 달러에서 낙찰이 이루어졌다. 220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은 홍콩 거주자에게 돌아갔다.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 전망을 가진 라벤더 베이 소재 주택. 이 주택은 지난 1977년 8만 달러에 거래됐으며, 이후 40여년 만에 시장에 나온 매물이었다.

웨스트라이드(West Ryde), 린턴 애비뉴(Linton Avenue) 상의 3개 침실 주택에는 무려 32명이 입찰했으며, 잠정 가격에서 23만5천 달러 높아진 133만5천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홍콩 거주자에게 낙찰된 노스 본다이(North Bondi)의 4개 침실 주택. 낙찰가는 330만 달러로, 이는 잠정 가격에서 17만5천 달러 높아진 금액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