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2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66%
wind: 2 m/s WSW
H14 • L7
Mon
21 C
Tue
21 C
Wed
17 C
Thu
16 C
Fri
16 C
Home동포뉴스올 겨울 시드니에서 만나는 한국 현대미술 전시회

올 겨울 시드니에서 만나는 한국 현대미술 전시회

[오 민, Monkey's butt is red, 2012 ]

한국 중견 작가들의 회화-미디어-사진-퍼포먼스 선보여

6월부터 9월까지 3개월 동안 한국 현대미술의 다양한 면모를 소개하는 전시가 문화원을 비롯한 호주 주요 미술 기관에서 개최된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이 주관 및 협력하는 다양한 전시들을 통해 호주에서 평소 접하기 어려운 한국현대미술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문화원은 한국 현대사회를 둘러싼 고정관념이나 선입견에 의문을 제기하는 작가들이 작품을 통해 독특한 시선으로 일상을 바라보는<액면가로 ( ) 받아들이기(Take ( ) at Face Value, 6.28-9.27)>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주최 및 문화원과 킴킴갤러리(Kim Kim Gallery) 주관,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열린다. 김범, 사사[44], 구민자, 권병준, 김나영&그레고리 마스 등 여러 중견작가들의 미디어, 사진, 퍼포먼스, 회화 작품이 문화원 내 한옥 공간에서 다양한 설치 작품으로 소개된다. 또한 이번 전시의 협력기관인 4A 아시아 현대미술 센터(4A Centre for Contemporary Asian Art, 이하 4A 센터)와 멜번의 웨스트 스페이스(West Space)에서는 권병준과 구민자 작가의 퍼포먼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시드니 헤이마켓(Haymarket)에 위치한 4A 센터는 ‘보이지 않는 손(The Invisible Hand, 6.27-8.11)’ 그룹전을 통해 한국의 선우훈&박미준 작가의 신작 ‘편평한 지구(Flat Earth, 2019)’를 소개한다. ‘보이지 않는 손’ 전시의 작품들은 기술 기반의 디지털 영역에서 작동하는 권력, 즉 보이지 않는 손의 실존적 위협을 탐구함과 동시에 이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는 대중 토론의 장을 마련한다. 특히, 정치•사회적으로 중요한 순간들을 픽셀을 활용한 작품을 통해 강력한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으로 주목받는 선우훈과 박미준 작가는 문화원 협력으로 개최되는 전시 개막식과 패널 토크에 참석하여 관객과 소통할 예정이다.

액면가로 ( ) 받아들이기

-일정: 6월2일~9월27일

-장소: 주시드니한국문화원(Ground floor, 255 Elizabeth St, Sydney)

티켓: 무료

-문의: 02 8267 3400

-퍼포먼스:

1) 구민자 ‘The Authentic Quality: Spicy Seafood Noodle’

(멜버른 웨스트 스페이스(문의: 03 9662 3297), 6월 22일, 2-4pm)

2) 권병준 ‘이것이 나다’(시드니 4A 아시아현대미술센터, 6월26일, 6-8pm)

3) 구민자 ‘Pasta Nowadays’(시드니 4A 아시아현대미술센터, 6월29일, 11:30am-1:30pm)

개막식: 6월28일 6-8pm (참석신청 이메일: art@koreanculture.org.au)

보이지 않는 손

-일정: 6월27일~8월11일

-장소: 4A 아시아 현대미술 센터(181-187 Hay St, Haymarket)

-티켓: 무료

-문의: 02 9212 0380

-패널토크: ‘Please Explain: Are We Our Gadgets?’ (4A 아시아현대미술센터, 6월29일 1-2:30pm)

조춘만, Industry Korea (2015)

구민자, The Authentic Quality: HK (performance and installation, mixed media) (2019)

권병준, 이것이 나다 (퍼포먼스)

[보도자료 제공: 시드니 한국문화원]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