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0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93%
wind: 3 m/s NW
H13 • L8
Thu
15 C
Fri
14 C
Sat
13 C
Sun
12 C
Mon
9 C
Home문화“시드니 관광산업의 가장 큰 고객은 호주 현지인이다”

“시드니 관광산업의 가장 큰 고객은 호주 현지인이다”

[시드니 관광산업의 가장 큰 고객은 호주 현지인으로, 지난 한해 시드니를 찾은 호주 각지의 여행자는 1천110만 명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에는 광역시드니 거주자도 89만1천 명이었다. 이들이 하룻밤 시드니에서 지출하는 비용 또한 해외여행자들보다 훨씬 많았다. 사진은 시드니 동부 쿠지 비치(Coogee Beach)를 즐기는 사람들. ]

National Visitor Survey… 지난 한해 국내 여행자 1천110만 명

시드니 관광산업의 가장 큰 고객은 호주 현지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각지에서 시드니를 찾는 여행자들은 해외의 단체 또는 개별 여행자 수에 비해 거의 두 배에 달하며, 이들이 시드니에서 소비하는 먹거리(음식과 음료, 주류)도 50% 이상 많았다.

광역시드니에 거주하는 시드니 사람들(Sydneysiders) 또한 중국 여행객 수를 제외하고 호주의 모든 도시를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자보다 많은 수가 시드니 관광을 즐겼다.

이는 정부 관광 관련 기구인 ‘Tourism Research Australia’의 ‘National Visitor Survey’ 조사를 통해 드러난 것으로, 이에 따르면 지난 해 시드니를 방문해 1박 이상 체류한 호주 여행자는 1천110만 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는 시드니사이더 89만1천 명이 포함되며, 이들이 시드니에서 머문 시간은 1.9일이었다.

특히 시드니사이더들은 시드니에서 하룻밤에 1,050달러를 지출해 빅토리아 사람들(Victorians. $305), 퀸즐랜드 사람들(Queenslanders. $252) 및 캔버라 사람들(Canberrans. $246)보다 세 배나 많았다. 또한 해외 여행자로 지출이 비교적 많은 미국-싱가포르($176), 중국(본토. $174), 영국($101)인들보다 많은 지출이다.

NSW 주 관광부 스튜어트 아이어스(Stuart Ayres) 장관은 “여러분이 현지인이라도 시드니에서 하루 이틀을 보내는 것은 아주 쉬운 결정”이라며 “시드니에서 가장 많은 비용을 지출하는 이들은 시드니 현지 여행자”라고 말했다.

웨스턴 시드니대학교(Western Sydney University) 사회과학 및 심리학 대학원 펠리시티 픽큰(Felicity Picken) 교수는 “시드니와 같은 대도시의 도심은 비즈니스 지구로 알려져 있지만 이제는 해외 및 국내 여행자들에게 매력적인 관광-레저-레크리에이션 구역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심의 명소들은 시드니 먼 외곽에 거주하는 시드니사이더들이 쉽게 찾아가기 쉽지 않다”며 “이는 야간 대중교통 부족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드니사이더들이 하룻밤 체류하는 가장 큰 지역은 도심인 이너시티(inner city. 25%)였으며 혹스베리(Hawkesbury) 지방정부 지역(13%), 노던비치(Northern Beaches) 지역(12%) 순이었다.

연령별로 시드니 여행을 하고자 하는 시드니사이더들은 15-29세 사이 젊은층이 40%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이상 19%, 40-49세 사이 계층이 18%로 뒤를 이었다.

시드니사이더들이 시드니 각 지역 여행을 즐기는 가장 큰 이유는 친구나 친척 방문(41%)이었으며, 이외에는 건강 문제로 장거리 여행을 할 수 없기에 휴가 시즌을 시드니 도심이나 혹스베리, 노던 비치의 유명 해변에서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었다.

웨스턴 시드니(Western Sydney)의 실버워터(Silverwater)에 거주하는 하사라 레이(Hasara Lay)씨와 남편 다니엘(Daniel)씨는 정기적으로 맨리(Manly), 시드니 CBD(Central Business Disrtrict)나 도심 인근에서 정기적으로 하룻밤을 보내고 있다.

하사나씨는 “노던 비치 지역의 멋진 해변을 즐기거나 도심의 근사한 바(bar)와 카페를 찾아내는 것이 좋아 정기적으로 시드니 여행을 한다”고 말했다.

이들이 시드니 지역에서 여행을 즐기는 또 하나의 이유는 이들 부부와 함께 사는 고양이(Lumos와 Noxie) 때문이다. “만약 우리 부부만 있다면 멜번(Melbourne) 등으로 항공기 여행을 하겠지만 고양이를 데리고 항공기 여행을 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시드니 각 지역에서 하룻밤을 머물면서 고양이와 함께 편안한 시간을 보내거나 하이킹, 해변 산책을 즐기기도 한다.

하사나씨는 이어 “우리가 거주하는 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도시 속의 새로운 장소를 찾아내는 것이 좋다”는 말도 덧붙였다.

시드니 동부 해변(Coogee Beach)으로 유명한 쿠지(Coogee)의 아파트에서 거주하며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 숙소를 대여하는 루시 블룸(Lucy Bloom)씨는 “우리 아파트에 머무는 손님 중 3분의 1은 시드니에 거주하는 이들”이라며 “이 가운데는 이 지역에서 열리는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에어비앤비 숙소를 이용하는 이들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해변을 즐기면서 해안가의 주차난을 피하고자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는 이들, 또는 데이트 앱(App)인 ‘틴더(Tinder)에서 만난 이성과 데이트 시간을 가지려는 이들도 있다.

블룸씨는 “해외 여행자들처럼 오팔카드(Opal card) 구입, 본다이-브론테 해안 산책길을 묻지 않는다”면서 “시드니사이더들은 단지 부드러운 침대, 이른 아침의 해변 산책을 원하며 아침을 먹은 뒤에는 회의에 참석하거나 요가 강습에 임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