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7%
wind: 8 m/s ESE
H21 • L18
Sun
22 C
Mon
26 C
Tue
35 C
Wed
24 C
Thu
22 C
Home부동산/경제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인하… 사상 최저 1.25%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인하… 사상 최저 1.25%

[더딘 임금성장, 제자리 물가상승 등 올해 들어 경제 상황 둔화가 이어짐에 따라 호주 중앙은행(RBA)가 기준금리를 1.25%로 0.25% 인하했다. 이는 지난 2016년 8월, 사상 최저의 1.5% 금리를 결정한 이후 거의 3년 만이다. ]

주택시장 안정 기대… 과거와 같은 경기 부양 효과는 미지수

올해 들어 다소 둔화된 경제 상황을 감안, 전문가들 사이에서 예상됐던 기준금리 인하가 결정됐다.

매월 첫 주 화요일 통화정책 회의를 갖고 기준금리를 결정하고 있는 호주 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 RBA)이 공식 금리를 1.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RBA의 이번 결정은 부진한 고용, 더딘 임금상승, 제자리 물가상승 등 계속된 경기둔화에 자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방 총선이 치러지는 해의 경우 RBA는 대개 선거일 전 금리 변동을 결정해 왔다. 이번 공식 금리 인하는 지난 2016년 8월, 사상 최저 수준인 1.50%로 인하한 데 이어 거의 3년 만이다.

금주 화요일(4일) 통화정책 후 필립 로우(Philip Lowe) 총재는 성명을 통해 “지난 1년 사이 고용이 크게 증가했음에도 최근 노동시장의 추가적인 고용은 거의 없었다”면서 전반적인 임금상승 속도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는 말로 금리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로우 총재는 “이 같은 노동시장은 호주가 낮은 실업률을 유지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면서도 “세계 경제는 유연한 것으로 전망되지만 무역 분쟁으로 인한 부정적 위험을 증가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RBA가 기준금리를 인하한 마지막 시기는 2016년 당시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총리가 연방 총선에서 승리한 후 한 달여 만이었다.

이번 RBA의 금리 인하 결정은 호주 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이 주택 가격 하락과 낮은 임금 상승으로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소매 지출 통계를 발표한 지 3시간 만에 나온 것이다.

글로벌 경제 컨설팅 사인 ‘BIS Oxford Economics’의 사라 헌터(Sarah Hunter) 수석 경제 연구원은 “소매업종의 불안한 경기가 4월에도 지속됐다”고 말했다. 호주 소매 지출은 NSW 주와 빅토리아(Victoria) 주가 0.4% 하락을 기록하면서 호주 전체 매출은 0.1% 감소했다.

이어 “이는 온라인 판매와의 경쟁에 따른 결과로 취약한 소득 증가와 마진 압박 등에 직면한 근본적인 문제들을 분명하게 보여준다”고 언급한 헌터 연구원은

“호주 국내외 펀더멘털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소득 약세로 인해 가계 소비가 상대적으로 위축되고 전 세계적으로 상황이 악화되면 서비스 수출에도 부담이 되어 잠재적으로 투자 의도를 저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재무부 장관으로 임기를 이어가는 조시 프라이덴버그(Josh Frydenberg) 장관은 이번 기준금리 인하에 따라 각 은행들에게 고객의 대출금리를 인하하라고 촉구했다.

호주 ‘빅 4’ 은행 중 하나인 ANZ은 이번 금리 인하 이후 가장 먼저 조치를 취했지만 25 베이시스 포인트(basis point. 이율을 나타낼 때의 1%의 100분의 1) 완전 인하는 거부했다. ANZ은 금리인하가 공식 발표된 10분 후, 자사 모기지(mortgage) 고객들에게 변동금리 18bp(basis point) 인하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준금리 인하는 사실상 예측된 것이었다. 이날 통화정책 전, 블룸버그(Bloomberg)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경제학자들 96%가 금리인하 결정을 예상한 바 있다.

부동산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CoreLogic)의 팀 로리스(Tim Lawless) 수석 연구원은 “금리 인하는 이미 예상된 바이지만 이미 최저 수준에 이르렀으며 경기부양 측면에서는 과거와 같은 효과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진단했다.

다만 로리스 연구원은 “지난 한 해 14% 이상 주택 가격이 하락한 시드니와 멜번의 주택 시장은 안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주택담보 대출 금리가 이달 말경 기본 서비스 비율로 완화되고 연방 총선 결과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 대한 신뢰가 회복될 경우 주택 시장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 기준금리 인하 따른 모기지 혜택(예상)

(대출금액 : 연간 상환액 / 연간 혜택)

$250,000 : $15,487 / $453

$500,000 : $30,974 / $906

$750,000 : $46,461 / $1359

$1,000,000 : $61,948 / $1812

Annual savings calculated on a 30-year mortgage. Source: Finder

■ 호주 기준금리 변화

-2019년 6월4일 : 1.25

-2016년 8월3일 : 1.50

-2016년 2월3일 : 2.0

-2015년 7월8일 : 2.0

-2014년 12월3일 : 2.5

-2013년 5월8일 : 2.75

-2012년 10월3일 : 3.25

-2012년 4월4일 : 4.25

-2011년 9월7일 : 4.75

-2010년 8월4일 : 4.5

-2010년 2월3일 : 3.75

-2009년 7월8일 : 3.0

-2008년 12월3일 : 4.25

-2008년 6월4일 : 7.25

-2007년 11월7일 : 6.75

-2007년 5월2일 : 6.26

-2006년 10월4일 : 6.0

-2005년 3월2일 : 5.5

-2004년 8월4일 : 5.25

-2004년 2월4일 : 5.25

-2002년 6월5일 : 4.75

-2001년 11월7일 : 4.5

-2001년 5월2일 : 5.0

Source: Reserve Bank of Australia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