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모스만 주택, 잠정 가격에서 101만 달러 높아져

시드니 주말 경매- 모스만 주택, 잠정 가격에서 101만 달러 높아져

[지난 주말(1일) 경매에서 551만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한 모스만(Mosman) 소재 주택. 5개 침실의 이 주택은 잠정 가격에서 무려 101만 달러 높아진 금액이었다. ]

부동산 시장 회복 조짐 분위기 반영… 입찰자 경쟁도 ‘가열’

연방 총선에서 자유-국민 연립의 승리 후 첫 주말 경매(5월25일)에서 부동산 시장의 긍정적 현상이 드러난 가운데, 지난 주말 경매에서도 일부 매물에는 예비 구매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입찰에 응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이날 경매에서 이 같은 분위기를 가장 크게 느낄 수 있었던 매물 중 하나가 모스만(Mosman) 소재 주택이었다.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67년 만에 처음 주택 시장에 나온 발모랄 애비뉴(Balmoral Avenue) 상의 5개 침실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잠정 가격보다 무려 101만 달러 높은 금액에 거래돼 화제가 됐다.

608스퀘어미터의 이 주택 경매에는 40여 그룹이 매매 과정을 지켜봤으며 8명이 입찰했다.

43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처음에는 다소 느린 속도로 가격이 오르다가 잠정 가격인 450만 달러가 되면서 예비 구매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입찰가를 제시하며 빠르게 올라 551만 달러에서 낙찰이 결정됐다.

매매를 진행한 ‘LJ Hooker Avnu’ 사의 마이클 쿰(Michael Coombs) 에이전트는 낙찰 가격이 크게 높아진 이유로 모스만의 매우 좋은 위치에 자리하며, 무엇보다 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드물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구매자는 항상 있다는 신호”라며 “단지 자신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주택은 모스만에 거주하는 한 가족에 차지했으며, 입찰자 가운데는 부동산 개발업자, 다운사이저, 해외 거주자가 포함됐다.

이날 경매에서 모스만의 또 다른 주택 또한 좋은 경매 결과를 보였다. 랭 스트리트(Lang Street) 상에 자리한 4개 침실의 이 매물은 잠정 가격에서 43만5천 달러 높은 가격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450스퀘어미터의 이 매물은 22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되어 있었으며, 주택 개발업자, 첫 주택 구입자, 투자자 등 13명이 입찰해 가격 경쟁을 벌인 끝에 263만5천 달러에 낙찰됐다.

매매를 진행한 ‘O’Gorman and Partners’ 사의 앤서니 오거먼(Anthony O’Gorman) 에이전트는 “기대를 뛰어넘은 경매 결과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스만의 경우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은 지역”이라며 “개조를 필요로 하는 허름한 주택이라도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덧붙였다. 1900년대 초 지어진 이 주택은 상당 부분 수리가 필요한 주택이었다.

‘O’Gorman and Partners’ 사의 찰스 바이니(Charles Baynie) 경매사는 “좋은 위치에 자리한 주택이지만 상태는 최악이었다”며 “부동산 시장에 대한 신뢰가 회복되고 있는 분명한 조짐”이라고 말했다. “현 정부가 시장 안정을 유지하고 싶어한다는 인식이 경매 시장에서 뚜럿하게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게 그의 진단이다.

이날 시드니 전역에서는 528채의 매물이 등록, 경매가 진행됐으며 이날 저녁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 사에 결과가 보고된 310건의 낙찰률은 65.9%로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도심 인근 뉴타운(Newtown)의 파인 스트리트(Pine Street) 상에 자리한 4개 침실 주택 또한 잠정 가격에서 55만 달러 높아진 낙찰 가격을 기록했다. 120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에는 10명이 입찰했으며, 4명의 예비 구매자들이 가격 경쟁을 벌인 끝에 275만 달러에 낙찰됐다.

‘Raine & Horne Newtown’ 사의 마이클 해리스(Michael Harris) 에이전트는 “확실히 구매자들의 마음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아마도 시장이 되살아나고 있다는 분명한 증거”라는 그는 “12개월 전만 해도 사람들은 구매할 준비가 되지 않았지만 지금은 다르다”고 덧붙였다. 이는 오픈홈(Open Home) 참여자 수가 크게 늘어났다는 ‘도메인’ 사의 자료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시드니 동부 랜드윅(Randwick)의 길더소프 애비뉴(Gilderthorpe Avenue) 상에 자리한 2개 침실 유닛 또한 잠정 가격에서 25만5천 달러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다. 107만5천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된 이 매물에는 10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으며, 133만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이 유닛 또한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시장에 나온 매물로, 매매를 진행한 ‘McGrath Edgecliff’ 사의 스티븐 맥모로우(Stephen McMorrow) 에이전트는 “랜드윅의 좋은 위치에 자리한 점이 예비 구매자들의 주목을 받았다”며 “입찰자들의 적극적인 가격 제시가 현 부동산 시장의 긍정적인 분위기를 보여주었다”고 설명했다.

모스만(Mosman)의 또 다른 매물. 랭 스트리트(Lang Street) 상의 이 낡은 주택은 잠정 가격에서 43만5천 달러 높아진 263만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