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멜번 부동산 시장, 회복조짐 보인다…

시드니-멜번 부동산 시장, 회복조짐 보인다…

[부동산 시장 활성화 정책을 내놓은 자유-국민 연립의 재집권이 확정된 후인 지난 주말(25일), 시드니와 멜번의 경매 매물이 크게 늘어났으며 낙찰률도 급격히 상승, 시장 회복의 조짐이라는 진단도 제기되고 있다. ]

연방 선거 후 첫 주말 경매 낙찰률, 크게 높아져

올해 연방 선거에서 네거티브 기어링(negative gearing. 부동산 투자자의 손실을 개인 세금에서 변제해주는 제도) 제도 변화, 세제 혜택 축소 등을 내걸었던 노동당과 달리 부동산 시장 활성화를 내건 자유-국민 연립이 승리하면서 시드니와 멜번의 주말 경매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지난 1년6개월 이상의 부동산 시장 침체가 회복세로 돌아서는 조짐으로 진단하고 있다.

부동산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CoreLogic)에 따르면 지난 주말(25일) 시드니는 69.9%의 낙찰률을 보였으며 멜번의 경매 매물은 62.9%의 거래 결과를 기록했다.

물론 이 낙찰 비율은 전체 매물에 대한 결과이기보다 이날 저녁 확인된 주택만을 집계한 것으로, 웨스트팩(Westpac) 은행 수석 경제학자인 매튜 하산(Matthew Hassan) 연구원은 “각 부동산 에이전트의 추가 결과가 보고되면 낙찰률은 낮아질 수도 있지만 시드니는 약 65%, 멜번은 약 60%의 낙찰률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높은 낙찰 결과”라고 말했다.

하산 연구원은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보다 확실한 전망, 연립 정부의 재집권과 주택관련 세제 혜택의 불확실성 해소로 향후 시장 기대감을 분명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주택담보 대출 평가에 대한 긍정적 변경 전망 또한 경매 결과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방 선거 직후 호주 신용자산관리국(Australian Prudential Regulation Authority)은 모기지(mortgage) 신청자의 자산 평가 방식을 변경, 보다 많은 금액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주택시장 회복’ 판단은 아직…

하산 연구원은 “시드니와 멜번의 50-55%에 이르는 경매 낙찰률은 두 부동산 시장의 가격 안정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경매 매물도 크게 늘어났다. 연방 선거일 두 도시를 통틀어 930채였던 경매 주택은 지난 주말(25일) 2,041채로 늘어났다.

다만 하산 연구원은 “주택 가격이 상승하는 조짐은 아직 없으며, 이 같은 경매 매물이 지속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주택시장 회복이 어느 정도 수준이라고 분명하게 단정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현재 나타난 상황은 긍정적이지만 이런 흐름이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두 도시 외 캔버라는 멜번과 비슷한 낙찰률을 보였으며 애들레이드(Adelaide)는 멜번 보다 약간 낮은 57.5%였으며 브리즈번(Brisbane)과 퍼스(Perth)는 40%에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시드니와 멜번 외 도시의 경우 주택 매매는 경매 외 에이전트를 통한 판매가 더욱 활성화된 도시라는 점에서 경매에서의 낮은 낙찰률이 부동산 시장의 둔화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