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부동산/경제동부 해안, 거의 모든 지방 타운들 임대료 상승

동부 해안, 거의 모든 지방 타운들 임대료 상승

[주요 도시의 높은 주택 가격과 임대료를 피해 지방 도시로 이주하는 이들, ‘트리체인저’(tree-changers. 도시를 벗어나 지방으로 이주하는 사람들)로 인해 NSW 주는 물론 빅토리아(Victoria), 퀸즐랜드 일부 지방 도시의 임대료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5년 사이 임대료 상승이 두드러진 시드니 남부 울릉공(Wollongong). ]

Domain Rental Report… 시드니-멜번 인근 도시, 크게 올라

호주 각 주의 대도시 주택 임대료는 큰 변동을 보이지 않았지만 동부 해안 타운 대부분은 최근의 부동산 시장 위축과는 상이한 양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NSW를 비롯해 빅토리아(Victoria), 퀸즐랜드(Queensland) 주 대부분 지역이 지난 한해 임대료 상승을 기록했다.

이는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최근 내놓은 ‘Domain Rental Report’에 따른 것으로, 이 회사 수석 통계분석가인 니콜라 파월(Nicola Powell) 박사는 대도시의 저렴한 주택 부족, 트리체인저(tree-changers. 도시를 벗어나 지방으로 이주하는 사람들), 정부의 지방 지역 기반시설 투자에 따라 주요 도시를 벗어나는 이들의 증가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파월 박사는 시드니와 멜번의 통근 거리에 있는 울릉공(Wollongong) 및 질롱(Geelong)은 특히 많은 이들이 이주한 지방 도시들이지만 이보다 먼 거리 또한 임대료가 올랐다고 말했다.

시드니 서북부의 지방 도시인 오렌지(Orange) 또한 시드니를 벗어나려는 이들의 주목을 받는 곳이다. 일자리를 제공할 만큼의 도시 규모이면서 시골 생활을 즐기기에 적합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파월 박사는 “특히 특정 지방 도시에 대한 정부의 기반시설 투자 및 민간 주택 개발은 더 많은 이들을 끌어들이고, 더불어 임대료 상승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에 따르면 지난 5년 사이 대도시에 비해 임대료 변동이 거의 없었던 지방 도시 및 작은 타운들의 임대료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 NSW 주= NSW 북부 유명 휴양도시인 바이런 베이(Byron Bay)는 지난 한해 임대료가 무려 20.9% 상승, 현재 주(weekly) 중간 임대료는 $550에 달한다. 바이런 베이 이웃인 리치몬드 밸리(Richmond Valley) 또한 지난해 14.3%가 올라 중간 임대료는 $300을 기록했다.

이 지역 부동산 회사인 ‘LJ Hooker Evans Head’의 다이안 오파렐(Diane O’Farrell) 대표는 “이 지역의 일자리를 찾아오는 이들, 또는 해안에 거주하고자 이주하는 사람들의 수요가 크게 늘어나 임대주택 공급이 딸리고 있다”고 말했다.

남부 숄헤이븐 지역(Shoalhaven region)의 임대료는 지난 한해 13.3%가 상승해 중간 임대료는 시드니 일부 지역보다 높은 $470를 기록했다.

울릉공의 경우 지난 한해 임대료는 크게 변동이 없지만 5년 사이 임대료 상승은 19%에 달하며, 주(weekly) 중간 임대료는 $500에 달했다. 울릉공 기반의 부동산 회사 ‘Ray White Wollongong’의 카렌 이건(Karen Egan) 매니저는 “울릉공 북부의 임대주택 수요는 울릉공대학교 학생들 및 시드니에서 이주한 이들에 의해 크게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이어 “임대주택 수요가 늘어나면서 4~5개 침실 주택이 공유숙박 형태로 바뀌고 있다”면서 “이런 주택을 임대하는 것보다 대학생들에게 ‘쉐어’로 임대하는 것이 더 높은 수익을 올리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빅토리아 주= 멜번 인근의 대부분 지방 도시들이 임대료가 상승한 가운데 특히 세 소도시가 두드러진 인승을 보였다.

빅토리아 주 북서부, 머레이 강(Murray River)을 끼고 있는 밀두라(Mildura), 빅토리아 동남부의 웰링턴(Wellington)의 유닛 임대료가 10% 상승을 보였다.

그런 한편 멜번(Melbourne)과 가까운 거리의 발라랏(Ballarat)의 임대료 또한 10%가 올라 현재 중간 임대료는 $330에 달한다. 특히 발라랏은 최근 수년 사이 멜번 거주자들의 이주가 크게 늘어난 곳으로, 이 지역 부동산 회사 ‘Ray White Ballarat’의 임대 컨설턴트 케이트 브레넌(Kate Brennan)씨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래 가장 낮은 임대주택 공실률을 보이고 있다.

브레넌씨는 “멜번은 물론 퀸즐랜드 주에서도 이 도시로 이주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 도시가 가진 적은 임대주택으로 수요를 맞추는 게 참으로 힘들다”고 말했다. 그녀에 따르면 발라랏의 임대주택이 공지되면 최소 1천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임대주택 인스펙션에는 평균 20명 이상이 몰린다.

브레넌씨는 “이 같은 현상은 집 주인으로 하여금 행복한 비명을 지르게 하지만 세입자는 계속 오르는 임대료를 감당하는 데 버거움을 느끼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발라랏의 풍력발전 지역 프로젝트로 많은 일자리가 만들어지면서 임대주택 수요를 부추기고 있다.

‘도메인 그룹’의 파월 박사는 “주택 투자자들이 대도시를 벗어나 자본 이동과 수익률이 좋은 지방 도시로 눈을 돌리는 현상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현재 지방 도시 임대주택 수익률은 약 5-6%에 이른다”면서 “변화된 시장에 맞추어 투자자들 또한 다양한 기회를 모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퀸즐랜드 주= ‘선샤인 스테이트’(Sunshine State)인 퀸즐랜드는 광산업 경기가 하락하기 시작하면서 지방 도시 임대료 또한 급격히 떨어졌으나 근래 일부 지역 임대료가 다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브리즈번(Brisbane) 북부, 인구 3만5천 명의 해안도시 글래드스톤(Gladstone)의 유닛 임대료는 지난 한해 무려 23.4%가 올라, 현재 유닛 중간 임대료는 $197.50으로 집계됐다. 최근 1년 사이 인상된 수치이지만 지난 5년간 글래드스톤의 임대료 하락은 41.9%에 달했다.

브리즈번 북쪽,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Great Barrier Reef)가 펼쳐지는 지점의 해안도시 맥케이(Mackay)의 유닛 또한 중간 임대료는 주(weekly) $270으로 17.4%가 상승했다. 지난 5년 사이, 맥케이의 임대료는 10% 하락을 기록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