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부동산 업계, ‘연립당 재집권 확정 이후 시장 활기’ 한 목소리

시드니 주말 경매- 부동산 업계, ‘연립당 재집권 확정 이후 시장 활기’ 한 목소리

[지난 주말(25일) 경매에서 154만5천 달러에 낙찰된 릴리필드(Lilyfield)의 작은 코티지. 이 주택은 지난 2005년, 55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

금리인하 가능성… 릴리필드 코티지, 잠정 가격서 10만5천 달러 ↑

지난 주말(18일)의 연방 총선에서 자유-국민 연립의 승리, 최근 경제 상황을 감안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다소 활기를 띠고 있다는 진단이다.

총선 결과가 나온 후 첫 시드니 주말 경매(25일)에서는 이 같은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는 게 관계자들의 말이다.

이전 주에 비해 늘어난 583채의 주택이 매물로 나온 이날 화제가 된 경매 중 하나는 릴리필드(Lilyfield), 그로브 스트리트(Grove Street) 상의 코티지였다.

144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된 3개 침실의 이 주택에는 9명이 입찰했으며 4명의 예비 구매자가 적극적으로 입찰가를 제시하면서 빠르게 가격이 올라 154만5천 달러에 젊은 커플에게 낙찰됐다. 이는 잠정 가격에서 10만5천 달러 높아진 것으로, 현재 릴리필드의 중간 주택 가격은 165만2,500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이 주택 매매를 맡은 ‘Pilcher Residential’의 사이먼 필처(Simon Pilcher) 에이전트는 “173스퀘어미터의 작은 코티지 주택이지만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용자산관리국(Australian Prudential Regulation Authority)의 대출 규정 변화 가능성, 기준금리가 낮아질 것이라는 예상으로 예비 구매자들의 움직임이 보다 적극적으로 변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지난 2005년이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55만 달러였다.

이 주택의 새 주인이 된 제이 쿠퍼(Jay Cooper)씨는 현재의 부동산 시장에 관계없이 지난 2년여 구매할 주택을 지속적으로 찾았다고 말했다.

이날 낙찰 받은 주택에 대해 “적절힌 시기, 적절한 장소의 집”이라고 말한 그녀는 “주택시장이 바닥을 쳤다거나 이번 총선 캠페인에서의 부동산 시장 정책에 관계없이 내가 찾아오던 주택이었기에 입찰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스필드(Marsfield)의 발다 플레이스(Valda Place)에 있는 4개 침실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130만3천 달러에 낙찰이 이루어졌다. 이 주택은 지난 2014년 133만7천 달러에 매매된 바 있다. 당시 가격에서 3만4천 달러 낮은 금액에 거래된 것이다.

이 주택 경매에는 11명이 입찰했으며, 라이드(Ryde)의 아파트에 거주하던 젊은 부부에게 낙찰됐다.

매매를 맡은 ‘McGrath Ryde’의 크리스 페니시(Chris Pennisi) 에이전트는 “많은 입찰자 가운데 투자자는 단 한 명이었다”면서 “예전의 투자자들에 비해 예비 구매자들이 적극적으로 입찰하는 것은 분명 달라진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동산 시장의 둔화 속에서 가격 하락이 끝나가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마스필드의 단독 주택 중간 가격은 84만 달러이다.

도심 인근 제트랜드(Zetland)의 빅토리아 파크 퍼레이드(Victoria Park Parade) 상에 자리한 2개 침실 아파트는 91만5천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111스퀘어미터의 이 아파트 경매에는 5명이 입찰, 가격 경쟁을 벌였으며 잠정 가격에서 1만5천 달러 높은 가격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이 주택은 지난 2010년 60만 달러에 매매된 바 있다.

매매를 진행한 ‘LJ Hooker Green Square Waterloo’ 사의 브랜든 클락(Brendon Clark) 에이전트는 “경매 시장에 나오는 예비 구매자들의 적극성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이는 부동산 시장의 분명한 변화”라고 말했다.

제트랜드 지역의 유닛 중간 가격은 현재 89만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인근 킹스포드(Kingsford)에서는 보다 큰 주택을 찾고 있던 한 젊은 부부가 스터트 스트리트(Sturt Street) 상의 4개 침실 주택을 246만7,500달러에 낙찰받았다. 이는 잠정 가격에서 6만7천 달러 높아진 금액으로, 6명의 입찰자 가운데 2명의 예비 구매자가 치열한 입찰가 경쟁을 벌였다.

이 주택은 2013년 171만4천 달러에 매매된 바 있으며, 현재 킹스포드의 단독 주택 중간 가격은 201만7,500달러이다.

130만3천 달러의 경매가를 기록한 마스필드(Marsfield)의 4개 침실 주택 내부. 이 금액은 지난 2014년 거래 가격(133만7천 달러)보다 3만4천 달러 낮아진 것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