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93%
wind: 3 m/s ENE
H16 • L13
Thu
19 C
Fri
19 C
Sat
23 C
Sun
19 C
Mon
19 C
Home부동산/경제소규모 주택, 노숙 여성들의 주거 문제 해결책 될까…

소규모 주택, 노숙 여성들의 주거 문제 해결책 될까…

[홈리스 또는 높은 임대료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 특히 나이 든 독거 여성의 주거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 방안으로 저렴한 소규모 주택(tiny home) 단지 개발이 추진,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소규모 주택 단지 개발을 시작한 킴 코널리(Kim Connolly)씨. ]

NSW 북부에서 ‘tiny home’ 사업, ‘주거 스트레스’ 대책 ‘주목’

시드니와 멜번 등 대도시의 치솟은 주택 가격으로 ‘주거 스트레스’(소득의 30% 이상을 지출하는 경우 주거 스트레스로 본다)를 겪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으며, 주거지를 잃고 홈리스가 되는 이들 또한 마찬가지이다. 특히 55세 이상, 나이든 여성 노숙자 수도 늘어나고 있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된 상황이다.

가중되는 주거지 부족 문제는 소규모 주택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한 명 또는 커플이 단촐하게 거주할 수 있는 이런 유형의 주거지는 특히 나이 많은 노숙 여성들에게 실용적인 해결책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선보인 독창적이면서 이동이 가능한 소규모 주택이 공중파 TV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되면서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으며 소규모 주택 아이디어와 팁을 공유하는 소셜 미디어는 수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한다.

최근 ABC 방송에 따르면 노숙자들, 특히 나이 든 홈리스 여성들을 위해 시드니 북부, 미드 노스코스트(mid-north coast) 지역에 소규모 주택 타운을 만들기 위한 움직임이 구체화되고 있어 관심을 끈다.

이를 진행하는 사람은 킴 코널리(Kim Connolly)씨로, 콥스하버(Coffs Harbour)의 한 공동체에서 나이 든 여성들과 대화를 나누며 이들이 점차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확인한 그녀는 한 가지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홈리스 규모를 알고 있고, 그렇다고 당장의 해결책은 없었다”는 그녀는 그 와중에 소규모 주택을 생각해 냈다고 말했다.

빈곤 상태에서 은퇴하는 사람들 증가 추세

지난 2016년 호주 통계청(ABS)의 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50세 이상 여성 노숙자는 6,866명에 달했다. 이는 5년 전인 2011년 센서스 당시와 비교해 31%가 증가한 수치이다. 최근 수년 사이, 나이 든 독거 여성들의 임대주택 수요 또한 계속 늘어났다.

지난 2006년 센스 시 임대주택에 거주하던 노년층 여성은 9만1,549명이었지만 2011년 조사에서 이 수치는 거의 두 배인 18만617명에 달했다.

서든크로스대학교(Southern Cross University) 이본 하트만(Yvonne Hartman)과 샌디 대럽(Sandy Darab) 박사는 지방 지역의 독거인, 고령층, 무주택자 여성의 어려움을 조사한 바 있다. 이들의 연구는 2017년 발표됐다.

하트만-대럽 박사는 조사 당시 NSW 노던 리버 지역(Northern Rivers region) 노년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 이 지역 독거 노인들은 상당히 적극적이었다.

하트만 박사는 노던 리버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설문에 대한 답변이 밀려들었다고 말했다.

이들 가운데 47명의 여성을 인터뷰한 결과, 이들 대부분은 공통적인 경험을 갖고 있었다. 거의 모든 여성이 결혼하여 자녀를 가졌지만 부부사이는 파탄이 났고 그 과정에서 집도 잃게 되었다는 것이다.

하트만 박사는 “부부사이의 파탄으로 여성들이 자녀를 양육했고, 이로 인해 일할 수 있는 기회는 제한적이었다”고 인터뷰 결과를 설명했다.

이들은 정부의 홀부모 연금에 의존해야 했고 빈곤 상태가 지속적으로 이어졌으며, 내집을 갖지 못한 채 임대주택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당시 하트만-대럽 박사의 조사 연구는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노년층의 독거 여성들이 어떤 주택을 갖고 싶은지에 대한 그녀들의 분명한 생각을 보여주었다. 이들 모두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주택’을 원한다는 것이다.

“소규모 주택이 해결책…”

코널리씨는 이런 점에 착안, 이들이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주거단지를 구상하게 되었고, 소규모 주택 건설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그녀의 소규모 주택에 문의하는 이들의 80%는 50대 이상이다.

“이 여성들은 평생 일을 해 왔고 자녀 양육과 연로한 부모를 돌보는 데 희생한 이들”이라고 말한 코널리씨는 “이혼을 하게 된 이들도 있을 것”이라며 “노후를 안정적으로 보낼 자기 소유의 주택을 가질 여유가 없었던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현재 코널리씨는 소규모 주택들이 조성된 빌리지를 위해 비영리 단체를 설립하는 과정에 있다. 노던 리버 카운슬로부터 빌리지 조성을 위한 부지를 제공받았고, 개발 신청 절차를 진행하는 중이다.

현재 코널리씨는 소규모 주택 빌리지에 15채 정도의 주택을 건축한다는 계획으로, 3채는 임대주택으로, 12채는 입주자 소유로 추진하고 있다. 입주자가 소유하는 12채 가운데 2채는 커플이 거주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이외 10채는 고령의 독거 여성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킴 코널리씨가 선보인 소규모 주택 내부.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