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동포뉴스취재수첩

취재수첩

[32대 한인회 회장단 선거 출마를 밝힌 바 있던 윤광홍(왼쪽)-강흥원(오른쪽)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가진 뒤 관계자들과 미디어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선거관리위원회 회심의 역작?

“32대 회장단 선거에 출마한다고 공표한 마당에 뒤늦게 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동포들을 우롱하는 것 아닌가?”

“선관위가 정관을 무시한 채 선거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출마해 한인회장이 된다면, 이후 회장으로서의 기반이 불안할 것 것이다?”

“한인회가 회비납부자를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한다는 것은 대납을 부추키는 것이며, 그런 한인회라면 아예 없는 게 낫다.”

금주 월요일(20일) 오전, 이미 후보등록 의사를 밝힌 윤광홍-강흥원씨가 기자간담회를 각자의 입장을 밝혔다. 결론적으로 두 후보가 대화를 갖고 선관위의 후보등록 공고 관련 문제를 논의하다 나중에는 서로 출마를 권유하고 한쪽은 포기한다는 대화가 오갔고, 두 번의 양보 끝에 윤씨가 후보등록을 하기로 했다는 내용이었다. 이후 동포 밀집지역 교민들의 말은 위에 서술한 세 가지로 요약된다. 그런 가운데 현 선관의의 결정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더 강한 것은 사실이다.

후보등록조차 하지 않은 이들이 기자간담회를 가진 것은 너무 앞서가는 모양새이기는 하다. 하지만 선관위의 후보등록 공고가 잘못된 것임은 한인회 정관을 통해 분명하게 드러난다. 그런 상황이라면 두 후보가 아예 출마를 포기할 마음으로 만남을 가졌다는 것은 이해가 되는 부분이다.

이미 두 차례에 걸친 ‘취재수첩’ 코너를 통해 기자는 선관위의 후보등록공고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잘못된 점을 알려줘도 수정되지 않았다. 결국 271명의 교민들은 이런 행태에 임시총회 소집을 요구한 상태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강흥원 예비후보는 “선관위의 결정이 잘못된 것임을 지적하면서 한인회장 및 선관위원장에게 이의 수정을 요청했으나 무시당했고, 이후 출마 의사를 밝힌 윤광홍씨와 논의해 이 문제를 거론하고자 선관위원장과의 만남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31대 한인회는 선관위 아래에 있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선거 진행 상황을 보고받고 감독해야 할 한인회장이 제 역할을 전혀 못한 탓이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한인회는 무엇 때문에 존재하는가’에 대한 극히 기본적인 개념조차 모르는 이들이 한인회 ‘완장’을 차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한인회장 선거에서 여러 후보가 나올 경우 혼탁해지는 분위기를 우려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시드니 한인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사람을 선출하는 과정은 경선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다. 2명, 3명, 또는 그 이상의 후보들이 경선에 참여해 서로의 계획을 밝히고 바람직한 방향에 대한 공개 토론을 갖는 등의 과정을 거쳐 교민들로 하여금 진정한 ‘한인회장감’을 고르는 것은 이후 2년의 임기를 더욱 든든하게 해 주는 토대가 된다는 점에서 이다. 그만큼 다수의 교민들이 한인회 경선에 참여하도록 하고, 본인들이 선택한 회장에 대해, 또는 다른 후보를 선택했지만 결과에 승복하고 더 많은 이들이 선택한 사람을 지지하도록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가는 일이며, 그것이 ‘한인회에 관심을 갖게 하는 길’이다. 선관위는 선거진행 과정에서 바로 이런 점에 주력해야 한다.

올해 치러지는 한인회장단 선거에서는 이런 분위기를 기대했다. 특히 두 후보가 출마를 밝힌 마당이어서 31대에 실망한 교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모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두 예비후보의 ‘아름다운(?) 양보’로 이는 물건너 갔다. 두 사람을 탓하는 목소리보다 선관위와 한인회를 향한 비난이 더 크게 일고 있는 것은 바로 ‘경선’이 주는 여러 긍정적 효과(현 선관위는 한인회비 대납을 부추켜 임기 말의 엄청난 수입이라는 회심의 역작을 꿈꾸었는지는 모르겠지만)가 무산된 것에 대한 아쉬움일 것이다. 이는 전적으로 선관위의 행태에서 나온 것이고, 결국 현 선관위와 한인회는 이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임시총회 청원이 불과 3일여 만에 271명에 달했다는 것은 다수 교민들의 엄청난 분노 게이지(gauge)를 보여준다는 것을, 저들은 알까.

(참고로 ‘완장’의 의미를 모른다면, 윤흥길 선생의 ‘완장’이라는 단편을 필독해 보시라고 권한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