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3 C
mist
Sydney
humidity: 93%
wind: 3 m/s NW
H16 • L11
Fri
18 C
Sat
20 C
Sun
19 C
Mon
14 C
Tue
13 C
Home사회“광역시드니, 심각한 가뭄 상황에 시달리고 있다”

“광역시드니, 심각한 가뭄 상황에 시달리고 있다”

[‘시드니 워터’(Sydney Water)가 시드니의 지속되는 가뭄의 심각성에 대해 알렸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시드니 주민 중 3분의 2가 현재 가뭄 상황에 대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나, 인식 제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시드니 워터가 관리하는 수자원 댐 중 하나. ]

‘Sydney Water’ 우려… “시드니 주민 3분의 2, 인식 못해”

올해 연방총선 선거 캠페인에서 수자원 관리 문제가 주요 안건 중 하나로 떠오른 가운데, 광역시드니 수도 담당국인 ‘시드니 워터’(Sydney Water)가 지속되는 가뭄의 심각성을 우려했다.

시드니 워터는 “최근 조사 결과 시드니 주민 중 3분의 2 가량이 현재의 가뭄 상황을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초목이 무성한 공원과 정원이 많아 주민들이 인지하지 어렵지만, 댐 수위가 지난 수십 년과 비교해 빠르게 하락하고 있는 등 광역시드니가 심각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시드니 워터가 조사기업인 ‘칸타 퍼블릭’(Kantar Public)에 의뢰해 진행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뭄이 심각하지 않다고 느끼는 원인은 지난 3월 내린 폭우로, 응답자의 19%가 가뭄이 지방이나 시골 지역의 문제로만 인식하고 있다는 답변이었다.

멜린다 페이비(Melinda Pavey) 수자원 장관은, “현재 시드니에는 기록적으로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으며, 지난 3월 일부 지역에 충분한 비가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수자원 댐 수위는 계속 낮아지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광역 시드니, 블루 마운틴, 일라와라(Illawarra) 지역 주민 모두 물 절약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시드니 워터의 캐서린 포트(Catherine Port) 가뭄 부서 책임자는 “이번 조사에서 발견된 놀라운 사실은 시드니 도심 인근 지역 주민들 중 4분의 1(26%) 이상이 (자신들은) ‘가뭄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한 뒤, “지난 4월은 특히 건조했으며, 기상청에 따르면 이 같은 건조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포트씨에 따르면, 지난 18개월 동안 집수지역 댐으로 흘러 들어간 물의 양은 1940년 이래 거의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시드니 지역의 전체 댐 저수율은 현재 54%에 그치며, 매주 평균 0.4%씩 낮아지고 있다.

호주 수자원서비스(Water Services Australia)의 애덤 러블(Adam Lovell) 최고 책임자는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해 주민들이 물 절약을 실천해 주기를 바란다”고 권고했다. 그는 “절수 샤워헤드, 최신 절수형 관개 설비, 식기세척기 또는 세탁기에 물 사용량 표시 등 시드니 워터 웹사이트에 다양한 절수 방법들이 소개돼 있다”고 설명하면서 “밀레니엄 가뭄(2001-2009) 사태 이래 많은 지역 주민들이 집 안팎에서 물을 아껴 쓰고 있지만, 현재 호주 대다수 지역의 가뭄은 밀레니엄 가뭄 당시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시드니의 댐 수위, 현재 가뭄 상태, 가정에서 절수하는 방법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LoveWater.Sydney를 방문하면 된다.

▲ ‘시드니 워터’ 조사에서 나타난 주요 사실

-가뭄에 대한 불확신 : 시드니의 기록적인 건조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드니 주민의 절반가량(47%)이 ‘가뭄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며, 15%는 ‘불확실하다’고 느낌.

-가뭄에 대한 인식 : 댐 유역의 강수량이 거의 또는 전혀 없는 상황(49%)보다 비가 오랫동안 거의 또는 전혀 오지 않았을 때(72%) 가뭄을 겪고 있다고 믿는 경향이 더 큼. 즉 가뭄 인식에 영향을 주는 것은 개별적으로 자신이 사는 지역의 강수량임.

-걱정 없는 도시 주민들 : 푸른 공원과 정원에 둘러싸인 도시 인근 주민들 중 4분의 1 이상(26%)이 (자신들은) 가뭄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5분의 1(19%)은 가뭄의 영향을 받는 곳은 오직 지방이나 시골이라고 믿고 있음.

-과소평가되는 물 절약 실천 : 가뭄은 NSW 주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사이지만 주민들 중 약 3분의 2(60%)는 자신들이 물을 덜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약 5명당 1명(18%)은 이 같은 물 절약 실천이 상황을 크게 변화시키지 못한다고 생각함.

-물은 금전적 가치가 없다 : 생존을 위해 음식만큼이나 물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지만, 주민들 중 10분의 1 이상(12%)은 수도요금을 주요 가계지출이라고 보지 않기에 물을 절약하지 않음.

*광역 시드니 18세 이상 거주민 1천명 대상.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