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0%
wind: 2 m/s NW
H14 • L7
Mon
21 C
Tue
21 C
Wed
17 C
Thu
16 C
Fri
16 C
Home정치유권자 지지도 쇼튼 당수에 기울어… 양당 선호도 격차는 좁혀져

유권자 지지도 쇼튼 당수에 기울어… 양당 선호도 격차는 좁혀져

[연방 선거를 2주 앞둔 5월 ‘페어팩스-입소스’(Fairfax-Ipsos) 여론조사 결과 총리 선호도에서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하락했고 빌 쇼튼 노동당 대표는 상승세를 보였다. 사진은 지난 4월29일, 채널 7방송의 양당 대표. 사진 : aap ]

‘페어팩스-입소스’ 5월 여론조사… ‘노동당 승리 예측’ 답변 52%

선거를 2주 앞두고 마지막으로 진행된 5월 ‘페어팩스-입소스’(Fairfax-Ipsos) 여론조사 결과 연립당(Coalition)과 노동당(Labor)간 지지율 격차가 다시 좁아진 가운데, 당내 신뢰 부문에서는 빌 쇼튼(Bill Shorten) 노동당 대표의 점수가 크게 높았다.

지난 4월29일(월) 채널7(Seven Network)에서 방영된 첫 번째 연방선거 토론 후 진행된 이번 여론조사에서, 양당선호도 부문의 노동당 지지율은 1%포인트 하락한 52%를 기록했으며 자유-국민 연립 지지율은 지난달 보다 1%포인트 상승한 48%로 두 정단 간 격차가 다시 좁혀졌다.

그러나 총리 선호도 부문에서는 쇼튼 대표 지지율은 지난달과 비교해 4%포인트 상승, 40%를 확보한 반면, 스콧 모리슨(Scott Morisson) 총리는 1%포인트 하락한 45%로 나타냈다. 특히 모리슨 총리의 경우 총리 취임 후 진행된 2018년 9월 첫 조사 때와 비교해 지도자 자질 부문의 5개 하위 목록 지지율이 모두 하락했다. 그럼에도 모리슨 총리는 당내 신임(Has the confidence of her/his party) 부문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여전히 쇼튼 대표를 앞서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총선 승리에 대한 예측을 묻는 질문에서 노동당의 승리를 예상한다는 답변은 52%를 보인 반면, 연립당이 승리할 것이라고 보는 이들은 33%에 그쳤다.

모리슨 총리는 실적(performance) 부문에서도 지지율 하락세를 나타냈다. 모리슨 총리의 실적에 대해 ‘못마땅하다’(disapprove)는 의견은 44%로 지난달(39%) 보다 5%포인트 높아졌으며 ‘지지한다’(approve)는 답변도 지난달보다 1%포인트 하락해 47%를 보였다. 반면 쇼튼 대표의 실적에 대한 찬성 비율은 지난달보다 4%포인트가 올라 40%를 기록했으며, ‘못마땅하다’는 답변은 지난달과 동일했다.

지난 일요일(5일), 이번 조사결과를 보도한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면 첫 번째 토론에 이어 금요일(3일) 토론 스카이 뉴스(Sky News) 포럼에서 진행된 두 번째 토론에서도 쇼튼 대표가 모리슨 총리를 앞질렀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109명의 부동층 유권자와 함께 진행된 두 번째 토론에 대해 이번 조사 대상자의 43%가 ‘쇼튼 대표의 승리’라고 답했으며, ‘모리슨 총리가 압도했다’는 이들은 41%였다.

이날(5일)부터 쇼튼 대표가 막판 표심잡기에 나선 가운데, 다국적기업에 대한 20억 달러 규모의 세금 단속을 실시해 취업난에 시달리는 구직자를 채용하는 고용주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새로운 정책을 도입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쇼튼 대표는 브리즈번(Brisbane)에서 진행한 선거 캠페인에서 “자유당은 매번 ‘돈이 없다’고만 한다”고 전제한 뒤 “이 말은 여러분이 ‘자격이 없다’는 의미”라며 현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반면 모리슨 총리는 ‘Australian Made’라는 기치를 내세워 호주 수출업 성장계획을 전략으로 들고 나섰다. 그는 “전 세계 사람들은 ‘호주산’이라는 말을 ‘좋은 품질’로 이해하고 있다”며 호주산 제품의 세계시장 진출을 돕는 5백만 달러 자금 지원 부양책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제조업의 부활을 위한 ‘Manufacturing Modernisation Fund’를 도입해 제조업 분야에서 보다 많은 호주인을 채용하고 새로운 기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소 1억6천만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5월1일(수)4일(토요일)까지 전국의 유권자 1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2.8%다.

■ 양당 선호도(Two-party preferred)

(조사 시기 : 노동당 / 자유-국민 연립. %)

-2019년 4월 : 54 / 47

-2019년 5월 : 52 / 48

■ 지도자 자질(Leader attribute)

(조사 시기 : 스콧 모리슨 / 빌 쇼튼. %)

역량(Competent)

-2018년 9월 : 64% / 57%

-2019년 5월 : 59% / 54%

당내 신뢰도(Has the confidence of her/his party)

-2018년 9월 : 49% / 70%

-2019년 5월 : 53% / 70%

신뢰도(Trust worthy)

-2018년 9월 : 49% / 39%

-2019년 5월 : 44% / 39%

호주 미래에 대한 명확한 비전(Has a clear vision for Australia’s future)

-2018년 9월 : 51% / 47%

-2019년 5월 : 50% / 47%

경제 정책에 대한 확실한 이해(Has a firm grasp of economic policy)

-2018년 9월 : 66% / 47%

-2019년 5월 : 579% / 39%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