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2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66%
wind: 2 m/s WSW
H14 • L7
Mon
21 C
Tue
21 C
Wed
17 C
Thu
16 C
Fri
16 C
Home교육자녀 교육 ‘치맛바람’, 호주 대학까지… ‘헬리콥터 부모’ 증가

자녀 교육 ‘치맛바람’, 호주 대학까지… ‘헬리콥터 부모’ 증가

[성인인 대학생 자녀의 캠퍼스 생활에 학점까지 관리하는 ‘헬리콥터 부모’(helicopter parent)가 호주에서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최근 대학에는 이런 학부모들의 전화문의와 상담 방문이 늘어나 대학들이 학부모까지 상대해야 하는 새로운 압박감에 시달리고 있다. ]

학점-캠퍼스 생활 관리… 대학 관계자들, 새로운 압박감에 시달려

한국 부모들의 자식 ‘뒷바라지’는 유명하다. 그런데 호주에도 자녀에게 지대한 관심을 기울이며 모든 일에 관여하는 부모를 뜻하는 일명 ‘헬리콥터 부모’(helicopter parent)가 증가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특히 학부모들의 관심이 대학생 자녀에게까지도 이어지고 있어 호주 대학교들이 ‘학부모 압력’이라는 새로운 압박감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일요일(28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자녀의 학과 진도를 문의하기 위해 학교에 전화하는 학부모가 있는가 하면, 성인 자녀의 학점을 알아보기 위해 학과 코디네이터(course coordinators)를 직접 만나는 학부모도 있다.

한 학부모는 교실이 가득 차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자녀가 개별 지도 시간인 튜토리얼(tutorial) 수업을 듣지 못하게 되자, 학교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협박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나시대학교(Monash University)의 한 강사는 “과거에는 학생들이 학점에 대해 항의했는데, 이제는 학부모들이 찾아와 항의한다”고 말했다.

대학 관계자들은 성인이 된 자녀의 고등교육에까지 이어지는 ‘헬리콥터 학부모’들의 극성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호주고등교육연합(National Tertiary Education Union)의 앨리슨 반스(Alison Barnes) 회장은 최근 맥쿼리대학교(Macquarie University)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했다. 그는 “자녀의 학교생활 및 학점과 관련한 우려를 상담하기 위해 전화하는 학부모들이 증가하는 것을 느꼈다”며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반스 박사는 이어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성인 학생들에 대한 사항은 그들의 부모에게도 밝혀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녀는 대학교의 상업화와 비싼 등록금이 이러한 현상을 부추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자녀의 교육비가 증가하고 학생들의 HECS 빚은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 모든 것들이 학생들에게는 ‘학교에서 잘 해야 한다’는 부담을 주며, 학부모들의 개입으로까지 이어지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학들은 이에 대한 대응으로 학부모를 위한 특별 가이드북을 제공하거나 학교 상담 서비스와의 미팅에 초대해 학부모들의 걱정을 덜고 개입을 줄이기 위한 노력에 착수했다.

멜번대학교(University of Melbourne)는 학부모들에게 ‘해방의 과정’을 알려주는 온라인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해당 학교의 웹사이트에는 “학교는 학부모들이 참여해 자녀의 교육에 동참할 수 있는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말이 쓰여 있다. 이어 “많은 학부모들이 자신의 자녀가 대학생이라는 사실을 잊고 있으며, 자녀의 대학생활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대학교 직원들이 자녀들의 학업 성취도를 관찰하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여져 있다.

모나시대학교(Monash University)의 학생대사들(student ambassadors)은 학교 개강일이 다가오면 학부모들의 질문에 답변할 수 있도록 트레이닝을 받는다. 이는 개강일에 참석해 질문을 던지는 학부모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현상 때문이다.

라트로보대학교(La Trobe University)의 제시카 벤더렐리(Jessica Vanderlelie) 부총장 대리는 “자녀들이 어떤 공부를 어디서 하는지에 대한 학부모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여기에는 다양한 요인들이 있겠으나 무엇보다 가족과 보호자 및 친구들이 학과 성적뿐 아니라, 캠퍼스 생활에 적응하고 중간에 부딪치는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학생 자녀에 대한 학부모의 개입은 다른 나라에서도 마찬가지다. 호주 부모들보다 더 극성인 나라도 있다. 중국 톈진(Tianjin) 대학교에서는 매년 1천명 이상의 부모들이 캠퍼스에 텐트를 치고 자녀가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는지 관찰하는가 하면, 미국에서는 대학생 자녀의 학점과 재정상황을 체크할 수 있는 모바일 앱(app)도 등장해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는 학부모들이 유명 대학교에 자녀를 입학시키기 위해 학교 관계자들에게 뇌물을 전달한 것이 적발되면서 ‘헬리콥터 부모’ 현상이 불러오는 폐해의 전형적인 예로 기록되기도 했다.

퀸즐랜드 과학기술대학교(Queensland University of Technology) 육아 전문가인 메릴린 캠벨(Marilyn Campbell) 교수는 “학부모들의 자녀에 대한 영향력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높은 등록금으로 인해 대학생이 되어도 부모와 함께 사는 자녀들이 증가한 게 그 원인”이라고 분석한 캠벨 교수는 “이러한 개입에는 대가가 따르게 마련”이라고 경고했다. 그녀는 “학부모들의 지나친 보호는 자녀들이 각자의 삶에서 부딪치는 다양한 상황에 대처하고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데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빅토리아대학교(Victoria university) 학생지원과(student suppor)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 또한 “‘회복력’(resilience)이 부족한 젊은이들을 보고 충격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학생들에게 ‘현재 직면한 상황을 스스로 해결해보고자 노력하라’고 조언하지만 오히려 학생상담을 위해 찾아온다”며 “자녀가 어려운 상황을 헤쳐 나가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겪는 것을 원치 않아 하는 학부모들 때문”라고 말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