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93%
wind: 2 m/s NW
H16 • L11
Fri
18 C
Sat
20 C
Sun
19 C
Mon
14 C
Tue
13 C
Home매거진Northern Territory, ‘여행자 유치’ 새 전략으로 ‘원주민 문화체험’ 앞세워

Northern Territory, ‘여행자 유치’ 새 전략으로 ‘원주민 문화체험’ 앞세워

[북부 호주(Northern Territory) 정부가 북부의 풍성한 원주민 문화를 주요 관광 전략화 한다는 계획 하에 ‘Aboriginal Tourism Strategic Plan for the Northern Territory’를 입안하는 가운데 해당 지역 원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사진은 Northern Territory 북동부, 아넘랜드( Arnhem Land)에서 열리는 연례 원주민 문화 축제인 ‘Garma Festival’에 출연한 원주민 어린이.]

고대 유적 탐방 여행자 증가… 관광 관련 부문에서 해당 지역 ‘원주민 소외’ 지적

호주 대륙에 인간이 거주하기 시작한 것은 약 6만5천 년 전으로 추정된다. 오늘날 호주에 600여 부족으로 남은 원주민의 조상들이다. 이들이 남긴 고대 유적(주로 암벽화)들은 오늘날 곳곳에 남아 여행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사실, 이집트 기자(Giza)나 올림포스(Olympians)의 피라미드를 위해 거대한 암석을 깎기 수만 년 전, 이미 이 땅의 거주자들은 곳곳의 바위에 그들의 조상으로부터 전해진 부족 이야기를 그림으로 남겨두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런 오랜 역사의 풍부한 흔적들은 그러나 다른 국가의 유적지에 비해 전 세계인의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

지난 7일(일) ABC 방송은 ‘원주민 문화’를 앞세운 NT 정부의 새 전략을 언급하면서 관광정책에 원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한다는 이 지역 원주민 커뮤니티의 입장을 전했다.

호주 원주민 거주 비율이 높은 북부 호주 관광부(Northern Territory tourism department)에 따르면, 빼어난 자연 경관은 물론 원주민 문화를 풍성하게 간직하고 있는 카카두 국립공원(Kakadu National Park)의 2017년 방문자 수는 10년 전인 2008년에 비해 4만 명가량 감소했다.

원주민 문화를 찾는 호주인도 많지 않은 상황이다. 2018년의 경우, 그해 9월까지 카카두 국립공원을 찾은 내국인 가운데 원주민 문화체험 기회에 참여한 이들은 15%에 불과했다. 오히려 해외여행자들의 문화체험에 대한 관심이 69% 비율로 훨씬 높았다.

이런 상황에서 NT 정부가 35만 달러 넘는 비용으로 ‘북부 호주의 원주민 관광 전략 계획안’(Aboriginal Tourism Strategic Plan for the Northern Territory)을 발주했으며 몇 주 이내 이 계획이 나오는 대로 공표한다는 것이다.

NT 정부가 원주민 관광 활성화 계획 입안에만 이처럼 상당 비용을 들인 것은, 그만큼 원주민 문화체험을 NT지역 여행의 핵심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원주민 문화’ 주제 여행업

지난 10년 사이 50% 성장

올해로 22살이 되는 ‘달라봉’(Dalabon. Arnhem Land를 기반으로 살아온 호주 원주민의 한 부족) 원주민 후손인 브룩스(Brooks)씨는 캐서린(Katherine)의 닛밀룩 국립공원Nitmiluk National Park) 투어 가이드로 일하며 “원주민 문화에 충격을 받은 사람들을 많이 보았다”고 말했다.

“여행자들에게 8천 년 전 그려진 원주민 바위그림을 보여주면서 ‘3만 년 이상 된 그림과 비교하면 얼마 되지 않은 것’이라고 말하면 한결 같이 놀라는 표정”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우리 부족이 이 지역에서 얼마나 오랜 시간 동안 살아왔는지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브룩스씨는 “이는 호주 내국인 여행자들 또한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학교 정규 교육 과정에서 원주민 문화에 대해 배울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이어 “북부 호주 곳곳에 남아 있는 원주민 유적에 대한 이야기가 전 세계 여행자들 사이에 점차 알려지고 있으며, 이를 보기 위해 아이슬란드 등 먼 국가에서도 이곳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NT관광청에 따르면 다윈(Darwin)에서 열리는 ‘Aboriginal Art Fair’ 방문객은 지난 2014년 4,891명이었으나 5년이 지난 지난해에는 1만3,932명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났다.

NT 북동쪽, 아넘랜드(Arnhem Land)에서 열리는 연례 원주민 축제인 지난해 ‘Garma Festival’는 입장권이 사전에 매진되기도 했으며 호주 전역에서 방문자들이 아넘랜드를 찾았다.

이 지역의 호주식 풋볼(Australian Football) 리그 결승인 ‘Tiwi Islands Grand Final’과 ‘Art Sale’은 퀸즐랜드(Queensland) 주 내륙의 버즈빌(Birdsville)에서 열리는 경마대회 ‘버즈빌 레이스’처럼 현지인보다 많은 외지 방문객들이 이들의 풋볼 경기를 즐기고 원주민 예술을 보고자 북부 호주를 방문한다.

NT 정부가 추진하는 ‘국립 원주민 미술관’(National Indigenous Art Gallery)은 더딘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준주 정부는 원주민 예술 탐방로 개발을 위해 1억600만 달러 투입을 약속했으며, 예술품 판매를 위해 100만 달러 지원을 밝히기도 했다.

NT 관광청에 따르면 북부 호주에는 약 144개의 원주민 관광 업체가 방문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10년 사이 원주민 문화 주제의 관광산업은 약 50% 성장을 보였다.

성장 잠재력 높은 반면

해당 원주민은 소외돼

그런 반면 노던 테러토리의 관광산업 정책이 이 지역 원주민들의 바람을 고려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이다.

호주 중앙 내륙의 거대한 바위 울룰루(Uluru)에 대해, 이곳을 기반으로 살아온 원주민들, 특히 응구라리짜(Nguraritja) 및 아낭구(Anangu) 부족은 바위에 오르는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해 왔으며, 올해 10월부터 ‘등반 금지’를 결정했다.

NT 정부 당국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카카두 국립공원의 육상 및 해상 접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 지역 원주민 부족들과 갈등을 빚어 왔으며, 방문자는 증가했지만 원주민들은 여전히 열악한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다.

북부 호주 여행자를 대상으로 원주민 음식 사업을 하는 레일린 브라운(Raylene Brown)씨는 “이런 정책은 분명 원주민들의 입장을 감안하지 않은 것으로, 관광산업 진흥 계획에서 원주민들의 요구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조만간 ‘북부 호주의 원주민 관광 전략 계획안’이 나오겠지만 원주민들이 당국의 관광 정책에 좀더 관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녀는 “NT 당국의 관광 마케팅 전략에 원주민 문화가 장기적으로 주요 요소가 될 것이라는 점을 믿지만 방문객들은 일단 이에 대한 접근이 여전히 어렵다”는 점도 덧붙였다.

이어 브라운씨는 20년 전 이 지역에서 ‘원주민 전통 음식’ 사업을 시작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NT 당국의 지원이 있다면 원주민이 주도하는 관광사업이 방문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음식에 대한 여행자들의 반응은 놀라웠다”는 그녀는 “원주민 부족의 음식을 체험한 방문자들은 색다른 경험에 만족해했다”며 “하지만 원주민 문화를 통한 관광사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당국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관광 당국 지원으로

잠재력 극대화 필요

그 동안 주요 매체들은 북부 호주, 원시 상태의 자연 환경에 너무 많은 방문객이 몰려들고 원주민 문화가 훼손되는 문제를 지적하곤 했다.

하지만 NT 정부 관광청의 스콧 러벳(Scott Lovett) 청장은 원주민 문화 관광에서 비롯된 부정적인 결과를 인정하지 않았다.

러벳 청장은 “오히려 이 지역 원주민들이 오랜 시간 NT 정부 관광 당국과 협력해 원주민 여행 사업을 전개, 성공한 사례가 많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원주민 토지에 대한 여행자들의 방문은 토지 관리인들의 바람과 권리법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는 점을 덧붙였다.

NT 정부 관광부 로렌 모스(Minister Lauren) 장관은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원주민들의 예술적 표현, 영감을 주는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데 주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노던 테러토리의 풍부한 예술과 문화는 국내외 여행객을 끌어들이고 북부 호주 경제를 선도하는 동인이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브라운씨는 “원주민 공동체의 사적지를 유지 보존하고자 관광산업에 관여하지 않으려는 원주민들도 있다”면서 “하지만 이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당국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캐서린의 여행 가이드인 브룩스씨는 “여행자들에게 노던 테러토리의 풍부한 원주민 문화를 체험하도록 장려함으로써 지역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북부 호주를 여행하는 이들은 이곳 원주민들의 과거와 현재, 그들의 문화 유적을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부 호주의 원주민 문화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유적 중 하나이며, 우리는 그것이 그대로 묻히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바람을 덧붙였다.

호주 중앙 내륙의 울룰루(Uluru)는 관광 당국의 여행자 유치 전략과 달리 이곳을 기반으로 살아온 응구라리짜(Nguraritja) 및 아낭구(Anangu) 원주민 부족은 바위에 오르는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서로의 입장이 상충돼 왔다.

북부 호주 여행자를 대상으로 원주민 음식 사업을 하는 레일린 브라운(Raylene Brown. 맨 오른쪽)씨. 그녀는 “당국의 관광산업 진흥 계획에서 원주민들의 요구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닛밀룩 국립공원(Nitmiluk National Park)의 여행 가이드로 일하는 제이미 브룩스(Jamie Brooks. 맨 왼쪽)씨는 원주민 문화관광이 교육적 측면에서도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북부 호주 ‘달라봉’(Dalabon) 부족 출신인 제이미 브룩스(Jamie Brooks)씨.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