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6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9%
wind: 6 m/s W
H9 • L3
Tue
12 C
Wed
15 C
Thu
17 C
Fri
14 C
Sat
15 C
Home부동산/경제호주 선물시장, 10월 금리인하 ‘기정사실’… 실업률 상승으로

호주 선물시장, 10월 금리인하 ‘기정사실’… 실업률 상승으로

[호주 선물시장이 10월 금리인하 가능성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이는 실업률 상승과 인플레이션 저하로 호주중앙은행(RBA) 금리 인하를 시사한 데 따른 것이다.]

전문가들, “저금리가 경제 도울 수 있다는 RBA의 근거 때문” 분석

호주 선물시장이 10월 금리인하 가능성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고 호주 파이낸셜리뷰(The Australian Financial Review)가 금주 화요일(16일) 보도했다.

이는 호주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 RBA)의 통화정책회의 의사록 발표 이후에 나온 것으로, RBA는 인플레이션이 더 이상 오르지 않고 실업률이 상승기류를 보임에 따라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 같다는 위원들의 의견을 언급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물시장 거래인들은 8월 금리 인하 가능성은 76%로 보고 있다.

지난 2월 호주 대형 은행 중 처음으로 올해 8월과 11월 금리 인하를 예견한 웨스트팩(Westpac)의 빌 에번스(Bill Evans)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이번 의사록과 관련, “RBA가 금리 인하가 경제를 도울 수 있다고 주장하는 등 조건도 제시했다”며, “완화 쪽에 매우 가깝다”고 진단했다.

RBA는 “높은 가계부채와 주택가격 하락으로 저금리가 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과거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금리가 낮아지면 환율이 절하되고 차입 이자가 축소돼 지출 자금을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에 경제를 뒷받침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JP모건(J.P. Morgan)의 샐리 올드(Sally Auld)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금리 효과에 대한 RBA의 의견은 중앙은행이 최소 50bp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자사의 전망과도 부합한다”며 “금리가 하락하고 금리 인하의 효과가 줄어든 점을 고려해 RBA가 조금 더 선제적 조취를 취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진단했다.

금주 목요일(18일) 호주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이하 ABS)이 발표한 3월 고용지표에 따르면 3월 실업률은 5%로 2월 대비 소폭 상승했으며, 신규 고용은 전달과 비교해 정규직 1만8천명, 파트타임 3천명을 포함해 총 2만1천 명가량이 더 발생했다. 호주 노동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월 신규 고용은 4천600명, 실업률은 4.9%를 기록했다.

ANZ의 데이비드 플랭크(David Plank) 이코노미스트는 “RBA의 성명서에서 실업률이 오르는 추세를 언급한 점이 중요하다”며 “이는 고용지표의 결과와는 무관하게 흔들리지 않는 기조를 유지할 것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업률 지표와 함께 물가 지표도 시장의 관심을 받을 전망이다.

스위스 취리히 기반의 글로벌 금융기업 UBS도 “물가가 예상보다 부진할 경우 5월 연방선거 캠페인 동안 RBA가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