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8%
wind: 3 m/s ENE
H22 • L18
Tue
23 C
Wed
21 C
Thu
23 C
Fri
20 C
Sat
16 C
Home사회중국 공관, 지방의회에 ‘반공산당 미디어’ 제재 ‘압력’

중국 공관, 지방의회에 ‘반공산당 미디어’ 제재 ‘압력’

[호주에 기반한 중국어 미디어 그룹 ‘비전 차이나 타임스’(Vision China Times)가 중국 공산당(CCP)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을 나타냈다는 이유로 호주의 중국 총영사관으로부터 지속적인 공격을 받아왔으며 시드니의 한 카운슬 또한 압력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비전 차이나 타임스’ 섬네일.]

시드니 중국 총영사관, 조지스 리버 카운슬에 ‘경고’ 메시지

설 행사에 공산당 비판 미디어 ‘비전 차이나 타임스’ 제외 요구

중국 정부가 호주 정계, 대학 등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이어가는 가운데, 이번에는 호주에 기반한 중국어 미디어 그룹에 대해서도 통제를 시도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일요일(7일) ABC 방송은 호주에 있는 중국 총영사관이 중국 공산당(Chinese Communist Party, CCP)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는 중국어 미디어 그룹 ‘비전 차이나 타임스’(Vision China Times)와 관련, 시드니의 한 카운슬에 해당 기업 행사 스폰서쉽을 중단하라는 압력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ABC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Four Corners’,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의 멜번 일간지 ‘The Age’, 그리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공동 취재를 통해 드러난 것으로, 이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넘는 기간 동안 중국 영사관 직원들이 조지스 리버 카운슬(Georges River Council)에 전달한 경고 메세지만 8건이 넘는다.

‘비전 차이나 타임스’는 호주 전국 주요 도시에서 중국어 신문과 잡지를 발행, 배포하는 미디어 기업이다. 중국 정보당국을 포함한 중국 공무원들은 동 기업의 반공산당 기조를 이유로, 위협 메시지와 함께 이들에게 사업을 중단할 것을 강요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드니 남부 조지스 리버 카운슬은 중국계 호주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비전 차이나 타임스’는 동 카운슬이 개최한 2018년 중국 새해 축하행사의 주요 스폰서이기도 했다.

지난해 1월17일 호주의 중국 총영사관은 해당 카운슬에 경고문을 보내, “비전 차이나 타임스가 정치적으로 중국에 반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새해 행사 스폰서 기업에 포함된 것을 발견했다”고 말한 뒤 “조지스 리버 시티 카운슬과의 협력에 상당한 중요성을 두고 있으며, 호주-중국간 관계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카운슬의 정책에 변화가 없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전했다.

같은 날 동 카운슬은 ‘비전 차이나 타임스’의 스폰서십을 제외시킨 뒤 이메일을 통해 중국 영사관에 이를 알리고, “중국 총영사와의 관계와 호주-중국간 관계발전을 존중하고 가치 있게 생각한다”는 답변을 전했다.

중국 영사관,

카운슬에 지속적 경고

올해 중국 영사관은 조지스 리버 카운슬에 중국 새해 행사와 관련해 또 다른 경고문을 보냈다.

보도에 따르면 정보 자유법에 따라 입수된 카운슬 파일에는 2018년 12월 4일 발송된 메모가 담겨있다. 메모의 내용은 “오늘 아침, 나는 중국 영사관 직원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그는 중국과 NSW 주의 친선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이어 올해 난처한 상황이 없기를 바란다며, 반-중국 집단들과 관련한 자신들의 상황을 재차 강조했다”는 것이다.

이후 다음 달인 1월 7일에 남겨진 또 다른 메모에는 “그 중국 영사관 직원이 전화했다… 카운슬에 반중국 집단을 둘러싼 미묘한 문제에 대해 말했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보도에 따르면 ‘비전 차이나 타임스’의 마리 마(Maree Ma) 매니저는 한 공적인 미팅을 통해 카운슬 직원들을 만나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카운슬에) 위협이 있었는지의 여부와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올해 2월 1일, 카운슬 직원이 작성한 또 다른 메모에는 지난해 말 동 카운슬이 올해 새해 행사에 비전 차이나 타임스를 스폰서 리스트에 다시 추가시키자 중국 총영사관으로부터 온 또 다른 전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메모에는 “중국 총영사관은 조지스 리버 카운슬이 반-중국 정치 집단을 설 행사에 포함시킨 데 대해 실망했으며 따라서 행사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으며, 관련 사항에 대해 카운슬과 만나서 논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쓰여 있다.

호주인 중국학 학자인 제레미 바메(Geremie Barme) 박사는 “중국 공산당이 중국 본토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자국민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며 “중국 공산당은 경찰력과 정치적 행동 및 사람을 동원하는 것이 자신들의 안정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시드니 남부, 조지스 리버 카운슬(Georges River Council)이 개최하는 설 행사의 한 장면. 이 카운슬 지역은 시드니에서 중국계 이민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이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