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8%
wind: 3 m/s ENE
H22 • L18
Tue
23 C
Wed
21 C
Thu
23 C
Fri
20 C
Sat
16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들 몰린 피터샴 주택, 잠정가서 35만 달러 ↑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들 몰린 피터샴 주택, 잠정가서 35만 달러 ↑

[지난 주말(6일) 시드니 경매에서 20명 넘는 입찰자가 몰린 피터샴(Brighton Street, Petersham)의 4개 침실 주택. 이 주택은 매물로 등록되면서 19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되었으며, 35만 달러 오른 225만 달러에 낙찰됐다.]

부동산 호황기 당시의 경매 분위기… 22명 입찰, 225만 달러 낙찰

지난 주말(6일) 시드니 전역의 경매 현장 가운데 가장 화제가 된 매물은 이너웨스트(inner west)의 피터샵(Petersham) 소재 주택이었다.

브라이튼 스트리트(Brighton Street) 상의 이 매물에는 이날 무려 22명이 입찰했으며, 120여 그룹이 경매 과정을 흥미롭게 지켜보았다.

경매에 앞서 입찰등록 시간이 조금 소요되기는 했지만 낙찰까지 걸린 시간은 그리 길지도 않았다. 18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20명 넘는 예비 구매자들의 빠른 입찰가 제시로 금세 2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후 대부분의 입찰자들이 침묵한 가운데 2명의 예비 구매자가 2만5천 달러씩 주고받는 사이, 다시 210만 달러를 넘어섰고, 여기에 세 번째 입찰자가 가격을 제시하면서 224만 달러까지 높아졌다. 그리고 아주 잠시의 침묵이 흐른 뒤 세 번째 경쟁에 가세한 예비 구매자가 다시금 1만 달러를 더 제시하면서 4개 침실의 이 주택 경매는 막을 내렸다.

이날 입찰자들이 보여준 빠른 입찰가 제시, 높은 낙찰가는 부동산 시장이 붐을 이루던 당시의 경매 유형을 그대로 보여 주었다는 평이다.

이 주택은 매물로 등록되면서 19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되었으며, 이날 낙찰가는 35만 달러 더 높은 금액이었다.

515스퀘어미터의 이 주택을 낙찰받은 사람은 인근 라이카트(Leichhardt)에 거주하는 한 가족이었다. 기록에 의하면 이 주택을 매물로 내놓은 벤더(vendor)는 지난 2010년 87만5천 달러에 구매한 바 있다.

매매를 진행한 부동산 회사 ‘Cobden & Hayson Annandale’의 줄리 햇치(Julie Hatch) 에이전트는 “지난 3년 사이 이 주택처럼 높은 이익을 만들어낸 경매 매물은 없었다”며 이날 결과에 만족해했다.

경매를 맡은 ‘Cooley Auctions’의 다미안 쿨리(Damien Cooley) 경매사는 “근래 경매를 맡았던 매물 가운데 가장 많은 입찰자가 등록한 주택이었다”면서 이날 예비 구매자들이 몰린 이유에 대해 “현재의 위축된 시장 상황에서 주택 소유자들이 판매를 자제하고 있기에 예비 구매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좋은 주택이 그리 많지 않기 때문”설명했다.

이어 그는 “오늘 우리가 본 것은, 양질의 주택에는 예비 구매자들이 몰려들고 높은 가격을 지불한다는 분명한 확인이었다”며 “현 부동산 시장에는 오랜 시간을 들여 좋은 매물을 찾고 있는 예비 구매자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피터샴의 이 주택은 이날 시드니 전역에서 경매가 진행된 608채의 주택 중 하나였으며, 이날 저녁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집계한 353채의 낙찰률은 57.7%였다.

도메인에 따르면 지난 3월 한 달, 시드니 경매 시장에 나온 주택은 총 3천5백채였으며, 낙찰률은 54%로 집계됐다.

시드니 동부에서는 빼어난 전망을 가진 본다이 비치(Bondi Beach) 소재 아파트가 경매 매물로 나왔지만 입찰가는 벤더가 원한 470만 달러에 미치지 못해 경매는 무산됐다.

2개 침실의 이 아파트는 유명 수영복 회사 운영자인 크레이그 엘리스(Craig Ellis)와 에린 디어링(Erin Deering) 부부 소유였으나 이들이 이혼하면서 매물로 나온 것이었다.

더블베이(Double Bay)의 해안가 주택 또한 3명이 입찰했으나 벤더가 원하는 가격에 미치지 못해 경매는 유찰됐다. ‘Raine & Horne Double Bay’의 피터 스타(Peter Starr) 에이전트가 확보한 이 매물은 다음 주 다시금 경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이 주택에 흥미를 보인 3명의 예비 구매자가 있었지만, 이들이 제시한 금액은 벤더의 잠정 가격에 미치지 못했다”며 “예비 구매자들은 현재 주택 가격이 너무 많이 하락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근래 시드니 부동산 시장의 핫 스폿(hot spot)이었던 매릭빌(Marrickville)에서는 3개 침실 주택이 3만 달러 높아진 가격에 낙찰됐다. 기록에 의하면 로즈비 스트리트(Roseby Street) 상의 이 주택은 지난 2016년 139만 달러에 매매된 바 있으며, 이날 경매에서는 130만 달러의 낙찰 가격에 책정됐다.

매릭빌의 또 다른 2개 침실 아파트 또한 좋은 거래 결과를 만들어냈다. 일라와라 로드(Illawarra Road) 상의 이 아파트는 73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4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가 경쟁을 벌여 84만 달러에 낙찰됐다. 이 아파트가 마지막 거래된 것은 2014년이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68만5천 달러였다.

빼어난 전망을 가진 본다이 비치(Bondi Beach) 소재 아파트. 이 매물은 47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됐지만 입찰가는 이에 못 미쳐 낙찰이 되지 않았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