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W
H16 • L12
Wed
15 C
Thu
14 C
Fri
14 C
Sat
13 C
Sun
12 C
Home부동산/경제멜번의 높은 임대료 피해 지방 도시 이주 지속 증가

멜번의 높은 임대료 피해 지방 도시 이주 지속 증가

[멜번(Melbourne)의 높은 임대료를 피해 인근 도시로 이주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지난 2월, 빅토리아(Victoria) 주의 임대주택 공실률이 1.2%를 보인 가운데 특히 멜번 서쪽 발라랏(Ballarat)은 사상 최저인 0.7% 공실률을 보였다. 사진은 발라랏에서 간신히 임대주택을 구했다는 케이틀린 코스텔로씨. 그녀에 따르면 임대주택 인스펙션에 200명이 몰리기도 한다.]

VIC 주 임대주택 공실률 1.2%… 인근 도시 일자리 증가도 한 요인

멜번(Melbourne)에 거주하던 임대주택 거주자들이 높은 임대료를 피해 인근 도시로 이주함에 따라 지방 지역 세입자들도 높은 임대료 부담에 직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빅토리아 부동산연구소’(Real Estate Institute of Victoria. REIV)에 따르면 빅토리아 주의 임대주택 공실률(임대 가능한 부동산 비율)은 지난 2월 1.2%로 떨어졌다. 보통 공실률 3%를 균형 잡힌 시장으로 간주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임대주택 구하기가 크게 어려워졌음을 의미한다.

이 같은 배경은 멜번 인구 성장에 따른 것으로, 멜번 인구는 매년 12만5천 명씩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연방 및 빅토리아 주 정부는 멜번 인근 도시 거주를 유도하고자 다양한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 정책은 민간 투자, 특히 임대주택 투자를 위축시킨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현재 멜번 서부 발라랏(Ballarat)에 거주하는 두 살의 자녀를 둔 케이틀린 코스텔로(Caitlin Costello)씨는 새 임대주택을 구하기 위해 매주 12곳 이상의 부동산 중개회사에 신청서를 넣고 있다.

그녀는 “나는 싱글맘(single mum)으로 양육을 위해 일을 하지 않으며 센터링크에서 보조금을 받고 있기에 정상적인 임대주택을 구하는 것은 기대하기 어려운 케이스”라고 말했다.

코스텔로씨는 임대주택을 인스펙션 한 뒤 이를 임대하고자 신청하지만 전문 직업을 가진 젊은 커플에 밀릴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인정했다.

“임대주택 인스펙션을 하면 한 차례에 보통 30여 그룹이 방문하며 하루 종일 200명 이상의 예비 세입자들이 몰려든다”고 말한 그녀는 “2개 침실을 가진 주택의 최저 임대료는 현재 250달러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투자자에게 유리하고

세입자는 불리한 임대시장

REIV의 전임 대표이자 부동산 에이전트로 일하는 트레버 부스(Trevor Booth)씨에 따르면, 발라랏의 임대주택 공실율은 지난 1월 0.7%였다. 이는 이 지역 역사상 가장 낮은 공실 비율이다.

부스씨는 “지난 2년 연속 임대주택 공실률이 낮은 수치를 보였으며, 이 수치가 급격히 올라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입자들에게는 좋지 않은 소식이지만 발라랏에 투자용 주택을 구입했던 이들은 기대 이상의 수익률로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부스씨는 “발라랏의 낮은 임대주택 공실률은 멜번에서 이주하는 이들이 크게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이는 지방 도시의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최근 빅토리아 주 정부의 임대료 보고서에 따르면 멜번의 평균 임대료는 근래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됐지만 지난 2017년 12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1년 사이 빅토리아 주 지방 도시에서는 5.3%가 올랐다.

빅토리아 주 경제 성장의 이면

부스씨는 발라랏의 임대주택 공실률이 크게 낮아진 또 다른 요인으로 이 지역에서의 고용 기회가 늘어난 점을 꼽았다.

빅토리아 주 정부는 발라랏 베이스 공립병원(Ballarat Base Hospital) 재개발에 4억6,160만 달러를 투입했으며 멜번에 자리하던 600여 공공기관을 이전한다는 계획 하에 이 기관들의 업무를 위한 ‘GovHub’ 건설에 4천780만 달러, 멜번-발라랏 구간의 기차노선 업그레이드를 위해 1억 달러를 책정한 상태이다.

또한 발라랏 시는 도시 서쪽의 산업단지를 개발하고 있으며 여기에 3억 달러의 재생에너지 시설을 포함한 상업시설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이 같은 개발 계획으로 일자리가 크게 늘어났으며, 이 지역에서의 고용기회를 얻은 이들, 그 가족들을 감안하면 상당한 주택이 필요한 셈이다.

부스씨는 주택공급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지만 지난해 왕실위원회(Royal Commission)의 조사 이후 엄격해진 주택담보 대출 규정에 따라 부동산 투자의 불확실성으로 공급이 이어지지 않아 임대주택을 구하는 것은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불행하게도 임대주택 공급은 수요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면서 “투자자들을 다시금 부동산 시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주 정부의 인센티브 제공 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시장의 요구에 신속히

부응하기는 여러워…”

스윈번 공과대학교(Swinburne University of Technology) 주택학부의 케이스 헐스(Kath Hulse) 교수는 “지난 오랜 기간, 멜번에 나타났던 저렴한 주택 공급 문제가 지방 도시에서도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주택시장의 변화가 매우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정부 정책을 유지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다”는 헐스 교수는 “각 의회, 특히 주 정부가 할 수 있는 핵심 역할은 규제와 입법이지만 변화에 합의하고 의회를 통과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는 것을 우리는 익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녀는 정부가 대규모 공공주택 사업에 더 이상 정부 예산을 할애하려 하지 않는다는 점도 지적했다.

결국 현 부동산 시장에 맞추어 임대주택을 얻은 이들은 높은 임대료로 스트레스를 받거나 아니면 더 저렴한 캐러밴 파크 등 도시 가장자리로 밀려날 수밖에 없다는 게 헐스 교수의 지적이다.

지방도시 세입자, 더 이상

학생들만이 아니다

헐스 교수는 지난 3년 동안 발라랏 등 지방도시 주택임대 시장에 인구 통계학적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멜번 인근 도시의 경우 학생이나 청년들이 들어와 일정 기간 머물거나 일을 하기 위해 임대주택을 필요로 했지만 이제는 다양한 사람들이 주택을 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코스텔로씨는 친구로부터 한 임대주택이 나왔다는 말을 듣고 집 주인에게 직접 연락해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고 주택을 구할 수 있었다. 그녀는 12개월의 임대계약을 했지만 “두 살 된 딸의 장래를 생각하면 걱정이 많다”며 ‘내집 마련’은 ‘멀고 먼 꿈’이라고 말했다.

멜번 인근의 발라랏(사진)은 대학교가 있을 뿐 아니라 근래 빅토리아 주 정부의 인프라 사업 일자리가 늘면서 임대주택 수요도 크게 증가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