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8%
wind: 3 m/s ENE
H22 • L18
Tue
23 C
Wed
21 C
Thu
23 C
Fri
20 C
Sat
16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아난데일 소재 테라스 주택, 예비 구매자들 사로잡아

시드니 주말 경매- 아난데일 소재 테라스 주택, 예비 구매자들 사로잡아

[아난데일(Annandale)의 3층짜리 테라스하우스. 3개 침실의 이 주택은 지난 주말(30일) 경매에서 예비 구매자들의 경쟁으로 잠정가격보다 10만5천 달러 높은 금액에 낙찰됐다. 사진 : R&W Leichardt ]

잠정가격서 10만5천 달러 ↑… 일부 매물, 경매 열기 높아

NSW 선거(23일)가 끝난 이후 매물이 다시 늘어난 지난 주말(30일) 시드니 주말 경매에서 화제가 된 주택은 아난데일(Annandale)의 테라스하우스였다.

28년 만에 처음 시장에 나온 이 주택에 예비 구매자들의 입찰 경쟁은 상당히 치열했으며, 잠정 가격을 훨씬 뛰어넘은 낙찰가를 기록했다.

이날 시드니 경매에는 622채의 매물이 등록되었으며, 이날 저녁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집계한 353채의 경매 낙찰률은 59.5%로 이전 주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아난데일 소재 테라스 주택은 132만5천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친구를 대신해 입찰한 한 여성이 가장 적극적이었다. 5명이 입찰한 이날, 그녀는 경매 시작과 함께 2만5천 달러씩 가격을 높여 제시했으며, 어느 정도 가격이 오른 이후 입찰가 제시액이 500달러로 내려가자 막판에 4천 달러를 제시해 다른 입찰자를 제치고 낙찰자로 결정됐다. 3층 구조로 된 이 주택의 최종 낙찰 가격은 170만5천 달러였다.

이는 잠정 가격에서 10만5천 달러 높아진 것으로, 지난 1991년 마지막으로 거래됐을 당시 매매가(25만5천 달러)의 6배가 넘는 가격이었다.

이 주택을 매물로 내놓았던 벤더(vendor) 주디스 몬타노(Judith Montano)씨는 낙찰 결과에 아주 만족한다는 반응이었다. 그녀는 “지난 91년 6월, 이 주택을 구입했고, 이곳에서 세 아이를 키웠다”면서 “부동산 경기가 침체기에 접어들면서 매매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오늘 경매는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이 주택의 매매를 진행한 ‘Richardson & Wrench Leichhardt’ 사의 산토스 설파로(Santos Sulfaro) 에이전트 또한 좋은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2017년 바로 이웃한 3개 침실의 테라스하우스 매매를 맡아 150만 달러에 판매한 바 있다.

그는 “경매 매물로 등록한 후 10명이 입찰을 등록, 잠정 가격을 조금 더 올렸음에도 예비 구매자들이 적극적으로 입찰에 응했고 기대했던 거래 가격을 뛰어 넘었다”고 덧붙였다.

설파로 에이전트에 따르면 벤더인 몬타노씨는 이 주택을 매물로 내놓기 전, 주택을 새로 개조했다. 특히 새로 개조하는 과정에서 홈시네마 룸(home cinema room)을 만든 것이 이날 경매에서 예비 구매자들의 눈길을 끌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이어 “주택을 매매하려는 공급자들이 현재의 침체된 시장을 감안, 선뜻 나서지 않고 있지만 이 같은 침체는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며 “올 하반기를 지나면 주택 가격은 상승세로 돌아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인기 주택 지역으로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은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의 2개 주택 또한 잠정 가격에서 30만 달러 이상 오른 금액에 낙찰됐다.

한 가족이 100년 이상 소유, 거주해 온 켄싱턴(Kensington), 맥도걸 스트리트(Mcdougall Street) 상의 3개 침실 주택에는 5명이 입찰했다.

690스퀘어미터의 부지 위에 지어진 이 주택 경매는 260만 달러에서 시작됐으며, 2명의 예비 구매자가 적극적으로 경쟁을 벌여 320만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랜드윅(Randwick)에서는 59년 만에 매물로 나온 4개 침실 주택이 잠정 가격에서 무려 47만 달러 오른 금액에 거래됐다. 메이모트 스트리트(Meymott Street) 상의 이 주택에는 5명이 입찰했으며 60차례가 넘는 입찰가 제시 끝에 337만 달러에 낙찰이 이루어졌다.

버클루즈(Vaucluse)에서는 ‘Magic Door Industries’ 오너인 존 쇼(John Shaw)씨의 5개 침실 주택이 매물로 나와 경매가 진행됐다. 이달 초 매물로 등록된 이 주택의 잠정 가격은 1천550만 달러였지만 이날 경매에서 입찰자들이 내놓은 최고 가격은 1천250만 달러로, 이날 경매는 무산됐다. 매매를 맡은 브래드 필링거(Brad Pillinger) 에이전트는 입찰자들을 대상으로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만 말했다. 쇼씨의 이 주택은 시드니 하버 전망을 가진 3층짜리 주택으로, 그는 지난 1981년 425만 달러에 매입, 거주해 왔다.

피어몬트(Pyrmont)에서는 23년 만에 매물로 나온 번 스트리트(Bunn Street) 상의 2개 침실 아파트가 130만 달러에 거래됐다. 112만5천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된 이 아파트는 100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3명이 입찰자가 경쟁을 벌여 낙찰 가격은 17만5천 달러가 높아진 금액을 기록했다.

85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나온 아타몬(Artarmon)의 2개 침실 아파트는 인근 채스우드(Chatswood)에서 온 젊은 커플이 차지했다. 80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된 이 아파트에는 5명이 입찰했으며 2만 달러, 1만 달러씩 입찰가가 제시된 끝에 88만8천 달러에 거래가 마무리됐다.

한편 맨리(Manly)의 휘슬러 스트리트(Whistler Street)에 있는 2개 침실의 세미하우스는 잠정 가격에서 2만5천 달러 낮은 162만5천 달러에 낙찰됐다. 이 주택을 내놓은 소유주는 원하는 가격에 비해 적은 금액이지만 거래가 이루어져 기쁘다는 반응이었다.

한 가족이 100년 이상 소유, 거주해 온 켄싱턴(Kensington)의 3개 침실 주택. 낙찰 가격은 320만 달러로, 이는 잠정 가격에서 30만 달러 높은 금액이었다. 사진 : Ray White Kingsford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