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W
H16 • L12
Wed
15 C
Thu
14 C
Fri
14 C
Sat
13 C
Sun
12 C
Home정치NSW 주 선거- 자유-국민 연립, 세 번째 주 정부 연임 집권

NSW 주 선거- 자유-국민 연립, 세 번째 주 정부 연임 집권

[NSW 집권 여당 수장으로 총리 자리에 오른 이후 처음 치른 선거에서 승리를 확정지은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사진). 선거 당일 밤, NSW 주 자유-국민 연립의 승리가 확정되자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 하겠습니다”는 말로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사진 : ABC 뉴스 화면 캡쳐.]

베레지클리안 일성, “최선 다해 열심히 일 하겠다”

노동당 맥케이 의원, “데일리 대표의 인종차별 발언이 큰 타격이었다” 지적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 하겠습니다”

NSW 주 선거가 진행된 지난주 토요일(23일) 늦은 저녁, “4년 더”라는 환호성과 함께 동료들을 포옹하는 등 승리의 기쁨으로 가득한 자유-국립 연립(Coalition) 선거사무실에서 승리를 확정지은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의 일성은 이것이었다.

지난 2017년 마이크 베어드(Mike Baird) 전 주 총리가 사퇴하면서 NSW 자유당 대표로 선출, 집권 여당 수장으로 최고 자리에 오른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이번 선거에서 48석을 확보,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로써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호주 역사상 가장 ‘긴 성(姓)’을 가진, ‘NSW 사상 최초로 선거를 통해 선축된 여성 주 총리’로 기록됐다.

도미니크 페로테트(Dominic Perrottet) 부 주 총리는 “여성의 파워가 강화되는 순간”이라고 언급하며 “네 딸을 둔 아빠로서 아이들에게도 훌륭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일”이라는 말로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한 기쁨을 표했다.

토요일(23일) 개표가 진행되는 동안 연립당과 노동당(Labor)은 막상막하를 달리며 박빙의 승부를 이어갔다. 그러나 금주 월요일(26일) 오후 3시, 1개 선거구 개표 결과를 남겨 놓은 상태에서 연립은 의석수 47석을 확보함으로써 집권을 이어가게 됐다.

노동당은 쿠지(Coogee)와 리스모어(Lismore) 지역구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이전보다 2개 의석을 더 확보, 총 36석을 확정지었지만, 주요 지역에서의 패배로 이번 선거에서도 정권 탈환으로 이루지 못했다.

ABC 방송의 앤토니 그린(Antony Green) 선거 분석가는 “연립 여당이 그간 여론조사에서 드러난 것보다 훨씬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번 선거 개표는 여태까지 본 선거 중 가장 느리게 진행됐다”고 말한 그는 “연방정부가 다수당이 될 수 있을지 여부를 놓고 신중하게 진행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록 NSW 자유당의 유권자 지지 변동률은 -2.6%를 기록해 지난 선거(2015년)에 비해 지지율은 떨어졌지만, 득표율 32.4%를 기록해 노동당(33%)과 근소한 차이를 나타냈으며, 상당수의 의석을 확보했다.

이날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연방 총리는 시드니 CBD에 위치한 NSW 자유당 본사에서 “훌륭한 결과”라고 말한 뒤 “좋은 정부를 만들어준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와 페로테트 부총리, 그리고 NSW 주의 모든 팀에게 감사하며, 멋지게 자유당 광고캠페인을 펼쳐주어 고맙다”고 전했다.

페로테트 주 부총리 또한 “연립여당이 여러 어려움에 처했던 환경 가운데에서도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가 선거 캠페인을 열심히 진행한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주 총리가 선거 유세에서 우리 당이 추진하고 있는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한편 그린 분석가에 따르면 국민당은 이번 선거에서 ‘Shooters, Fishers and Farmers Party(SFF)에 패배, 축제 분위기는 아니었다. 이번 선거에서 국민당은 머레이(Murray) 지역구를 SFF에 내주었다.

데일리 대표 ‘인종차별’ 스캔들,

막바지 선거 캠페인에 ‘타격’

같은 날 노동당의 조디 맥케이(Jodi McKay) 의원(스트라스필드 지역구)은 “오늘을 노동당에게 ‘안 좋은 밤’으로 규정하고 싶지는 않다”고 언급한 뒤 노동당이 쿠지(Coogee) 지역구에서 51.7%를 득표해 자유당을 밀어내고 의석을 확보한 것에 대해 “좋은 소식”이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노동당은 중국계 호주인들이 대다수 거주하는 코가라(Kogarah) 지역구에서도 53.4%의 득표율로 의석을 확보했다.

마이클 데일리(Michael Daley) 주 노동당 대표는 투표일을 일주일 앞두고 막바지 선거 캠페인이 한창이었던 지난 18일(월), 그의 과거 인종차별 발언이 문제가 되면서 선거 캠페인을 모두 중단해야 했다. 데일리 대표는 지난해 한 펍(pub)의 정치인 모임에서 “박사학위를 가진 아시아인들에 의해 호주인들의 일자리가 빼앗기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런데 당시 발언이 담긴 비디오가 이번 선거 기간, 온라인을 통해 유포되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맥케이 의원은 “가장 중요한 선거 캠페인 기간을 데일리 대표가 망쳐놓았다”면서 “냉정하게 말해 이 비디오는 노동당에 심각한 해를 끼쳤다”고 지적했다.

그린 분석가에 따르면 이와 더불어 젊은 좌파 유권자를 겨냥해 창설된 새 정당인 ‘Keep Sydney Open Party'(KSOP) 또한 노동당의 패배 원인 중 하나다. 그는 “물론 KSOP가 차이를 만든 것은 아니나, 양당선호도에서 노동당의 득표율을 떨어뜨리는 데에 한몫 했다”고 분석했다.

NSW 노동당 데일리(Michael Daley) 대표는 선거 당일 저녁 쿠지베이 호텔(Coogee Bay Hotel)에서 열린 노동당 선거집회에서 “선거 패배를 인정하지 않겠다”면서 “이는 실망스러운 결과지만 당의 지도자로 남아있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데일리 대표는 “우리(노동당)는 때로는 이기기도 하고 지기도 하지만 한 가지 변하지 않는 것은, NSW 주와 호주를 보다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한 우리의 열정과 믿음과 임무이며, 지속적으로 이 일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데일리 대표는 이어 “이번 선거에서는 소수당의 득표수만 올라 연립당과 노동당 모두에게 좋은 결과가 아니다”라고 평가한 뒤 “호주 정치 시스템에 대한 대중의 신뢰가 사라지고 있는 현상을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면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선거 승리로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사진 왼쪽) 주 총리는 NSW 주 사상 최초로 투표를 통해 선출된 여성 주 총리가 됐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사진 오른쪽) 연방 총리는 그녀의 뛰어난 선거캠페인에 찬사를 표했다. 사진 : aap

올해 NSW 주 선거의 패배를 인정하는 데일리(Michael Daley) 대표(사진 가운데). 노동당은 선거 캠페인 막판에 불거져 나온 데일리당 대표의 과거 인종차별 발언 스캔들이 큰 타격을 준 것으로 지적했다. 사진 : ABC 뉴스화면 캡쳐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