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8%
wind: 3 m/s ENE
H22 • L18
Tue
23 C
Wed
21 C
Thu
23 C
Fri
20 C
Sat
16 C
Home정치NSW 주 선거- 연립 여당이 공약한 정책들

NSW 주 선거- 연립 여당이 공약한 정책들

[베레지클리안 주 정부는 이번 선거 캠페인에서 대중교통 완화를 위한 기반 시설을 비롯해 보건, 교육, 환경 부문에 엄청난 비용을 투입하고 지원한다는 계획을 약속했다. 사진은 루즈힐(Rouse Hill)에서 실시된 무인 기차(Driverless train) 시험 운행. 사진 : NSW 주 정부.]

대중교통, 보건-교육 및 환경 부문 지원 및 투자 280억 달러 규모

의료 분야, 4년간 8천 명 넘게 증원… 교사 수도 4천600명 추가 고용 약속

올해 NSW 주 선거는 박빙의 예상을 깨고 자유-국민 연립이 노동당에 비해 12석을 더 차지하며 승리했다. 이로써 NSW 자유당은 국민당과 함께 2011년 배리 오파렐(Barry O’Farrell) 주 총리 이후 세 번째 연이은 집권을 이어가게 됐으며,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자유당 대표는 NSW 주 선거 사상 최초의 여성 선출 총리가 됐다.

전 마이크 베어드(Mike Baird) 주 총리의 갑작스런 사임으로 NSW 자유당 대표로 선출되면서 총리 자리에 오른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향후 4년간 권력 유지를 위해 약 280억 달러에 이르는 교육-복지 지원 및 기반시설 투자를 약속했다.

올해 선거에서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국민당이 지방 지역에서 기쁨을 누리지 못한 가운데서도 자유당의 선전으로 노동당을 크게 앞서는 의석을 확보함으로써 임기 후 첫 선거를 치른 베레지클리안의 리더십은 인정받은 셈이다. 하지만 지지부진하게 이어지는 시드니 도심 경전철 공사는 집권당의 지지도에 변수가 될 수도 있다.

선거에 앞서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자유당 선거 캠페인 론치에서 280억 달러 규모의 지원과 투자를 약속하면서 “주 총리로서 세계적 수준의 학교, 병원, 교통, 도로, 경기장 또는 문화 시설 가운데 선택하라고 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자유-국민 연립)가 추진하는 것은 ‘NSW 모든 유권자들이 가질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현 집권 여당이 공약한 내용 가운데 주요 부분을 다시 한 번 살펴본다.

▲ 스타디움 및 대중교통 =무어파크(Moore Park)에 자리한 ‘Sydney Cricket & Sports Ground’(SCG)의 재건축은 선거 이전부터 많은 반발을 불러 왔다. 특히 노동당 마이클 데일리(Michael Daely) 대표는 집권시 SCG 이사회를 해임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자유-국민 연립이 선거에 승리함으로써 이 경기장 건설은 계속된다. 또 SCG 이사진들도 정치적 영향을 받지 않게 됐다. 주 정부는 이 프로젝트에 20억 달러를 투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주 정부는 또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시드니 CBD(Cenrtal Business District)에서 파라마타(Parramatta) 구간의 새로운 철도라인인 ‘Metro West’ 건설을 약속했다. 이 프로젝트 비용은 180억 달러이다.

뱃저리 크릭(Badgerys Creek)에서 진행되는 시드니 제2공항과 관련, 서부 세인트 매리(St Mary)에서 공항까지 이어진 새 기차라인 건설도 계획되어 있다.

아울러 주 정부는 내년도 ‘Northern Beach Tunnel’ 건설에 착수할 예정으로, 이로써 시드니 도심(CBD)에서 브룩베일(Brookvale)까지의 이동 시간은 27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이 터널은 오는 2026년 개설될 것으로 보인다.

주 정부가 약속한 기반시설 투자에는 ‘Western Harbor Tunnel’과 ‘Beaches Link’가 포함되어 있다. 주 정부는 이를 위한 초기 자금으로 140억 달러를, 안클리프(Arncliffe)에서 코가라(Kogarah)까지의 F6 확장 건설에 26억 달러 투입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블루마운틴(Blue Mountains)의 카툼바(Katoomba)와 리스고(Lithgow) 사이의 ‘Great Western Highway’ 31킬로미터 구간 노선 확장 작업은 2028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 보건, 교육 및 환경= 자유-국민 연립 정부는 향후 4년간 28억 달러를 투입, 의료분야 인력 8천300명을 증원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는 5천 명의 간호사 및 조산사, 100명의 완화의료 간호사(palliative care nurse), 1천60명의 일반의사 및 전문의, 880명의 보건 인력, 1천360명의 병원 일반직원이 포함된다.

뉴카슬(Newcastle)의 존 헌터 공립병원(John Hunter Hospital)을 재개발한 방침이며, 13억 달러를 들여 뱅스타운-리드컴 공립병원(Bankstown-Lidcombe Hospital) 이전을 추진한다.

또 수천 만 달러를 들여 ‘Royal Prince Alfred Hospital’, ‘Children’s Hospital at Westmead’, ‘St George’ 및 ‘Ryde Hospital’ 업그레이드를 추진하고 ‘아동 암 센터’(children’s cancer centre)에는 4억2,800만 달러를 투입하겠다는 약속이다.

학교 부분에서는 향후 5년간 1천 개 학교에 에어컨 설치를 위해 5억 달러를, 종교재단 계열 및 사립학교 시설 업그레이드를 위해 향후 4년간 5억 달러를 지원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현 주 정부의 학교 지원에는 향후 4년간 20억 달러를 투입해 4천600명의 교사를 추가로 고용한다는 계획도 있다.

환경 부분에서는 태양전열판 및 배터리 설치를 위해 30만 가구에 1만4천 달러의 무이자 대출을 제공한다고 약속했다.

자유당은 2050년까지 NSW 주의 탄소배출을 ‘제로’ 수준으로 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드니 및 인근 지역의 공립병원 업그레이드, 의료 인력의 대폭 증원도 주요 약속 중 하나이다. 사진은 시드니 RPA(Royal Prince Alfred Hospital) 업그레이드 가상도.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