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W
H16 • L12
Wed
15 C
Thu
14 C
Fri
14 C
Sat
13 C
Sun
12 C
Home부동산/경제사상 최저의 기준금리, 올해 말 추가 인하 전망

사상 최저의 기준금리, 올해 말 추가 인하 전망

[전문가들 사이에서 호주 중앙은행이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더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예상은 부동산 시장 침체에 따른 주택가격 하락, 낮은 임금성장에서 기인한다. 사진은 시드니 도심 마틴 블레이스(Martin Place)에 자리한 호주 중앙은행(RBA).]

전문가들, ‘주택가격 하락-낮은 임금성장’ 지적… 국채금리도

미 연방준비제도(Federal Reserve System)와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에 초완화적 기조를 보이면서 호주 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 RBA)도 이를 따라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부동산 시장 침체가 시작되면서 최근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올해 내 RBA가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 상황이었다.

지난 19일에는 호주 3년 만기 국채금리가 1.5055%까지 하락세를 보이며, 2년물 금리보다 낮아 장단기 금리역전이 발생했다. 다음 날인 20일에는 3년 만기 국채금리마저 1.47%로 떨어져 기준금리 1.5% 밑으로 주저앉았다. 이는 RBA가 올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달 6일(수) 필립 로우(Philip Lowe) RBA 총재는 호주 내셔널 프레스 클럽(National Press Club of Australia) 연설에서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인하 가능성은 비슷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의 발언 이후 기준금리 인하 전망을 내놓은 전문가들이 우세한 편이다.

로우 총재는 당시 연설에서 “당분간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할 것”이라면서도 “취업률이 증가하고 임금이 상승해 물가가 오르면 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며, 그 반대라면 금리를 인하하는 것이 맞는 조치”라고 말했다.

지난 1월 캐피털이코노믹스(Capical Economics. CE)는 호주 주택시장 침체로 올해 안에 RBA가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CE는 지난해의 과도한 주택공급을 그 원인으로 설명하면서 “결과적으로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훨씬 더 큰 장애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도 전국적으로 주택가격이 15~20% 하락할 수 있어 연말 RBA의 금리 인하 발표가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4분기 호주 주택가격 지수는 전 분기 대비 2.4%, 전년 대비 5.1% 하락했으며, 지난해 12월 소매판매는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0.4% 하락했다. 올해 1월 소매판매도 전월 대비 0.1% 상승해 전문가 예상치 0.3% 증가에 미치지 못했다.

JP모건은 1월 소매판매 지표가 발표된 직후 앞으로 모든 중앙은행의 회의에서 금리 인하 가능성이 대두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또 모건스탠리는 올해 호주 GDP 증가율이 2%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로 인해 실업률은 5.3%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월 호주 실업률은 4.9%로, 지난 8년 이래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뉴질랜드의 금리 인하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웨스트팩(Westpac)은 2020년 3월까지 뉴질랜드 중앙은행(Reserve Bank of New Zealand. RBNZ)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90%라고 전망했다. 웨스트팩은 “뉴질랜드의 경우 글로벌 경제 변화에 취약하며, 호주 경제와도 연관성이 크다”고 전망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2월 제프 바스칸드(Geoff Bascand) RBNZ 부총재는 한 언론 브리핑에서 “은행들의 자본 확충 계획에 따라 금융환경이 다소 긴축화되고, 결국 금리 인하가 촉발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호주뉴질랜드은행(ANZ)도 RBNZ가 오는 11월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