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93%
wind: 3 m/s ENE
H16 • L13
Thu
19 C
Fri
19 C
Sat
23 C
Sun
19 C
Mon
19 C
Home정치Sun Herald-UComms/ReachTel 여론조사

Sun Herald-UComms/ReachTel 여론조사

[올해 NSW 주 선거를 2주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에서 노동당이 자유-국민 연립을 2%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금주 수요일(13일) National Press Club에서 NSW 노동당 정책을 설명하는 마이클 데일리(Michael Daley) 대표. 사진 : aap]

양당선호도에서 노동당, 근소한 차이로 자유-국민 연립 앞서

NSW 유권자 1,019명 대상… 주 총리 선호도에서도 야당 대표 선호

지난 2011년 3월28일 NSW 주 선거에서 패배, 자유-국민 연립에 정권을 잃은 NSW 노동당이 올해 선거에서 정권을 되찾을 수 있을까.

3월23일(토) 치러지는 선거를 2주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노동당이 근소한 차이로 자유-국민 연립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어팩스 미디어(Faifax Media)의 일요일판 신문인 선 헤럴드(The Sun-Herald)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UComms/ReachTel’에 의뢰, 실시한 이번 여론 조사 결과 현 집권 여당인 연립과 노동당의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는 2%포인트로 노동당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 반면 상당수의 유권자들은 NSW 노동당이 ‘야당으로 충분한 시간을 보냈고, 집권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확신하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에서 유권자의 48% 이상이 이 같은 반응을 보여 ‘여당으로서의 자격이 있다’는 유권자(43%) 비율을 앞섰다.

지난 7일(목) 밤, NSW 주 전역의 유권자 1천19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설문에서 44%의 유권자들은 또한 연방 모리슨(Scott Morrison) 정부(자유-국민 연립)가 NSW 주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반응이었다.

선 헤럴드의 이번 선거는 양당이 주요 접전 지역으로 판단하고 있는 시드니 서부 펜리스(Penrith)와 남서부 이스트힐(East Hills) 선거구에서의 본격적인 선거전이 시작된 시기에 나온 것이다. 현재 펜리스 선거구는 자유당의 스튜어트 아이어스(Stuart Ayres) 상원의원(스포츠부 장관)의 지역구로, 노동당은 펜리스에서의 노동당 의석 회복이 이번 NSW 선거 전체 결과를 결정짓는 주요 선거구 중 하나로 파악하고 있다.

자유당은 펜리스 인근 세인트 매리(St Marys)에서 시드니 제2공항이 들어서는 뱃저리 크릭(Badgerys Creek)까지의 기차노선을, 노동당은 서부 지역 학교의 곤스키(Gonski) 교육기금 27억 달러 제공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현재 NSW 주 자유당 원로들은 “연방 모리슨 총리가 NSW 주 유권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이것이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에게는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빅토리아(Victoria) 주 유권자들이 연방 노동당 빌 쇼튼(Bill Shorten) 대표를 선호하는 것과 달리 NSW 거주민들은 모리슨을 우선한다”는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알리안츠 경기장’(Allianz stadium)으로 불려지는 시드니 스타디움(Sydney stadium) 재개발에 대한 의견을 묻는 항목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유권자들은 이 스타디움 재건설 작업에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것을 ‘반대’하거나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이었다.

무어파크(Moore Park)에 자리한 이 경기장 재건설은 추진 과정에서 많은 반대에 부딪쳤으며 노동당 또한 이 프로젝트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제기했지만 베레지클리안 주 정부는 “NSW 주 전체의 이익”이라며 이를 밀어붙이는 상황이다.

1차 투표 선호도에서도 자유당은 지난해 12월 32.1%에서 28.7%로 하락했다. 반면 노동당은 34.1%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올해 NSW 주 선거는 금주 월요일(11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됐으며, 23일(토)까지 2주 동안 NSW 주 유권자 30%가 사전투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 Herald-Sun 여론조사

▲ 주 총리 선호도(Preferred Premier)

Gladys Berejiklian : 46.7%

Michael Daley : 53.7%

▲ 양당 선호도(Two party preferred)

자유-국민 연립 : 49%

노동당 : 51%

* The Sun-Herald가 ‘UComms/ReachTel’에 의뢰해 지난 3월7일(목) NSW 주 전역 유권자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

자유-국민 연립에 대한 NSW 주 유권자들의 지지도 하락 배경 중 하나는 무어 파크(Moore Park) 소재 시드니 스타디움(Sydney stadium) 재개발 추진이라는 분석이다. 다수 유권자들은 이 스타디움에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것을 반대하는 입장이다. 사진은 공사로 출입을 차단한 시드니 스타디움. 사진 : aap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