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overcast clouds
Sydney
humidity: 100%
wind: 1 m/s WSW
H19 • L17
Tue
23 C
Wed
21 C
Thu
21 C
Fri
22 C
Sat
23 C
Home부동산/경제파라마타, 상업 공간 공실률 0.2%… 전국 최대 비즈니스 집적지

파라마타, 상업 공간 공실률 0.2%… 전국 최대 비즈니스 집적지

[시드니 서부(western Sydney) 파라마타(Parramatta)의 상업용 공간 공실률이 이전의 멜번(Melbourne)를 앞서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새로 개발된 신규 건물이 늘어나고, 시드니 도심에 비해 낮은 임대료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은 파라마타 도심 지역.]

새로 개발된 광장 등 신축 빌딩 많고 임대료 저렴, 업무 공간 수요 증가

시드니 제2도심인 파라마타(Parramatta)의 경우, 현재 활용되지 않는 상업 공간이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온라인 판 상업용 부동산 전문지 ‘Commercial Real Estate’가 내놓은 조사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 기간, 파라마타 지역 내 상업용 공간 공실 비율은 0.2%로, 이 비율이 0.1%에서 3.2%로 늘어난 멜번(Melbourne) 동부지역을 앞서 호주에서 비즈니스 집적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떠올랐다.

앞서 지난 2월19일, 호주 부동산 중개업체 ‘Ray White’는 부동산 관련 저널 ‘Between the Lines’에 게재한 ‘파라마타 CBD 상가 시장 개요’(Parramatta CBD Office Market Overview)에서최근 시드니 서부(western Sydney) 각 지역(suburb)의 대규모 건설 프로젝트가 완공되고 새로 단장된 건물과 상업용 공간이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부터 올 1월까지 6개월 동안 사용 가능한 공간이 2만1,877스퀘어미터(sqm)로 줄어 이 지역 상업 공간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파라마타의 낮은 비즈니스 공실률은 시드니 도심 상업지구(Central Business District) 외 지역의 상업 공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프리미엄 사무실은 수요가 높아 빈 공간 비율이 1%에서 2018년 하반기에는 0.8%로 떨어졌다.

‘Ray White’ 사의 바네사 레이더(Vanessa Rader) 연구팀장은 “파라마타 CBD의 부동산 가격은 아직 시드니와 비교해 비교적 저렴한 편이며 대규모 건설 프로젝트와 사회기반시설이 개선되면서 새로운 투자자 및 구매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녀는 파라마타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대해 “폭풍전야와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27억 달러 규모의 파라마타 광장 재개발 프로젝트가 올해 말 완공될 예정으로, 8만 스퀘어미터의 사무공간이 추가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파라마타 광장 재개발 프로젝트는 기존 광장 부지에 상업용 고층타워를 건설하는 대규모 도시 재생 프로젝트 중 하나로, 공사를 맡은 부동산 개발회사 ‘Walker Corporation’은 이곳에 4개의 건물을 건축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하나인 ‘Tower 4’는 올해 중순 완공 예정이다.

또 NAB 은행이 사용하기로 한 ‘Tower 3’은 2020년 후반 완공 예정이며, 이로써 4만6천 스퀘어미터의 상업 공간이 추가된다. 동시에 GPT Group이 건설하는 스미스 스트리트(Smith Street) 상의 상업용 빌딩마저 완공되면 비슷한 시기에 2만6천 스퀘어미터의 사무 공간이 더 늘어나게 된다.

여기에다 파라마타 웨스트필드(Westfield) 쇼핑센터를 소유한 ‘Scentre Group’이 웨스트필드 건물 위층에 11만2천 스퀘어미터의 사무공간을 추가하기 위해 4억9,200만 달러의 재개발 계획을 신청한 상태이다.

자산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파라마타 부동산 시장에는 6만4천 스퀘어미터, 2020년에는 9만7천 스퀘어미터 이상, 2021년에는 7만4천 스퀘어미터의 새 사무실 공간이 추가되는 등 업무용 공간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Ray White’ 사 자료에 따르면 최고 등급과 이보다 낮은 등급의 상가 건물에 대한 자산소득은 2019년 6개월 동안 0.05% 감소해 각각 5.5%, 6.25%이다.

한 예로 아가일 스트리트(Argyle Street) 상의 한 상가건물은 2018년 11월 4천80억 달러에 판매돼 4.9%의 이득을 남겼다. 5천200 스퀘어미터 공간의 이 상가는 해외 투자자가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낮은 등급의 상가는 파라마타 부동산 시장에 진입하려는 많은 투자자들이 구매 기준을 낮춰 4.25%의 수익으로 판매되고 있다.

한편 ‘Ray White Commercial NSW’의 조셉 아사프(Joseph Assaf) 웨스턴 시드니 지역 부사장에 따르면 상업 공간 임대료는 아직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그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임대료 붐이 다소 가라앉았지만 지난 12개월 동안 최고 등급 상가 건물의 임대료 수익률은 2.44%가 성장해 1 스퀘어미터 당 630달러가 됐다.

아사프 부사장은 “지난 5년간 상업 공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최고 등급의 상업용 공간이 추가되면서 임대료 한계가 무너진 게 그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5년간 최고등급 및 낮은 등급의 상가 공간 모두 연간 5%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아사프 부사장은 “파라마타의 장점은 시드니 CBD와 비교해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다는 것”이라며 “현재 시드니 최고등급 상업 공간의 경우 1 스퀘어미터 당 평균 1천 달러”라고 말했다.

호주 최대 상업 부동산 기업인 ‘CBRE’의 폴 배든호스트(Paul Badenhorst) 상가 임대 책임자도 “시드니 도심을 벗어난 곳에 사무실을 구하고자 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며 같은 의견을 전했다. 그는 이어 “이런 요인으로 파라마타에는 공공기관 및 개인 투자 또한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존의 파라마타 광장에 상업용 고층타워를 건설하는 대규모 도시 재생 프로젝트로 몇 년 후 파라마타 CBD에는 많은 상업용 공간이 쏟아지게 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파라마타에 지속적인 신규 밀 재개발 공사가 진행, 업무용 공간 공급이 늘어나고 있지만 시드니 CBD에 비해 저렴한 임대료로 이 지역 상업 공간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한다. 사진은 지난 2017년 파라마타 광장에 새로 완공된 상업용 빌딩.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