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overcast clouds
Sydney
humidity: 100%
wind: 1 m/s WSW
H19 • L17
Tue
23 C
Wed
21 C
Thu
21 C
Fri
22 C
Sat
23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한 자선단체, 기부 받은 주택 경매로 330만 달러 확보

[시드니 주말 경매]한 자선단체, 기부 받은 주택 경매로 330만 달러 확보

[지난 1968년 이후 처음 시장에 나온 그린위치(Greenwich) 소재 주택.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자선기관 기부를 유언으로 남긴 이 주택은 330만 달러에 낙찰됐다.]

그린위치(Greenwich) 소재 주택… 좋은 위치로 예비 구매자들 ‘눈독’

한 자선단체가 기부 받은 그린위치(Greenwich) 소재 주택을 경매로 내놓아 330만 달러의 기금을 확보하게 됐다.

지난 주말(9일) 경매에서 매매가 이루어진 이 매물은 그린위치의 비스타 스트리트(Vista Street)에 자리한 주택으로, 소유주가 사망하면서 호주의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을 유언으로 남겼다. 소유자의 한 친척에 따르면 기부 대상 자선단체는 적십자(Red Cross)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주택을 소유했던 여성은 평생을 독신으로 살아온 사람이었다.

그녀가 젊은 시절부터 살아온 이 주택은 4개 침실로, 언덕의 바위 위에 세워져 있어 각 방에서는 시드니 도심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시원한 전망을 갖고 있다.

매매를 담당한 부동산 회사 ‘The Blacket Agency’의 피터 블랙켓(Peter Blacket) 에이전트에 따르면 이날 경매에서는 무려 16명이 이 주택에 매력을 갖고 입찰했으며 지역 주민 수십 명이 경매 과정을 지켜보았다.

그는 “경매시장에 나오는 주택들 가운데는 정말 좋은 매물이 있다”면서 “그린위치는 도심과 가까운 위치로, 이번 주택이 바로 그런 매물이라 할 수 있다” 설명했다.

이 매물은 이날 저녁 시드니 전역에서 진행된 530채의 주택 중 하나로, 이날 저녁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에 경매 결과가 보고된 304채의 낙찰률은 54.6%였다.

그린위치 주택은 경매가 시작되면서 한 입찰자가 200만 달러를 제시했다. 하지만 경매를 담당한 제이크 무어(Jake Moore) 경매사는 너무 낮은 금액이라며 이를 거부했으며, 잠시의 침묵이 흐른 뒤 다른 입찰자가 240만 달러를 내놓으면서 본격적인 가격 제시가 시작됐다.

이후 1만 달러씩 높아지기 시작한 경매는 300만 달러에서 주춤한 뒤 3명의 입찰자가 남았으며 다시금 가격이 오르는 가운데 320만 달러에서 한 입찰자가 10만 달러를 높여 제시, 더 이상의 가격 제시가 없게 되면서 이 주택의 새로운 주인이 됐다.

무어 경매사는 이 주택에 대해 “입찰자들이 상당히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했다”며 “경매가 시작된 후 300만 달러가 가까이 가격이 오른 이후 남아 있는 6명의 입찰자가 비교적 합리적인 판단 하에 입찰 가격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그린위치의 이 주택은 1968년 이후 처음 매물로 나온 것이었다.

한편 시드니 동부 브론테(Bronte)의 2개 침실 아파트는 잠정 가격을 간신히 넘겨 낙찰됐다. 내부 면적 70스퀘어미터의 이 아파트에는 3명이 입찰, 135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돼 1만 달러씩 가격이 오르다가 145만500달러에서 마지막으로 500달러를 더 제시한 첫 주택 구입자가 차지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 2016년 110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인근 본다이 비치(Bondi Beach)의 심슨 스트리트(Simpson Street)에 자리한 5개 침실 주택에는 이 지역 거주자 및 투자자 등 5명이 입찰자로 등록, 가격 경쟁을 펼쳤다.

28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5만 달러, 2만5천 달러씩 입찰가가 제시되면서 빠르게 올라 336만5천 달러에서 낙찰이 이루어졌다. 297스퀘어미터의 그리 넓지 않은 이 주택의 낙찰가는 잠정 가격에서 45만 달러가 오른 금액이었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2006년으로, 당시 매매가는 108만 달러였다.

매매를 맡은 ‘McGrath Edgecliff’ 사의 사이먼 엑슬턴(Simon Exleton) 에이전트는 해변에 가까이 위치하며 더블 록업 가라지가 있다는 점이 높은 가격의 낙찰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시드니 남부, 로즈베리(Rosebert)에서는 3개 침실의 주택에 7명의 입찰자가 등록했으며 4명이 입찰해 경쟁을 펼쳤다.

첫 주택 구입자와 투자자, 재건축을 통해 좀 더 큰 주택을 건축하려는 업사이저 등이 몰린 이 주택 경매는 120만 달러에서 시작, 2만5천 달러씩 가격이 오르기 시작해 141만5천 달러에서 낙찰됐다. 이는 잠정 가격에서 1만5천 달러 오른 금액이었다. 롤프 스트리트(Rolfe Street)에 자리한 이 주택은 지난 2013년 109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이 지역 부동산 회사 ‘Laing+Simmons Rosebery’의 크리스 스칼라토스(Chris Skarlatos) 에이전트는 “업그레이드를 원하는 이들에게 매력적인 가격의 주택”이라고 말했다.

본다이 비치(Bondi Beach)에 자리한 5개 침실 주택. 297스퀘어미터의 그리 넓지 않은 부지임에도 잠정 가격에서 45만 달러 오른 336만5천 달러에 거래됐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