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93%
wind: 2 m/s NW
H16 • L11
Fri
18 C
Sat
20 C
Sun
19 C
Mon
14 C
Tue
13 C
Home매거진Airbnb accommodation 거실, 국가별 인테리어는 어떻게 다를까

Airbnb accommodation 거실, 국가별 인테리어는 어떻게 다를까

[과학저널 ‘EPJ Data Science’의 과학자들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 ‘에어비앤비’(Airbnb) 공유 숙소 목록에 있는 전 세계 107개 도시, 5만여 가정의 거실의 사진을 비교해 각국 도시별 인테리어의 차이에 관한 흥미로운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다르면 국가별 거실 인테리어는 두드러진 차이를 보였다.]

전 세계 107개 도시, 5만여 숙소 비교… 유럽 지역은 서적 장식 두드러져

세계화와 온라인 쇼핑몰의 등장으로 전 세계 사람들이 같은 물건을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해외 브랜드나 특정 지역 디자이너의 가구도 세상 곳곳의 소비자들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어디를 가던 유사한 가정용품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집안의 인테리어는 개인의 취향과 국가별로 다른 형태를 띠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소유자가 거주하는 주택의 경우 임대주택보다 거실 인테리어가 집주인의 개인적 취향에 맞춰 디자인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부동산 섹션 ‘도메인’(Domain)은 과학저널 ‘EPJ Data Science’의 과학자들이 발표한 도시별 거실 인테리어 차이에 관한 흥미로운 연구 보고서를 인용,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이 연구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숙박공유 사이트인 ‘에어비앤비’(Airbnb)에 올라온 전 세계 107개 도시, 5만여 개 거실 사진을 비교분석했으며, 특히 이들의 거실 내부 장식, 벽의 색깔과 벽에 걸린 예술작품, 화초, 서적을 집중적으로 살펴봤다.

연구에 따르면 서적이 많이 배치된 집은 교육수준이 높은 가정으로, 이들이 지적인 부분에 얼마나 많이 투자했는지를 알 수 있다.

호주의 경우 헝가리, 오스트리아, 독일 가정에 비해 책이 적게 발견됐으며, 거실에 서적이 가장 적게 배치된 국가 가운데는 인도네시아, 루마니아, 브라질이 포함됐다. 브라질의 경우 거실 벽에 예술작품이 걸린 집이 더 많았다.

또한 전 세계 62% 가정의 거실이 예술적 감각을 반영한 가운데, 가장 잘 꾸며졌다고 평가된 집은 유럽 도시에 위치해 있었으며, 내부 인테리어를 가장 신경 쓰지 않은 곳은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와 오세아니아 지역 국가들로 꼽혔다.

연구원들은 피지, 방글라데시의 경우 집 인테리어 디자인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전하기도 했다.

식물을 활용한 오가닉 장식의 거실은 스칸디나비아와 중국의 집에서 가장 많이 발견됐다. 실내에서 화초를 키우면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건강 증진에도 전반적으로 도움을 얻는 여러 혜택이 있지만 이번 연구에서 거실에 식물을 둔 경우는 46%에 불과했다.

연구원들은 스칸디나비아 지역의 경우 날씨가 추워 실내에서 키워야만 식물이 연중 내내 살아있을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바이오필리아 이론(biophilia theory)으로, 인간은 자연과 연결되고자 하는 습성이 있으며, 따라서 식물이 밖에서 잘 자라지 못할 경우 안으로 들여놓게 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열대지방의 경우 식물에 곤충이 서식할 수 있어 집 안에서 키우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거실 벽은 여러 가지 색을 활용하지 않는 것이 대체적이었으며, 거실에 다양한 색이 많이 발견된 집은 전체의 16%로 많지 않았다. 다양한 색상의 벽 장식이 가장 많은 곳은 인도, 모로코, 일본의 거실이었다.

이번 연구에서 한 가지 흥미로운 부분은 시드니와 멜번을 비교한 결과, 두 지역의 거실에 진열된 서적과 식물의 수가 같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드니는 멜번보다 색이 더 다양하고 장식품이 더 많으며, 벽에 걸린 예술작품 또한 더 많았다. 멜번(Melbourne)은 색을 가장 적게 사용한 10개 도시에 속했다.

멜번 기반의 인테리어 디자인 회사 ‘Design and Diplomacy’의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니콜 란젤리에(Nicole Langelier)씨는 콜링우드(Collingwood) 소재의 자기 집을 ‘에어비앤비’ 목록에 올려 숙소로 대여하고 있다. 그녀는 “너무 밝거나 어둡지 않은 색, 흰색의 벽이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색은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란젤리에씨는 대신 쿠션이나 소파 덮개에 여러 색이 사용된 장식을 더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가구 자체는 작은 검정색 드레스이고, 예술작품 및 장식품은 액세서리와 같다”고 비유했다.

이번 연구에서 거실 인테리어 장식에 신경을 쓴 집은 세계적으로 30% 밖에 없었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은 브라질, 인도, 이탈리아의 가정이었다. 가장 소박한 인테리어를 가진 거실은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 가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연구원들은 에어비앤비를 운영하는 집주인들이 장식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개인 소지품에 대한 손상’ 또는 ‘절도가 발생할 우려’ 때문으로 분석하기도 했다.

란젤리에씨는 “에어비앤비 사업을 하는 사람들은 도난이나 분실 등의 이유로 집 안에 어떤 물건을 놓아둘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아 필요한 최소한의 것들만을 선택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거실 한쪽을 서적으로 장식한 가정은 헝가리, 오스트리아, 독일 등 유럽 국가에서 많이 확인됐다.

식물을 활용한 오가닉 장식의 거실 또한 일반적인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화초가 많은 국가는 스칸디나비아와 중국의 가정들이었다.

멜번(Melbourne)에 거주하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니콜 란젤리에(Nicole Langelier)씨 집의 거실. ‘Airbnb’를 통해 숙소를 대여하는 그녀는 거실의 경우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흰색 또는 중립적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권한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