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3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7%
wind: 4 m/s N
H17 • L9
Sat
19 C
Sun
16 C
Mon
17 C
Tue
12 C
Wed
17 C
Home부동산/경제주택 공급자들,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매매가 할인율 보여

주택 공급자들,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매매가 할인율 보여

[호주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된 가운데 시드니 지역 주택공급업체(공급자)들이 비교적 큰 폭의 매매가 할인율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예비구매자들로부터 수요가 높은 시드니 동부 및 북부 해안 지역도 마찬가지이다. 사진은 시드니 동부의 한 주택가.]

‘도메인 그룹’ 자료… 단독주택 평균 8.2%($87,134)-아파트 8%($56,160)

호주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된 가운데서도 주택 매매는 비교적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 이달 시작된 주말 경매 또한 점차 등록매물이 늘어나고 낙찰률도 높아지고 있다. 시장 침체 속에서도 주택 매매가 비교적 활발하게 이어지는 요인 중 하나로 공급업체들이 매매가를 낮추고 있는 점이 꼽힌다. 실제로 매매용 주택이 지난 10년 사이 볼 수 없었던 큰 폭의 할인액을 제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를 원하는 공급자들이 높은 매매 가격 할인율을 제안하는 것이다.

‘도메인그룹’(Domain Group)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 전역의 매매용 주택 초기 평균 할인율은 단독주택의 경우 8.2%, 가격으로는 $87,134이며, 아파트는 8% 또는 $56,160에 이른다.

단독주택은 지난 2009년 1월 이래 이 같은 할인율이 제공되지 않았으며 아파트의 경우에는 2006년 이후 애초 설정한 판매 가격에서 단 1%의 할인도 없던 상황이었다.

광역시드니의 중간 주택 가격은 현재 9.9%가 하락한 상태이며 평균 매매 시간은 70일 이상으로 늘어났다. ‘도메인그룹’ 통계분석가인 니콜라 파웰(Nicola Powell) 박사는 “주택 공급 업체들은 예비 구매자들의 가격 기대치를 조정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면서 “주택을 판매해야 하는 공급업체 입장에서 매물을 처분해야 하기에 예비 구매자들이 더 낮은 가격을 제시하더라도 기꺼이 받아들여야 하기에 할인율은 더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어퍼노스쇼어 지역(upper north shore region)의 경우 지난해 12월까지 6개월간의 주택가격 할인율은 9.5%로 시드니에서 가장 높았다. 이 지역 중간 주택 가격은 지난해 9.2% 하락해 163만4천 달러였으며, 금액으로는 15만5천 달러가 낮아졌다.

부동산 중개회사인 ‘Di Jones Real Estate North Shore’의 팀 프레이저 에이전트는 “공급업체들은 주택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제시하는 가격을 거부하지만 3개월 또는 6개월 후 애초 제시받은 가격보다 적은 금액에 판매하는 이들을 자주 보게 된다”며 “지난 2년 사이 주택 가격이 하락했음에도 여전히 많은 주택 소유자들은 2017년 당시 최고 가격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도메인그룹’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 도심 및 동부(city and east)의 주택 판매자들의 매매 가격 할인율은 9.3%에 달했다. 이는 예비 구입자들에게 20만 달러를 낮추어 제시하는 것으로, 이 지역의 중간 주택 가격이 220만 달러임을 감안하면 상당히 큰 할인폭이다.

광역시드니에서 비교적 주택 가격이 저렴한 서부와 남서부(west and south west)는 할인율이 조금 낮아 각각 7.2%, 7.3%였다. 금액으로는 $50,760 및 $50,288이다.

파월 박사는 “주택 가격 하락폭이 컸던 지역의 경우 판매 가격 하락폭 또한 높았다”며 “과거 주택 가격이 높았던 지역에서도 비교적 높은 할인 가격이 제시됐다”고 말했다.

판매 가격 할인율은 도심 전역에서 1년 사이 50% 증가했으며, 북서부(north-west), 서부(west) 및 캔터베리 뱅스타운(Canterbury-Bankstown) 또한 높았다.

커먼웰스 은행의 가레스 에어드(Gareth Aird) 수석 경제학자는 “이들 지역의 경우 주택 공급이 크게 늘었으며 재고 주택 또한 많은 곳”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택 가격이 하락하면 판매자와 구매자가 원하는 것 그리고 지불할 수 있는 것과의 불일치가 있다”면서 “시장이 둔화된 상황이라면 구매자는 가격을 하향 조정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ANZ의 데이빗 플랭크 경제담당 연구원은 “주택 가격을 할인하는 것은 시장의 재고를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 “매매되지 않았던 주택이 판매되고 새로운 주택 공급이 줄어들게 되면 주택 가격도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핑(Epping)에 거주하는 산드라와 놈 카힐(Sandra and Norm Cahill)씨는 지난해 10월, 4개 침실 주택을 매각한 뒤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로 이주할 계획을 세웠다. 카힐 부부는 부동산 에이전트와 논의한 끝에 180만 달러에서 210만 달러에 판매할 것으로 기대했다.

“우리는 180만 달러 이하로는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매물로 등록한 지 1개월이 지나도록 예비 구매자 제안은 없었으며, 현재는 153만 달러 선까지 하락한 상황”이라며 씁쓸하게 웃었다.

이들의 주택 매매를 맡은 ‘The Agency North’ 사의 캐서린 머피(Catherine Murphy) 에이전트는 “매매하려는 주택의 가격을 책정하는 것은 지금처럼 둔화된 시장을 감안할 때 매우 중요하다”며 “시장 상황에서 적정 가격 범위를 3%만 벗어나도 구매자의 관심을 얻기가 힘들다”고 설명했다.

머피 에이전트는 이어 “지난해 에핑 지역의 주택 가격은 약 10%가 하락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판매자들의 기대를 맞추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아파트의 경우 캔터베리 뱅스타운, 남서부, 도심 및 동부 지역 할인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특히 노던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과 남부 및 서부 지역에서 가장 높은 할인폭을 보였다.

■ 매매광고에 제시된 시드니 각 지역별 주택 할인율

(지역 :Houses / Units)

-Blue Mountains : 7.20% / NA

-Canterbury Bankstown : 8.50% / 8.6%

-Central Coast : 6.60% / 7.4%

-City and East : 9.30% / 8.3%

-Inner West : 9.00% / 7.1%

-Lower North Shore : 9.00% / 7.3%

-North West : 9.00% / 7.50%

-Northern Beaches : 8.10% / 5.5%

-South : 8.60% / 6.5%

-South West : 7.30% / 8.5%

-Upper North Shore : 9.50% / 6.7%

-West : 7.20% / 6.5%

Source: Domain Group

153만 달러에 나와 있는 에핑(Epping) 소재 주택. 애초 소유자는 180만~210만 달러를 예상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매매 책정 가격을 낮추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