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overcast clouds
Sydney
humidity: 100%
wind: 1 m/s WSW
H19 • L17
Tue
23 C
Wed
21 C
Thu
21 C
Fri
22 C
Sat
23 C
Home정치노동당 지지율 크게 하락… 노동당-연립 지지율 2%로 좁혀져

노동당 지지율 크게 하락… 노동당-연립 지지율 2%로 좁혀져

[2월 페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Fairfext-Ipsos Poll) 결과 노동의 지지율이 크게 하락해 여야간 지지율차가 급격히 좁아졌다. 이는 최근 노동당이 파푸아뉴기니와 마누스 섬 및 나우루 지역 수용소에 있는 난민들을 호주 본국으로 이송해 의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Medical transfer’ 법안을 통과시킨 것이 그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사진은 금주 수요일(20일) 캔버라 하원 의회에서 질문 시간을 갖는 빌 쇼튼 노동당 대표. 사진 : aap]

국외 수용 난민 관련 법안 ‘Medical transfer’, 야당 지지도에 타격 ‘분석’

지난주 진행된 2월 페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Fairfext-Ipsos Poll) 결과 노동당의 지지율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주 일요일(17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54%를 기록했던 노동당 지지율은 올해 2월 51%로 떨어진 반면, 연립당은 46%에서 49%로 올라 6개월 만에 두 정당의 지지율이 가장 크게 좁혀졌다.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국경보호 문제와 관련한 노동당(Labor)의 선동적인 주장이 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3일(수) BBC 방송에 따르면 호주 상-하원은 파푸아뉴기니(Papua New Guinea) 마누스(Manus) 섬과 나우루(Nauru) 지역의 수용소에 있는 난민들을 호주 본국으로 이송해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인 ‘Medical transfer bill’을 통과시켰다. 이후 정부는 지난해 폐쇄했던 크리스마스섬(Christmas Island) 난민 수용소를 다시 열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이 환자들을 모두 크리스마스 섬으로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새 법에 따라 마누스 섬과 나우루 섬 출신의 망명 신청자들은 두 명의 의사들로부터 해외 이송 의료 치료 가능 여부에 대한 평가를 받게 되며, 이민부는 해당 신청자가 호주의 안전을 위협할 가능성이 있는지, 범죄 행위로 인해 1년 이상 구금된 적이 있는 지의 여부를 검토하게 된다.

망명 신청자들은 의료평가가 진행되는 동안 구치소에 수용되며 지역 구치소에 거주할 수 있는 지의 여부에 관한 이민장관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게 된다.

이와 관련, 지난주 토요일(16일) 노동당 빌 쇼튼(Bill Shorten) 대표는 멜번에서 “새 법안은 인권을 존중하고 국경보호에 어떠한 위협도 가하지 않는 조치”라고 말한 뒤, 에너지 정책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연립당에 대한 비난에 더 집중했다.

이에 대해 금주 일요일(17일) 모리슨 총리는 “쇼튼 대표가 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해외 이송 의료 치료 법안을 통과시켜 국경의 안전을 약화시켰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보도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타스마니아에서 진행된 한 캠페인에서 “야당이 아무리 국경보호 제도를 약화시키려고 한다고 해도 정부는 우리의 힘으로 호주에 무분별하게 난민들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상황에서 쇼튼 대표의 개인 지지율은 -9% 포인트에서 -12% 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이번 일이 그의 개인적 입지에 큰 변화를 가져오지는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연방 총리의 순 개인 지지율은 8% 포인트에서 9% 포인트로 소폭 상승했다.

총리 선호도(Preferred Prime Minister) 부문에서도 모리슨 총리는 48% 지지율을 얻어 지난해 12월과 큰 차이 없이 여전히 쇼튼 대표(38%)를 앞섰다. 모리슨 총리와 쇼튼 대표의 지지율 차이는 10%로, 모리슨 총리가 당선되기 전 27%를 나타냈던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전 연방 총리(57%)와 쇼튼 대표(30%)의 지지율 차이와 큰 차이는 없다.

이번 조사에서 노동당의 우선투표(Primary Vote) 지지율은 두 달 전 37%에서 33%로 하락, 이례적으로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반면 연립당은 같은 기간 동안 36%에서 38%로 올랐다.

오는 5월 연방 총선을 앞두고 모리슨 총리는 지난 여름 동안 가뭄 피해를 입은 지역을 돕는 캠페인 및 세수를 늘리고 망명 신청자들을 더 받겠다는 노동당의 정책에 대한 반대 캠페인에 집중해왔다.

한편 모리슨 총리의 개인 정책 지지율은 47%에서 49%로 상승했으나, 반대 비율 또한 39%에서 40%로 올라 순 지지율(지지율과 반대율간의 차)은 9% 포인트가 올랐다.

같은 기간 쇼튼 대표의 경우 개인 정책 지지율은 41%에서 40%로 소폭 하락했으며, 반대 비율은 50%에서 52%로 상승해 순 지지율은 -12%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2일(화)부터 15일(금)까지 호주 전역 1천200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