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9%
wind: 4 m/s N
H18 • L9
Sat
19 C
Sun
16 C
Mon
17 C
Tue
12 C
Wed
17 C
Home매거진한 자동차 수집가의 ‘Aston Martin DB5’, 새 호주교통박물관 전시

한 자동차 수집가의 ‘Aston Martin DB5’, 새 호주교통박물관 전시

[NSW 주 내륙의 작은 도시에 새 호주교통박물관이 설립될 예정인 가운데 1964년 영화 ‘007 시리즈’의 주인공 제임스 본드(James Bond)의 상징적 스포츠카 애스턴마틴(Aston Martin DB5)이 전시될 예정이어서 자동차 애호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클래식카 수집가인 린돈(Lyndon)씨의 오래된 작업장에 소장된 애스턴마틴 DB5. ]

영화 ‘007’ 시리즈의 주인공 제임스 본드와 함께 해 온 상징적 스포츠 카

자동차 관련 사업가 린돈씨, 아미데일에 클래식 카 100여 대 전시 박물관 계획

영화 ‘007 시리즈’의 주인공 제임스 본드(James Bond)의 상징적인 스포츠카 애스턴마틴 DB5(Aston Martin DB5)가 새로 설립되는 호주교통박물관(Australian Transport Museum)에 전시될 예정이다.

Aston Martin DB5는 1963년형 스포츠카로 영화 007 시리즈의 세 번째 영화 ‘007골드핑거’(Goldfinger)에서 007 역을 맡은 숀 코네리(Sean Connery)가 사용하면서 유명세를 탄 고급 스포츠 카이다.

누구나 빠르고, 값 비싸고, 특이한 자동차를 꿈꾸지만 전 세계 007 영화 팬들에게 애스턴 마틴은 드림카(Dream Car)를 넘어선 특별한 존재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문화유산급’으로 취급되는 희귀품으로 프레스티지 컬렉션 또는 세계적인 박물관의 특별 전시회에서나 전시될 만큼 애스턴 마틴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드물어 이번 전시는 그야말로 자동차 애호가들의 영혼을 흔들 기막힌 소식이 아닐 수 없다.

60년을 넘게 이 차를 간직해온 자동차 수집가 린돈(Lyndon)씨에게 클래식 자동차는 ‘자신과 똑같은 존재’이다. 올해 83세인 린돈씨는 1930년 자동차 사업을 시작한 부친으로부터 자동차를 배우고 이를 가족 사업으로 물려받으며 자동차와의 깊은 인연을 이어 왔다.

그는 어릴 적 한 주에 2.23달러를 받으며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경험을 토대로 아버지의 자동차 사업을 관리하게 됐으며, 점차 유명 자동차를 수집했던 것이 지금에 이르게 된 것. 린돈씨는 “Ford Falcon GTs, Holden Monaros와 같이 많은 이들로부터 주목 받은 모델의 중고 차량을 구입해 따로 모아놨다”고 당시를 추억했다. 그렇게 수집해 놓은 자동차가 이제 100대에 가깝다.

린돈씨는 1998년 가족과 함께 교통박물관을 열어 그동안 수집해온 유명 모델들을 전시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리고 지난해 린돈씨 가족은 지역 카운슬로부터 NSW 주 노던 테이블랜드(Northern Tablelands)의 중심 도시 아미데일(Armidale)에 건설할 신규 박물관 설립에 대한 조건부 승인을 받았고, 지금은 토지 할당 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영화 주인공 제임스 본드와 함께

신격화된 당대 최고의 스포츠 카

영화 ‘007 골드핑거’는 살인면허를 가진 영국 비밀정보원(Secret Intelligence Service. SIS) MI6 소속 첩보원 제임스 본드(코드명 ‘007’)가 국제적 보석 범죄조직의 범죄 행위 증거를 찾아가는 내용의 스파이, 액션 영화다.

액션 영화의 속도감 있는 추격전에 등장하면서 영화 주인공의 멋진 이미지와 결합된 애스턴 마틴의 가격은 빠르게 오르기 시작했다. 2012년 개봉작 ‘007 스카이폴’(007 Skyfall)에서 다시 부활한 애스턴 마틴의 가격은 당시 경매가 500만 달러를 호가하기도 했다.

린돈씨의 애스턴마틴은 허름한 빈티지 스타일의 뒷마당 작업장에 소장되어 있다. 반세기 넘는 이 자동차의 세월을 짐작케 하는 녹슨 작업장의 벽과 대조적으로, 매끈한 실버색이 돋보이는 애스턴 마틴은 오랜 시간에도 변치 않는 클래식한 매력을 자랑한다.

린돈씨는 1990년 친구와 함께 한 여행에서 애스턴마틴을 처음 마주하게 됐다. “이 자동차는 보는 순간, ‘내꺼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린돈씨는, “온통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애스턴 마틴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자동차의 가치는 가격을 넘어서 더 큰 의미를 지닌다”는 린돈씨는, “클래식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은 승차감 그 이상”이라며 “특히 애스턴마틴은 내가 소장하고 있는 100여대의 자동차 컬렉션 가운데서도 가장 가치가 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의 교통 박물관 설립 계획에는 클래식 자동차 클럽도 한 몫을 했다. 린돈씨의 소장품과 함께 이 클럽이 가진 300대의 차량이 각자의 차고에서 박물관에 전시될 날을 기다리고 있다.

애스턴 마틴 DB5는 1964년 개봉된 액션 영화 ‘007 골드핑거’에서 주인공 제임스 본드(숀 코네리 역. 사진)의 자동차로 등장해 마니아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았으며 신격화된 존재로 자리매김 했다.

새로 호주교통박물관 개설을 준비하는 린돈씨는 30년 가까이 애스턴마틴 DB5를 뒷마당 작업장에 소장해 왔다. 사진은 애스톤마틴을 수리하고자 필요 도구를 준비하는 린돈씨.

린돈씨는 부친으로부터 자동차 관련 비즈니스를 물려받으면서 빈티지 자동차를 모으기 시작했다. “자동차의 가치는 가격을 넘어 더 큰 의미를 지닌다”는 그는 “클래식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은 승차감 그 이상”이라고 말한다. 사진은 오래된 자동차를 정비하는 린돈씨.

지난 1990년 친구와 함께 한 여행에서 애스턴마틴 DB5을 처음 마주하게 된 린돈씨는 “이 자동차는 보는 순간, ‘내꺼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온통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말로 애스턴마틴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어린 시절, 한 주에 2.23달러를 받으며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린돈씨는 부친의 자동차 관련 사업을 물려받으며 클래식 자동차 수집을 시작했다. 사진은 그가 모아 놓은 100여 대의 빈티지 자동차를 찍어 놓은 것이다.

린돈씨는 가족과 함께 NSW 주 북서부 내륙, 노던 테이블랜드(Northern Tablelands)의 중심 도시 아미데일(Armidale)에 호주교통박물관을 마련해 그 동안 수집해 온 빈티지 자동차를 전시하기로 했다. 애스턴마틴 DB5는 그가 가장 아끼는 수집품이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