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68%
wind: 9 m/s SSE
H20 • L18
Sun
22 C
Mon
22 C
Tue
24 C
Wed
21 C
Thu
23 C
Home매거진화끈, 짜릿, 스릴, 통쾌… 영화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자동차 액션

화끈, 짜릿, 스릴, 통쾌… 영화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자동차 액션

[오늘날 영화에서 ‘자동차 액션’은 기존의 ‘액션’에서 따로 떼어내 구분해도 좋을 만큼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그야말로 자동차 액션은 기존 액션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사진은 다니엘 크레이그(Daniel Craig)가 제임스 본드로 출연한 ‘007 Spectre’의 한 장면.]

007-분노의 질주-트랜스포터 시리즈 대표적… ‘최고’의 자동차 볼거리까지

복잡한 도심 한 복판을 질주하는 날렵한 디자인의 스포츠 카, 이를 쫓는 경찰차의 요란한 사이렌, 순간순간 비춰지는 자동차 운전자의 표정과 스티어링 휠 조작 장면, 어두운 극장의 대형 화면 속으로 관객들을 몰입시키는 스포츠 카의 현란한 움직임과 요란한 굉음을 전달해 주는 서라운드 시스템…

특정한 형식이자 관습에 따라 멜로, 코미디, 로맨틱 코미디, 액션, 서부극, 갱스터, 누와르, 스릴러, 미스터리, 모험, 공포, 전쟁, 탐정, 공상과학, 판타지 등으로 분류하는 오늘날 영화에서 ‘자동차 액션’은 기존의 ‘액션’에서 따로 떼어내 구분해도 좋을 만큼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그야말로 자동차 액션은 기존 액션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런 영화들, 그리고 여기에 등장하는 자동차는 어떤 브랜드가 있는지 알아본다.

■ 007 시리즈

자동차 액션의 원조라 할 만한 영화이다. 영국 첩보기관의 스파이로, 코드명 ‘007’로 불리는 제임스 본드를 내세워 1962년부터 시작된 이 영화는 시간이 흐르면서 여러 명의 ‘제임스 본드’를 탄생시켰고, 007로 발탁된 배우는 다시 한 번 최고 스타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특히 ‘007’ 시리즈에서 자동차 액션이 두드러진 작품은 ‘007 스펙터’ ‘007 퀀텀 오브 솔러스’, ‘007 네버다이’가 꼽힌다. 특히 ‘007 스펙터’는 이 시리즈 영화와 애스턴마틴(Aston Martin)의 50년 관계를 기념해 애스턴마틴 사가 특별히 만들어낸 컨셉트 카 ‘DB10’ 그리고 재규어(Jaguer) 사가 회사 창립 75주년을 기해 제작한 컨셉트카 ‘C-X75’의 추격 장면이 전 세계 관객들로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영화가 쵤영된 유럽 도시의 좁은 골목길을 엄청난 속도로 내달리는 두 스포츠 카의 짜릿한 질주, 차량에 장착된 첨단 무기들은 자동차 액션의 진수를 충분히 보여준다.

‘007 Spectre’에서 제임스 본드의 첩보 활동을 돕는 Aston Martin 사의 DB10.

‘007 Spectre’에서 DB10과 짜릿한 경주를 펼친 재규어(Jaguer)의 컨셉트카 ‘C-X75’.

■ 분노의 질주

2001년 ‘분노의 질주’를 시작으로 2003년 ‘분노의 질주 The Fast and the Furious’, ‘The Fast and the Furious: Tokyo Drift’(2006년), ‘The Original’(2009년), ‘Unlimited’(2011년), ‘The Maximum’(2013년), ‘The Seven’(2015년), 가장 최근인 2017년의 ‘The Extreme’까지, 이 영화는 자동차를 빼 놓고는 언급할 수 없는, 자동차 액션의 정수를 담은 영화이다. 빈 디젤(Vin Diesel)과 폴 워커(Paul Walker) 콤비가 도심의 도로에서 펼치는 레이싱을 기본 축으로 하는 이 영화는, 자동차 경주는 물론 자동차와 액션을 담아냄으로써 그 짜릿함과 통쾌함을 보여준다. 안타까운 것은 폴 워커가 이 영화 촬영 도중 사고로 숨진 것. ‘분노의 질주: The Seven’에서는 워커를 추모하는 장면이 담겨 관객들을 숙연하게 만들기도 했다.

자동차 영화답게 이 시리즈에는 Dodge Charger Daytona(1969년 형), BMW M5, Ford Escort RS 2000, 1969년 형 Mustang, Camaro SS, Dodge Charger SRT8, Nissan GT-R, Lucra LC470, Plymouth Hemi Cuda, Ginetta G60, Mercedes-Benz SLS AMG, Alfa Romeo Giulietta, Ferrari FXX 등 쉽게 볼 수 없는 자동차들이 수없이 등장한다.

‘분노의 질주 The Seven’에서 빈 디젤이 탔던 1966년형 Pontiac GTO.

■ 트랜스포터 시리즈

2002년 ‘트랜스포터’(The Transporter)를 시작으로 2005년 ‘Transporter Extreme’, 2008년 ‘Transporter Last Mission’, 2015년 ‘Transporter Refueled’로 이어지면서 영국 출신의 액션스타 제이슨 스타뎀(Jason Statham)을 더욱 유명 배우로 만들어낸 영화이다. 이 영화 또한 자동차를 이용해 의뢰받은 물건을 옮겨 주는 내용이다보니 그 어떤 자동차 액션 영화들 못지않은 짜릿한 장면, 아슬아슬한 자동차 액션 장면이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4편의 시리즈 가운데 가장 멋진 자동차 액션 장면은 ‘라스트 미션’의 벤츠 E 클라스와 프랭크 마틴(제이슨 스타뎀 분)의 아우디 A8의 쫓고 쫓기는 추격신일 터이다. 유럽의 시골길을 엄청난 속도로 내달리는가 하면 대형 트럭과 트럭 사이를 빠져나가고, 그런 가운데서도 냉철함을 보여주는 스타뎀의 표정 연기가 더해져 자동차 액션의 재미를 더해준다.

‘The Transporter’에는 비밀스런 물품 배달을 전담하는 프랭크 마틴(Jason Statham 분)이 타는 아우디(Audi)가 함께 한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추격 장면에서 표정 변화가 없는 스타뎀의 연기는 이 영화의 스토리와 잘 맞아 떨어진다.

■ 니드 포 스피드

라이벌 ‘디노’(Dominic Coope 분)와의 레이스에서 사고로 친구를 잃고 누명을 쓴 채 감옥에 수감된 ‘토비’(Aaron Paul 분)는 가석방과 함께 복수를 계획한다. 바로 슈퍼카를 걸고 벌이는 스트리트 레이스 ‘데 리온’에서 ‘디노’를 꺾고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계획. 하지만 뉴욕에서 대회가 열리는 샌프란시스코까지의 거리는 4천 킬로미터, 남은 시간은 단 이틀뿐. 게다가 ‘디노’는 ‘토비’를 잡는 자에게 현상금을 내걸고 경찰들까지 ‘토비’의 뒤를 쫓기 시작하면서 이들의 자동차 질주가 시작된다.

2014년 액션, 범죄, 스릴러로 나온 ‘Need for Speed’는 제목 그대로 속도감에 초점을 맞춘 자동차 액션 영화라 할 만하다. 스콧 와프(Scott Warfe) 감독은 자동차 스피드의 자릿함을 높이고자 거의 모든 장면을 직접 촬영했다. 엄청난 속도로 자동차 사이를 넘나들며 질주하는 장면, 공중 점프 등이 컴퓨터 그래픽이 아니라 실제 장면을 촬영한 것이다. 화제가 됐던 것은 주인공을 맡은 아론 폴이 스턴트에 의존하지 않고 난이도 높은 드라이빙을 직접 해 냈다는 것. 보기 드문 코닉세그(Koenigsegg) 등 엄청난 가격의 자동차 장면 등 일부는 그래픽으로 처리된 것이다.

자동차 스피드에 초점을 맞춘 영화 ‘Need for Speed’에 등장하는 많은 자동차 가운데 하나인 ‘코닉세그’(Koenigsegg).

■ 택시 시리즈

가장 빠른 피자 배달부라는 이름을 얻은 다니엘은 택시 운전사로 업종을 전환한다. 그는 불법개조(?)한 차량으로 도로 위를 질주하다가 운전면허증이 없는 형사 에밀리앙을 만나 벤츠 강도단을 추격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우여곡절을 겪으며 둘은 상당히 친밀한 관계로 발전해간다는 스토리이다. 불법개조한 자동차의 화끈한 질주, 프랑스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코믹과 위트가 섞여 영화의 흥미를 더해주는 시리즈이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총알택시’의 질주, 그 택시 안에 앉아 있는 승객들의 반응은 프랑스 영화가 보여주는 유쾌한 장면이 아닐 수 없다. 1998년 1편을 시작으로, 총 5편이 만들어졌으며, 프랑스 영화인 뤽 베송이 미국에서 이 영화를 리메이크한 ‘Taxi: The Maximum’도 있다. 이 영화 또한 자동차 액션의 요소들이 두루 담겨 있어 관객을 끌어들인다.

프랑스 영화 택시 시리즈를 뤽 베송 감독이 미국에서 리메이크 한 ‘Taxi: The Maximum’의 포스터.

■ 베이비 드라이버

자동차 액션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권할 만한 영화이다. 귀신같은 운전 실력, 완벽한 플레이리스트를 갖춘 탈출 전문 드라이버 베이비. 어린 시절 사고로 청력에 이상이 생긴 그에게 있어 음악은 그의 모든 것이기도 하다. 어떤 계기로 은행강도단의 운전을 도맡게 된 그는 경찰의 추격을 절묘하게 따돌리는 운전 실력으로 ‘조직’의 인정을 받는 인물이다. 그러다 한 식당에서 운명처럼 데보라를 만나게 되고, 베이비는 그녀와 새로운 인생을 위해 범죄조직에서 몸을 빼려 하지만 ‘박사’를 리더로 하는 강도 조직은 그를 놓아주지 않는다.

‘새벽의 황당한 저주’ 등을 만들어낸 영국 출신 에드가 라이트 감독은 특유의 개그 감각으로 영화팬을 확보한 연출가이다. 엄청난 흥행은 아니지만 그의 작품을 좋아하는 마니아들이 상당히 많다는 것. 이 영화 또한 자동차 질주와 함께 라이트 감독의 감각이 돋보이는 영화이다. 가령 ‘퍼커션’(percussion. 연주자의 팔과 다리, 북채 등으로 두드리고 때리거나, 혹은 흔드는 행위로 음을 내는 모든 악기를 지칭하는 용어) 소리에 맞춰 터져 나오는 총성, 베이브가 듣는 음악의 보컬이 내지르는 소리에 맞춘 자동차의 굉음을 의도적으로 배치한 게 그런 것들이다. 베이브의 절묘한 자동차 운전 기술, 중요한 장면마다 등장하는 음악 등은 화끈한 액션 못지 않는 재미를 선사한다.

‘분노의 질주’, ‘트랜스포터’ 등에 견줄만한 자동차 액션 장면은 없지만 범죄조직의 차량 운전을 맡은 베이비의 빼어난 운전 기술과 경찰차와의 추격 장면을 다른 요소와 곁들임으로써 독특한 재미를 주는 영화가 ‘베이비 드라이버’이다. 사진은 이 영화의 한 장면.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