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W
H16 • L12
Wed
15 C
Thu
14 C
Fri
14 C
Sat
13 C
Sun
12 C
Home문화시드니 재즈 라이브 클럽 ‘The Basement’, 다시 문 연다

시드니 재즈 라이브 클럽 ‘The Basement’, 다시 문 연다

[지난 45년간 재즈 음악을 전문으로 해 오다 지난해 3월 31일, 마지막 공연으로 문을 닫았던 서큘라키(Circular Quay) 소재 라이브 클럽 ‘The Basement’ 자리에 다시 라이브 음악 무대가 만들어진다. 사진은 호주 출신의 3인조 록 밴드 ‘John Butler Trio’에서 보컬을 맡고 있는 존 버틀러의 ‘The Basement’ 공연 장면. 사진 / Facebook: The Basement]

‘라이브 공연’ 호텔 운영자, “모든 뮤지션들에게 기회 주고 싶다” 취지

서큘라키(Circular Quay)에 자리한 ‘The Basement’는 지난 45년간 전 세계 유명 대중 가수, 밴드, 재즈 뮤지션들이 공연을 펼쳐온, 시드니에서 가장 오래된 라이브 음악 클럽이었다.

특히 지난 2014년 킹스크로스와 시드니 CBD(Central Business District) 지역을 대상으로 유흥업소에 대한 영업시간 및 주류 제공 시간을 제한한 ‘Lockout Laws’ 적용 이래 시드니의 유명 클럽과 바(bar)들이 줄줄이 문을 닫은 가운데서도 이곳만은 시드니사이더들의 사랑을 받아 살아남았던(?) 곳 중 하나였다.

하지만 ‘베이스먼트’가 자리한 건물의 사무용 빌딩 개조 계획에 따라 이 업소는 지난해 3월31일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아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그리고 10개월이 지난 뒤, ‘베이스먼트’에 애정을 갖고 있던 사업가들이 이 라이브 클럽을 다시 살리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금주 화요일(5일) ABC 방송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시드니 도심 인근 브로드웨이(Broadway)에 자리한 랜스다운 호텔(Lansdowne Hotel)과 패딩턴(Paddington)의 유니콘 호텔(Unicorn Hotel)을 공동 소유한 제이크 스미스(Jake Smyth)-케니 그레이엄(Kenny Graham)씨가 ‘베이스먼트’의 문을 다시 열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날 ‘ABC 라디오 시드니’에서 “이곳에서 노래했던 이들이 다시 음악을 할 수 있도록 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The Basement’가 있던 자리에 다시 문을 여는 라이브 클럽은, 다만 기존 상호를 버리고 ‘Mary’s Underground’라는 이름을 붙일 예정이다. “시드니의 라이브 음악 무대가 죽지 않았음을 증명할 것”이라는 스미스-그레이엄씨는 “이곳의 크지 않은 공간은 다양한 분야의 뮤지션들이 대중음악을 탐구하고 새로운 소리를 만들어내던 곳이었으며, 이 점이 우리가 놓친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스미스씨는 브로드웨이에 있는 ‘랜스다운 호텔’의 라이브 무대에 서기 위해 찾아오는 음악가들의 열정에 놀랐다면서 “우리 지역사회의 뮤지션들을 육성하고 싶다”고 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을 닫은 ‘베이스먼트’ 자리에 라이브 클럽을 다시 개장하기로 한 뒤 이곳을 둘러보는 가운데 뭔가 모를 에너지를 느꼈다”며 “(Lockout Laws로 인해) 우울한 시드니의 야간 유흥산업에도 불구하고 이곳은 다시 번성할 것을 확신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라이브 음악을 즐기고자 랜스다운 호텔을 찾는 이들도 줄어들고 있다”면서 “더 많은 음악가들이 나올수록 라이브 무대도 더 많이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스먼트는 애초 재즈를 전문으로 하는 라이브 클럽으로 시작했으며, 지난해 문을 닫을 때까지 재즈 공연이 주를 이루었다. 스미스씨는 “새로 문을 여는 ‘Mary’s Underground’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두루 수용할 것”이라며 “국내외 모든 음악가들에게 기회를 제공할 방침”임을 강조했다.

그레이엄씨는 기존 ‘베이스먼트’에 대해 “라이브 무대로써 좋은 전통을 이어왔지만 현재 시드니는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만한 공연 무대를 갖고 있지 못하다”는 의견을 내비췄다. ‘베이스먼트’가 좋은 라이브 무대로 이어져온 것은 사실이지만 주로 재즈에 편중되다 보니 다른 장르를 선호하는 이들의 만족도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것이다.

스미스-그레이엄씨가 새롭게 시도하는 ‘Mary’s Underground’는 오는 5월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시드니 도심 인근 브로드웨이(Broadway)에 자리한 랜스다운 호텔(Lansdowne Hotel)과 패딩턴(Paddington)의 유니콘 호텔(Unicorn Hotel)을 공동 소유한 제이크 스미스(Jake Smyth. 왼쪽)-케니 그레이엄(Kenny Graham. 오른쪽). ‘베이스먼트’가 문을 닫은 것에 아쉬움을 가졌던 이들은 그 자리에 ‘Mary’s Underground’를 열고 모든 장르의 음악을 수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3월31일(토), ‘The Basement’의 마지막 재즈 공연. 사진 / Instagram: @vincenthoooooo

영국 태생의 싱어송라이터이자 기타리스트로 지난 2016년 ‘Grammy Award’ 신인상 및 ‘Best Rock Album’ 상을 차지했던 제임스 베이(James Michael Bay)의 ‘The Basement’ 공연. 사진 / Facebook: The Basement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