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68%
wind: 9 m/s SSE
H20 • L18
Sun
22 C
Mon
22 C
Tue
24 C
Wed
21 C
Thu
23 C
Home정치‘전 세계 각 문화 장점들’로 다양성-조화 만들어가야…

‘전 세계 각 문화 장점들’로 다양성-조화 만들어가야…

[한민족 최대 축제이자 동(동남)아시아 국가에서도 큰 축제로 여기는 설을 맞아 모리슨 총리가 본지를 통해 한인사회에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

스콧 모리슨 총리, 설 메시지… 맥케이 의원도 한인사회에 인사

“우리는 안정되고 개방된 규범 중심의 무역체제를 실현하기 위해 서로 협력하고 있으며, 우리의 경제 관계는 한호 자유무역협정 체결 이후 더욱 강화됐습니다.” –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연방 총리.

“한인 밀집 지역인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 지역구를 대표하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조디 맥케이(Jodi McKay) NSW 주 의원

‘황금돼지 해’의 시작을 알리는 설을 기해 연방 모리슨 총리와 다수 한인 거주 및 최대 비즈니스 밀집 지역인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조디 맥케이 의원이 설을 기해 한인 동포들에게 인사말을 전해 왔다. 여기에는 설을 맞아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한인 커뮤니티의 노력에 감사한다”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

호주에 사는 한인 여러분, 즐거운 설과 함께 올 한해 평화와 건강, 행복을 빕니다. 올해는 ‘돼지의 해’로, 이는 전통적으로 근면, 연민, 관용을 뜻합니다. 돼지의 해를 맞아 모든 이들이 이 축제의 시간을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호주와 한국은 공통된 가치와 관심사를 기반으로 돈독한 우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안정되고 개방된 규범 중심의 무역체제를 실현하기 위해 서로 협력하고 있으며, 우리의 경제 관계는 한호 자유무역협정 체결 이후 더욱 강화됐습니다.

호주 한인사회는 이런 성공적인 양국 관계 형성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상호 이해와 존중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한인 커뮤니티가 보여주는 노력에 감사를 표합니다.

모든 호주인은 우리 사회의 다양성과 조화로움을 소중히 간직해야 하며, 어렵게 얻은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단결해야 합니다. ‘호주 연방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헨리 파크스(Henry Parkes) 경은 1세기 훨씬 이전, 우리 국가를 강하게 만드는 것은 “전 세계 각 문화의 장점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내용을 마음에 새기고 따뜻한 우정을 담아, 여러분 모두에게 번영과 행운이 가득한 음력설을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한인동포들 건강과 행복 기원…”

조디 맥케이(Jodi McKay) NSW 주 의원(노동당)

설을 맞아 <한국신문>과 독자 여러분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 날은 가족과 친구들이 모여 과거를 회상하는 날이며, 보다 중요한 것은 호주 한인 동포들이 함께 모이는 날이라는 점입니다. 저는 한인 밀집 지역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 지역구를 대표하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한인 교민들의 커뮤니티 축하행사에 언제나 참석할 수 있어 기쁩니다.

<한국신문>은 1993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그 동안 한국신문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모든 한인 교민들의 건강과 행복과 번영을 기원합니다.

정리 :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