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5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7%
wind: 9 m/s ENE
H27 • L23
Tue
23 C
Wed
21 C
Thu
23 C
Fri
20 C
Sat
16 C
Home매거진미래세대는 은퇴 후 ‘그레이 노마드’의 삶을 살 수 있을까?

미래세대는 은퇴 후 ‘그레이 노마드’의 삶을 살 수 있을까?

[지난 수십 년 사이 엄청나게 치솟은 주택 가격 등 부동 자산으로 부를 쌓은 베이비부머(Baby boomers) 세대들은 은퇴 이후 ‘그레이 노마드’(Grey nomad)로 즐거운 노후를 보내고 있지만 이후 세대들은 이들처럼 안락한 노후가 어려울 것이라는 진단이다.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의 한 해안 길을 달리는 캐러밴(사진).]

높아진 주택 장벽-어려워지는 구직 시장 속 청년 세대들, 은퇴 이후도 ‘걱정’

한해 걸러 은퇴한 요르그(Jorg)와 얀(Jan) 커플은 빅토리아(Victoria) 주 남동부,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 상의 아름다운 타운인 포트 페어리(Port Fairy)에서 5천 킬로미터를 여행해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북쪽 브룸(Broome)까지 왔다. 캠퍼밴(campervan)을 직접 운전해 장거리 여행을 떠난 것은 그들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며 또한 자신들이 거주하는 남동부 해안 지역과는 또 다른 호주의 자연 풍경을 만끽하고 싶어서였다.

거기서 요르그와 얀 부부는 호주 전역 각지에서 온 다른 커플 여행자들을 만났다. 그리고 이들은 함께 저녁 식사를 위해 해변에 모이기도 한다.

브룸에 있는 한 캐러밴 파크에서 요르그와 얀씨는 몇 주간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고 또 가까운 지역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들 부부는 젊은 시절부터 열심히 일을 하고, 직장을 그만 둔 이후에는 새로움 모험을 즐기거나 보다 온화한 기후 지역을 찾아, 또는 보다 돈독한 부부애를 확인하고자 호주 대륙을 가로질러 여행을 하는 수만 명의 은퇴한 성인 중 한 커플이다.

이들처럼 시간이 날 때마다 특정 지역을 찾아 떠나거나 캐러밴을 운전해 호주 곳곳을 장기간 여행하는 ‘그레이노마드’(grey nomad. 캐러밴, 캠퍼밴을 이용해 여행하는 은퇴 노인들)들은 호주 고령 인구에 대한 이미지를 새롭게 재구성하고 있다.

평생 일을 해 오다 은퇴한 이들은 비활동적이고 보수적 성향을 갖고 있으며 또 누군가의 보살핌이 필요하기보다는 급진적 형태의 도시주의 옹호자들, 즉 이동 가능한 주거지(캐러밴)를 갖고 생활에 필요한 기본적인 것들을 휴대하고 있으며 폭넓은 네트워크를 가진 채 매일 또는 매주 다른 곳으로 여행하는 이들이다.

‘그레이노마드’라는 말은 수주에서 수개월 또는 몇 년에 걸친 장기 여행을 즐기며 살아가는 은퇴 노인을 말한다. 이 용어는 1997년 호주 제작의 다큐멘터리 ‘Grey Nomads’에서 처음 등장한 이후 대중화된 것으로, 당시 이 다큐멘터리는 캐러밴을 이용해 여행하면서 곳곳의 캐러밴 파크에 임시 주거지를 마련해 한 동안 지내다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 가는 은퇴 노인들의 색다른 삶을 다룬 것이다.

사실 정부로부터 고령 연금(Age pension)이 지급되는 65세(남성은 기준 연령이 다소 늦춰졌다)를 넘겨 은퇴한 뒤 캠퍼밴이나 캐러밴을 구입해 은퇴 이후의 삶을 여행으로 즐기는 것은 호주 직장인들의 보편적인 희망 사항이다. 기존에 구입해 놓은 주택을 매각해 일부 자금으로 여행을 즐기고, 이후에는 작은 규모의 주택(downsizing)을 마련해 여생을 보내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삶이 다음 세대에도 가능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드는 게 사실이다. 요르그와 얀씨처럼 그레이노마드로 새로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이들은 전후 세대를 일컫는 ‘베이비 부머’들로 끝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높아진 주택 구입 장벽, 갈수록 부족해지는 일자리 등으로 지금의 은퇴 연령 세대들처럼 부를 쌓지 못할 것이라는 데서 나오는 진단이다.

최근 멜번 소재 모나시대학교 건축학과 강사인 티모시 무어(Timothy Moore) 박사와 멜번 소재 건축디자인 회사 ‘Sibling Architecture’의 아멜리아 보그(Amelia Borg) 대표는 호주의 ‘그레이노마드’와 현 세대 젊은이들의 상황에 대한 진단을 공동 명으로 ‘The Conversation’에 게재, 눈길을 끌었다. ‘The Conversation’은 학술 연구, 정치 분석, 사회 현상, 시사 문제 등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비영리 매체이다.

‘grey nomadism’의 규모는?

‘그레이노마드’를 포한한 여행자들은 ‘로밍 경제’(roaming economy)에 기여한다. 즉 분산된 주거지로 분산된 지출이 발생하는 것이다.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주 정부는 지난 2016년 WA 주를 방문, 캐러밴 또는 캐러밴 파크에서의 캠핑 등으로 시간을 보내낸 154만 명의 여행자들이 한 해 10억 달러 이상을 주 경제에 기여했다고 파악했다.

캐러밴 여행자 클럽인 ‘Campervan & Motorhome Club of Australia’에 따르면 캐러밴이나 캠퍼밴 등 RV(recreational vehicle) 차량 운전자들은 주(week) 평균 770달러를 소비하고 있다. 또 이들의 먼 오지 지역으로의 여행은 단순히 지역 경제에 기여하는 것에서 인적 자본을 제공하는 것으로 확대되기도 한다.

‘그레이노마드’들은 종종 캐러밴을 세워 놓는 캐러밴 파크 또는 인근의 마을에서 그들만의 전문 기술로 노동력을 제공하기도 한다. 가드닝(gardening), 집 돌봐주기(house-sitting) 등 단순한 일에서 은퇴 전 기술을 이용한 전문 노동력까지.

사실, 캐러밴 파크나 또는 이들이 야영을 할 수 있는 공원은 그레이노마드를 먼 오지의 마을로 끌어들이는 데 있어 필수적이다. 캐러밴 여행자들은 캐러밴 파크에서 지내야 하기 때문이다.

서부 호주 주 관광청(Tourism WA)의 2012년 캐러밴 및 캠핑 여행 자료에 따르면 현재 WA의 769개 지역에 3만7,369곳의 캠프 사이트가 마련되어 있다. 또 캠핑 및 캐러밴 파크 정보를 제공하는 ‘WikiCamps Australia’ 등의 앱(App)을 통해 먼 오지 지역에 사유지를 갖고 있는 개인에게도 캠핑장으로 대여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대개 캐러밴 여행자들은 전기를 만들어내는 태양전지 판넬이나 발전기를 갖고 있지만 캠핑 여행을 하는 이들은 주차와 텐트를 설치할 수 있고 전기와 물, 샤워, 화장실이 있는 장소를 찾는다.

미래 세대는 운이 좋을까?

지난 반세기에 걸친 그레이노마드의 부상은 노후에도 충분히 여유 있는 생활이 가능한 경제적 여력을 통해 가능했다.

이들은 본인 소유의 주택을 매각하거나(정부 주택을 얻어 거주함으로써 더 큰 이익을 얻기도 함) 퇴직연금, 기타 고령연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들이 노후를 즐기는 삶의 한 방식인 ‘Nomadism’은 사실 각 개개인을 직장과 특정 생활공간에 묶어 놓은 사회-경제적 시스템에서 반평생 노동력을 제공한 뒤에 나이가 들어 받는 보상이기도 하다.

하지만 호주의 직장인들이 가장 원하는 은퇴 이후의 삶의 방식 중 하나인 그레이노마드로서의 전망이 그리 밝지만은 않다.

‘내집 마련’의 꿈은 많은 젊은이들에게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또한 이들은 점차 확대되는 ‘긱 이코노미’(gig economy. 임시직 선호 경제 형상으로, 일자리에 계약직이나 프리랜서 등을 주로 채용하는 현상)로 퇴직연금을 마련할 길이 요원하기 때문이다.

미래 세대는 높은 주거비용으로 저축이 어렵고 불안한 일자리로 인해 은퇴를 했다 하더라도 지금의 그레이노마드처럼 여유로운 여행을 즐기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그렇다고 미리 실망할 일은 없을 듯하다. 여러 흐름을 감안할 때 ‘grey nomadism’은 미래 세대들에게까지 은퇴 이후의 삶에 있어 지속 가능한 모델이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유사한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즉 내륙 지방 지역 커뮤니티에서 일정 기간 머물며 인적 자원을 제공하고 또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 같은 방식으로 거주하는 형태의 여행을 이어가는 것이다.

이들은 각 지역사회의 공공도서관이나 카페, 또는 공동작업 공간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통신망을 통해 개인 일을 지속할 수도 있다. 새로운 스타일의 ‘그레이노마드’인 셈이다.

그레이노마드가 없는 캐러밴 파크는 이들에게 새로운 장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주거지 찾기 앱을 통해 어느 지역이든 비어있는 주거 공간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렇다면, 그레이노마드를 받아들이던 오지의 타운들도 새로운 ‘노마드’들을 위해 저렴한 숙소, 온라인 네트워크, 빠른 인터넷 속도 등 새로운 기반을 갖추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노마드’는 분산형 기반시설이 필요한 그룹으로 인식된다. 이들은 가정을 위한 능력을 보여주면서 또한 도시와 경계가 없는 삶을 증명한다.

이들은 여행을 원하는 것뿐만 아니라 안정적이지 않은 경제 환경(새로운 스타일의 고용 형태 등)에서 나온 새로운 선구자들이다. 이는 이들이 결코 한 곳에서 오래 머물지 않을 것임을 의미한다.

NSW 주 정부의 메트로 웨스트(Metro West) 계획도.

WA 주 정부에 따르면 지난 2016년 WA 주를 방문, 캐러밴 또는 캐러밴 파크에서의 캠핑 등으로 시간을 보낸 154만 명의 여행자들이 주 경제에 기여한 비용은 10억 달러가 넘는다. 사진은 은퇴 후 캐러밴을 이용해 호주 전역을 여행 중인 레이-애니 보로우(Ray and Annie Barrow)씨 부부.

밴(Van) 차량을 타고 여행 중인 젊은이들. 이들의 노후는 전 세대들처럼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