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8 C
clear sky
Sydney
humidity: 81%
wind: 3 m/s NNW
H12 • L4
Sun
15 C
Mon
12 C
Tue
12 C
Wed
15 C
Thu
12 C
Home매거진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2)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2)

[마즈다(Mazda)는 올해 중반기, 새로운 스타일의 'Mazda 3'으로 또 한 번 도약을 준비한다. 이 차량에는 새 언더피닝과 압축 점화를 사용해 효율성을 높이는 Skyactiv-X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 사진은 마즈다가 호주 시장에 출시한 새로 출시할 ‘Mazda 3’.]

럭셔리 SUV 시장 선점 위한 제조사들의 경쟁, 더욱 치열해져

현대, 기존 Kona 스타일의 SUV 및 Sonata 차세대 버전 출시 계획

지난 10년 사이 호주 자동차 시장은 격동의 시간이었다. 주요 자동차 생산 공장들이 문을 닫은 가운데 유트(Ute)와 SUV에 대한 소비자 인기가 높아졌고, 파격적 스타일의 새로운 브랜드들이 눈길을 끌었다. 올해에도 한 차원 높은 새 자동차 브랜드들이 호주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 자동차 마니아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지난 호에 이어 올해 각 제조사들이 내놓을 새 브랜드를 알아본다.

▲ HYUNDAI

지난해 현대자동차는 투싼(Tucson), 산타페(Santa Fe), 하이브리드 차량인 아이오닉(Ioniq) 등 실용성을 갖춘 브랜드로 호주 시장에서 성공적인 판매를 이어갔다. 이런 호조가 올해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호주 시장에서 찬사를 받았던 i30 N 해치백에 이어 현대는 N 시리즈의 하나로 올해 1분기, 5도어 패스트백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어 6월 이전, 차세대 전기 트레인을 특징으로 하는 Kona EV를 출시한다. 이 차량은 강력한 전기 파워를 자랑하지만 구입비용은 5만 달러가 조금 넘을 것으로 보인다.

또 하반기에는 지난해 초 처음 공개된 새 ‘벨로스터’(Veloster)가 호주 시장에도 선보인다. 호주 출시가 늦어지는 것은 오른쪽 핸들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기존 Kona와 유사한 형태의 SUV가 선보이며, 현대의 주력 모델 중 하나인 소나타(Sonata) 차세대 버전도 소개된다.

▲ INFINITI

닛산자동차가 1989년부터 출시한 럭셔리 승용차 브랜드 인피니티는 ‘QX50’ SUV로 호주의 중형 럭셔리 SUV 시장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인피니티의 새 브랜드는 기존 Audi Q5, BMW X3, Mercedes-Benz GLC과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인피니티의 이 차종은 올해 중반기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 JAGUAR

재규어는 오는 5월 F-Type Chequered Flag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인다. XK120 출시 후 70년 만에 선보이는 신형 모델은 독특한 20인치 합금, 붉은색의 브레이크 캘리퍼, 그리고 차량은 흰색, 빨강, 회색 등 3종류이다. 4기통 터보 또는 V6 엔진과 함께 쿠페 또는 컨버터블을 선택할 수 있다. 이어 3분기에는 SUV 차량으로 고성능의 F-Pace SVR를 만날 수 있다.

▲ JEEP

미국 자동차 제조사 가운데 유일하게 새 모델 출시를 밝혔다. 오프로드 차량의 가장 상징적 브랜드인 ‘Wrangler’ 6세대 모델이 올해 1분기, 호주 시장에 모습을 드러낸다. 고전적 외모를 그대로 이어가는 새 모델은 오프로드에서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보다 진화된 온로드 성능을 갖추었다.

또한 페이스리프트 된 레니게이드(Renegade) 모델의 도시형 SUV도 호주 자동차 전시장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이며 완전히 새로워진 그랜드 체로키(Grand Cherokee)가 호주 외 시장에서 먼저 선보인다.

▲ KIA

현대자동차의 자매 브랜드로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Australian Open tennis tournament) 메인 후원사인 기아(Kia)는 이달 중 ‘Cerato’ 해치, Cerato 세단 GT, Picanto GT를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라토 해치는 지난해 말 출시한 세단형과 유사하며 GT 모델은 현대 i30 N 시리즈에 장착된 1.6리터 터보 four-pot 엔진, 멀티 링크(multi-link)의 후부 서스펜션을 특징으로 보다 강력한 파워를 갖고 있다. 또 Picanto GT는 1.0리터 3-실린더의 터보 가솔린 엔진으로 소형 승용차 시장의 새로운 강자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하반기, 기아는 현대의 새 서브 컴팩트 SUV 버전과 함께 소형 SUV 시장에 발을 들인다. 비슷한 시기에 전기차 모델인 e-Nitro도 출시한다. 이는 현대 Ioniq과 동일한 토대에 파워 트레인을 기반으로 하며, 이전 스포티지(Sportage)와 유사한 크기의 크로스 오버 모양이다.

▲ LAND ROVER

다음 달, ‘Discovery Sport Landmark’ 에디션을 출시한다. 독특한 19인치 합금, 그레인드 가죽 트림, 세 가지 차량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오는 6월에는 새로운 ‘Range Rover Evoque’가 나온다. 전 세계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는 랜드로버는 스타일링에서 보다 진화된 모습을 보이지만 마일드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등 새로운 기술이 추가된다.

▲ LEXUS

차체가 작으면서 고급스러운 SUV가 오늘날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고급차 브랜드인 렉서스 또한 이 시장을 노린다. 다음 달 새로이 선보이는 Lexus UX는 BMW X2, Volvo XC40과 경쟁체제를 구축할 전망이다. 도시형 SUV에 초점을 둔 UX는 2.0리터의 가솔린 및 가솔린-전기 하이브리드로 front 또는 all-wheel drive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 MASERATI

이탈리아 럭셔리 자동차 제조사인 마세라티는 ‘Porsche Cayenne Turbo’, ‘Range Rover Sport SVR’의 라이벌이 될 ‘Levante GTS’를 내놓는다. 404kW과 730Nm에 적합한 페라리 설계의 3.8리터 트윈 터보 V8 엔진을 장착했다.

▲ MAZDA

올해 마즈다의 가장 중요한 모델 중 하나는 완전히 새로워진 ‘Mazda 3’이다.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모터쇼에서 소형 해치와 세단을 소개한 바 있다. 올해 중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3개 모델에는 새 언더피닝과 압축 점화를 사용해 효율성을 높인 Skyactiv-X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

▲ McLAREN

이 회사의 특징인 슈퍼카 스타일의 ‘McLaren 720S’에 지붕을 없앤 ‘720S Spider’를 출시한다. 쿠페와 동일하게 527kW 4.0리터 V8로 구동되는 오픈 탑 머신은 올 상반기, 호주 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 MERCEDES-BENZ

독일의 다른 고급 차종과 경쟁을 벌이는 벤츠는 올해에도 새로운 모델을 계획하고 있다. 1분기에는 ‘CLS 350’, ‘CLS AMG53’, ‘A180 해치’ 등 3개 모델의 확장판을 선보이며 ‘AMG C63’ 세단, 쿠페, 왜건을 내놓는다.

SUV 시장 점유를 위해 4세대 ‘GLE SUV’로 Audi Q7, BMW X5와 경쟁을 펼치게 되며 이어 완전히 새로워진 ‘B-Class compact-MPV’를 출시한다. 2분기에는 세단으로 나오던 A-Class의 해치백 모델을 소개한다는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S-Class 수준의 고급스러움을 갖춘 풀사이즈 SUV 차세대 버전인 ‘GLS’를 선보이며, ‘AMG’ 시리즈의 A35 4Matic은 올해 연말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는 A250 4Matic과 추후 계획된 AMG A45 사이에 나오는 새 모델이다.

아울러 올해 메르세데스 벤츠도 전기차 대열에 합류한다. GLC 기반의 전기차 SUV에는 450킬로미터를 주행할 수 있는 300Kw 전기 모터와 배터리가 장착된다.

▲ MINI

전기차가 점차 확대되는 가운데 미니(Mini) 또한 올해 2분기, 기존 ‘Countryman’ 브랜드의 전기차 버전인 ‘Countryman PHEV’를 내놓는다. 1.5리터 3기통 가솔린 엔진에 front wheels과 리어 액슬(rear axle) 전기차량을 선보인다.

▲ MITSUBISHI

조만간 새로 출시되는 ‘Triton’은 ute 인라인과 같은 대담한 차제가 특징이다. 터보 디젤 엔진은 이전 모델과 동일하며 6단 자동 변속기로 성능 향상과 안전 기능을 더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다음호에 계속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