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overcast clouds
Sydney
humidity: 100%
wind: 1 m/s WSW
H19 • L17
Tue
23 C
Wed
21 C
Thu
21 C
Fri
22 C
Sat
23 C
Home부동산/경제웨스턴 시드니, 호주 전역서 임대 스트레스 가장 높아

웨스턴 시드니, 호주 전역서 임대 스트레스 가장 높아

[웨스턴 시드니(Western Sydney)의 경우 호주 전역에서 임대 스트레스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주택 임대를 알리는 표지판. 사진 : aap]

관련 단체 ‘Everybody’s Home Campaign’ 밝혀… 대부분 NSW 주 집중

웨스턴 시드니(Western Sydney) 지역이 호주 전역에서 가장 크게 임대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선거구(Federal electorate) 별로 조사한 결과 임대 스트레스가 가장 높은 지역은 파울러(Fowler) 선거구 구역이었으며, 막마혼(McMahon)이 세 번째, 블랙스랜드(Blaxland) 다섯 번째, 다수 한인 동포들이 거주하는 왓슨(Watson) 지역구가 여섯 번째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호주 전국적으로 임대 스트레스가 가장 높은 상위 20개 선거구 가운데 NSW 주에만 11개 지역이 포함됐으며, 이 지역은 노동당 또는 국민당 의원 기반이었다.

‘임대 스트레스’는 저소득 계층 가운데 소득의 3분의 1 이상일 경우를 기준으로 간주된다.

이번 조사는 주거 관련 노숙자 지원 사회단체인 ‘Everybody’s Home Campaign’(EHC)이 NSW대학교에 의뢰한 것으로, EHC는 “주택 구입의 어려움이 도심에 한정된 문제라는 통념을 깨뜨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높아진 주택 가격으로 내집 마련의 어려움은 도시 전역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EHC의 케이트 콜빈(Kate Colvin) 대변인은 “웨스턴 시드니 지역은 시드니 인구 증가의 불균형적인 부분을 흡수했으며, 이는 부동산 수요를 촉진시켰다”고 말했다.

파울러 선거구 지역은 지난 2011년에서 2016년 사이 주택 임대료가 30% 가량 증가했으며, 최저소득 가구 또한 5%가 늘어났다.

같은 기간, 파울러 선거구역 인구는 1만5천 명 이상 증가했다. 또 임대 스트레스가 높은 블랙스랜드는 1만6천 명, 맥마혼 2만2천 명, 왓슨 선거구는 1만3천 명이 늘었다. 이는 모스만(Mosman)을 비롯해 노던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을 포함하는 와링가(Warringah) 선거구 534명, 알포드 포인트(Alfords Point)와 방고어(Bangor), 바든 릿지(Barden Ridge), 보넷 베이(Bonnet Bay) 등 시드니 남부 및 남서부 40여 서버브(suburb)가 포함된 휴즈(Hughes) 선거구의 2천600명 인구 증가와 크게 비교되는 수치이다.

임대 스트레스로 인해 노숙자 수 또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2011-2016년) 사이 시드니 남서부 지역에서의 노숙자 증가 비율은 무려 61%에 달했다.

노숙자나 가정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또 다른 민단 단체 ‘Shelter NSW’의 카렌 월시(Karen Walsh) 대표는 “저소득층 가정의 경우 주거비용이 낮은 사회주택 부족으로 노숙자로 내몰릴 위험이 크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이들은 삶의 과정에서 일하는 시간이 줄어들거나 일을 위해 필요한 자동차에 문제가 발생해 큰 비용이 소요되는 경우 등은 상당히 심각한 재정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월시 대표는 “NSW 주 정부는 향후 10년 동안 최소한 5천 가구의 사회주택을 늘려야 한다는 강한 압력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EHC 또한 주 및 연방 정부가 보다 많은 수의 공공-사회주택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임대 스트레스 가장 높은 NSW 주 지역(연방 선거구역별. 선거구-주 : 해당 suburbs)

-Fowler(NSW) : Bossley Park, Abbotsbury, Edensor Park, Wakeley, St Johns Park, Bonnyrigg, Canley Heights, Canley Vale, -Fairfield East, Cabramatta, Warwick Farm, Chipping Norton, Liverpool

-Richmond(NSW) : Tweed Heads, Murwillumbah, Mullumbimby, Bangalow

-McMahon(NSW) : Penrith, Blacktown, Fairfield, Holroyd

-Lyne(NSW) : Port Macquarie – Hastings, Greater Taree, Gloucester, Dungog, Great Lakes

-Blaxland(NSW) : Auburn, Bankstown, Villawood, Regents Park, Georges Hall, Milperra

-Watson(NSW) : Ashfield, Bankstown, Campsie, Canterbury, Chullora, Croydon Park, Greenacre, Lakemba, Punchbowl, Rookwood, Belmore

Source : NSW대학교(사회단체 Everybody’s Home Campaign 의뢰)

노숙자 지원 사회단체인 ‘Everybody’s Home Campaign’의 케이트 콜빈(Kate Colvin) 대변인. 그녀는 이번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주 및 연방 정부가 더 많은 공공-사회주택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