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8%
wind: 5 m/s W
H21 • L19
Tue
20 C
Wed
21 C
Thu
23 C
Fri
23 C
Sat
24 C
Home부동산/경제시장 침체 속, 가장 뜨거운 부동산 개발 지역은 어디?

시장 침체 속, 가장 뜨거운 부동산 개발 지역은 어디?

[퀸즐랜드(Queensland)의 도시 입스위치(Ipswich) 근처에 위치한 리플리(Ripley)가 2010년 최우선 개발구역(PDA)으로 지정된 이후, 호주의 가장 큰 최대 종합개발계획 지역으로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다. 사진은 공사가 완료된 종합 쇼핑센터 ‘리플리 타운센터’(Ripley Town Centre)의 조감도. 사진 : Sekisui House.]

브리즈번 외곽 리플리, PDA 지구로… 종합개발계획단지로 급부상

부동산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호주 주요 도시들의 주택 가격은 첫 주택구입자들에게 아직도 넘기 어려운 벽이다. 이런 가운데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깨끗한 신규개발단지는 부동산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

지난 일요일(6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의 부동산 섹션 도메인은 부동산 시장에서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지역을 소개, 이목을 끌었다.

2010년까지만 해도 퀸즐랜드(Queensland) 주의 작은 도시 입스위치(Ipswich) 인근에 자리한 리플리(Ripley)는 주민 몇 천 명만이 거주하는 작은 시골 지역이었다. 그러나 그 해 10월 QLD 주 정부가 이곳을 ‘최우선 개발구역’(Priority Development Areas. PDA)으로 지정하고 브리즈번에서 가장 가까운 신규 서버브(suburb)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주 정부의 이 같은 계획에 따라 리플리는 퀸즐랜드 주의 최대 주거 개발지이자, 호주의 가장 큰 최대 종합개발계획 지역으로 부상했다. 호주 통계청(ABS)에 따르면 리플리는 46평방킬로미터의 부지로 2041년까지 인구 12만 명에 달하는 광역 브리즈번(Greater Brisbane)의 최대 서버브로 발전하게 될 전망이다. 현재 15억 달러 상당의 종합 쇼핑센터 ‘리플리 타운센터’(Ripley Town Centre)가 이미 완성되었으며, 개발공사는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

종합개발계획 지역의 경우 주요 도시들과는 떨어진 외곽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아 자동차로 1시간 남짓 소요되고, 대중교통으로 이동하기에도 제한이 있다는 비난을 사기도 한다. 리플리의 경우 브리즈번 CBD에서 40킬로미터 거리이며 자동차로는 약 40분이 소요된다.

그러나 부동산 가치 평가 및 자문 서비스 회사인 ‘헤론 토드 화이트’(Herron Todd White)의 크레이그 로비(Craig Robbie) 부사장은 이런 요소가 주택 구매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한다. “대부분의 이 지역 주택 구매자들은 기차와 같은 사회기반 시설을 기다릴 준비가 되어 있어 신규 지역에 일찍 자리 잡고자 한다”며 “모든 것은 구매자들의 관점에 달려 있다”고 말한다.

로비 부사장에 따르면 도시 외곽에 건설된 종합개발단지는 리플리가 처음은 아니다. 퀸즐랜드 주의 스프링필드(Springfield)와 포레스트 레이크(Forest Lake) 또한 1990년대에 계획된 종합개발 지역이다.

이 지역들의 개발이 처음 계획되었을 당시에도 거리가 멀다는 우려감이 컸으나, 마케팅 효과와 향후 여러 생활편의 시설이 들어설 것이라는 기대감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성장과 확장을 거듭했다.

14개월 전, 생애 첫 주택으로 부동산 개발사 세키스이 하우스(Sekisui House)의 에코 리플리(Ecco Ripley) 개발지 타운하우스를 구매한 매튜 테일러-페링톤(Matthew Taylor-Farrington)씨는 자신의 결정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입스위치에 위치한 직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그는 직장까지 통근거리가 10분 이내로 가까울 뿐만 아니라, 브리즈번 도심으로 간다고 해도 승용차로 40분 정도 거리여서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는 생각이다.

저렴한 가격 또한 테일러-페링톤씨가 이 집을 구매하게 된 또 하나의 결정적인 이유다. 그가 구매한 방 3개짜리 테라스가 딸린 새 집의 가격은 34만 달러였다. 그는 첫 주택구입자들이 주택 시장에 진입하기에 좋은 가격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에코 리플리 단지는 주거 형태가 다양해 작은 주택으로 이주하는 다운사이저, 젊은 커플, 또는 군인 등 다양한 가족형태가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플리 지역의 주택 가격은 33만 달러의 타운하우스에서 400평방미터 크기의 방 4개 짜리 하우스가 40만~45만 달러 사이로 저렴한 편이다.

로비 부사장은 현재 스프링필드에서 리플리까지 철도라인이 확장될 계획이 있으나 리플리 지역의 인구성장이 보다 확대되기 전까지는 현실화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리플리 서버브(suburb)는 브리즈번 CBD에서 자동차로는 약 40분이 소요되지만, 부동산 가치 평가 및 자문 서비스 회사인 ‘헤론 토드 화이트’(Herron Todd White)의 크레이그 로비(Craig Robbie) 부사장에 따르면 앞으로 기차와 같은 사회기반시설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사진은 ‘리플리 타운센터’의 주차 공간. 사진 : Sekisui House

14개월 전 생애 첫 주택으로 리플리 지역 소재 에코 리플리(Ecco Ripley) 개발지의 타운하우스를 구매한 매튜 테일러-페링톤(Matthew Taylor-Farrington)씨(사진)는 방 3개짜리 테라스가 딸린 새 집을 34만 달러에 구매했다.

리플리는 브리즈번 외곽의 도시 입스위치(Ipswich)에서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있다. 사진은 입스위치 중심가.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