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0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93%
wind: 3 m/s NW
H13 • L8
Thu
15 C
Fri
14 C
Sat
13 C
Sun
12 C
Mon
9 C
Home정치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

모리슨 총리 발표… 2014년 10월부터 NSW 주 총독(Governor) 재임

피터 코스그로브(Peter Cosgrove) 총독의 5년 임기가 끝남에 따라 호주 육군 예비역 장성이자 현 NSW 총독(Governor. 38대)으로 재임 중인 데이빗 헐리(David Hurley)가 새 호주 총독(Governor-General)으로 지명됐다.

모리슨(Scot Morrison) 총리는 지난 일요일(16일) 아침 캔버라 의사당에서 미디어 컨퍼런스를 갖고 이를 공식 발표했다. 헐리 총독 지명자는 내년 6월부터 제27대 호주 총독으로서의 임무를 시작한다.

헐리 총독 지명자는 지난 42년간 호주 육군에서 경력을 쌓아왔으며 1993년 미국 주도로 소말리아 내전에 개입했던 유엔 다국적군 UNITAF(Unified Task Force)의 ‘살러스 작전’(Operation Solace) 호주군 책임자로 임명돼 성공적인 임무를 수행, 십자훈장(Distinguished Service Cross)을 수훈했다. 이어 1999년에서 2000년 호주 육군 제1여단장으로, 2003~2007년 동안 부대개발 참모장(Chief of Capability Development Group)을 거쳐 2011년 7월 호주 육군 참모총장(Chief of the Defence Force)에 임명됐다.

3년 뒤인 2014년 6월 호주 방위군에서 퇴직한 헐리 장군은 그해 10월 매리 배쉬어(‘Dame’ Marie Bashir. 제37대) 여사의 뒤를 이어 NSW 주 총독으로서의 임무를 시작했다.

정계에서는 데이빗 헐리 총독 지명자가 여야 모두의 지지를 받고 있어 그에 대한 모리슨 총독의 지명을 안전한 선택으로 여기는 분위기이다.

지난 일요일(16일) 모리슨 총리의 차기 총독 지명자 발표 자리에 부인 린다 헐리(Linda Hurley) 여사 및 자녀들과 함께 선 그는 “내년, NSW 주 총독으로서의 임기가 끝나 특별한 호주인들을 지속적으로 만날 기회가 없었을 것”이라는 말로 이번 총독 지명을 감사히 받아들일 것임을 밝혔다.

이어 “(주 총독으로 재임한) 지난 4년 동안 호주와 호주인에 대해 확실한 감정을 느꼈다”고 전제한 헐리 총독 지명자는 “정서적 측면에서 호주는 매우 부유한 국가”라며 “호주인들은 자기 시간과 에너지, 재능을 나누는 데 적극적이며 또한 자신을 기부하는 데에도 앞장서고 있는데, 앞으로도 이런 사회 활동이 활발해지고 많은 이들이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총독인 피터 코스그로브 경(Sir Peter Cosgrove)은 내년 3월로 임기가 끝난다. 하지만 내년 3월 NSW 주 총선이 예정되어 있어 데이빗 헐리 총독 지명자는 NSW 주 총독으로 이 기간 계속 재임해야 함에 따라 코스그로브 총독의 임기는 3개월 연장됐다.

모리슨 총리는 “헐리 예비역 장군과 그의 부인이 가진 최고의 미덕은 겸손이며, 이는 호주 총독으로서 아주 적합하고 고무적인 일이라 생각한다”면서 “덕장으로서의 그의 미덕은 사람들을 하나로 융화하는 능력으로 나타난다”는 말로 그의 총독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노동당 간부직을 맡고 있는 짐 찰머스(Jim Chalmers) 의원은 신임 총독 지명을 환영한다고 밝히며 “하지만 그 절차에는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찰머스 의원은 “노동당의 빌 쇼튼(Bill Shorten) 대표는 오늘(16일) 아침에서야 이 사실을 통보받았다”며 야당과의 논의 없이 결정한 데 대해 “실망스러운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조만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신임 총독에 대한 권고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호주 총독은 실질적으로 영국 여왕을 대리하는 역할로 여왕의 재가를 받아 임무를 개시한다.

헐리 총독 지명자는 42년간 호주 군에서 복무하면서 ‘덕장’으로서의 이미지를 쌓아 왔다. 장성 시절, 센트럴 퀸즐랜드(Central Queensland) 지역 록햄턴(Rockhampton)의 호주 육군 예비군 부대를 방문, 병사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헐리 장군(맨 오른쪽).

총독 지명을 발표하는 캔버라 의사당에 함께 한 헐리 지명자와 가족들. 왼쪽부터 딸 케이틀린 오르(Caitlin Orr), 헐리 지명자, 부인 린다(Linda), 딸 아멜리아 헐리(Amelia Hurley)와 아들 마커스 헐리(Marcus Hurley).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