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3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5%
wind: 9 m/s NE
H33 • L30
Wed
25 C
Thu
24 C
Fri
23 C
Sat
27 C
Sun
27 C
Home사회활기가 사라진 시드니… “Stop talking Sydney down”

활기가 사라진 시드니… “Stop talking Sydney down”

[최근 시드니 시티 카운슬이 도심 16개 라이브 공연 업소 지원금 제공을 결정한 가운데 도시의 밤 활력 살리기에 주력해 온 제스 스컬리(Jess Scully) 시 의원이 다섯 가지 방안을 제시, 눈길을 끌었다. 사진은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앞의 야외 바(bar).]

도시 활기 되살리기 위한 시드니 시티 카운슬러의 다섯 가지 제안

“시드니는 도시 활기를 위한 기본적인 시설들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진실로 활력 있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사고의 전환이 필요하고 또 대중교통을 위한 투자가 요구된다.”

시드니 시티 카운슬(City of Sydney)의 제스 스컬리(Jess Scully) 시 의원은 지난 2014년 ‘Lockout Laws’ 시행 이후 밤 문화가 사라지고 야간 경제가 위축된 시드니 도심의 밤 오락을 되살리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는 카운슬러이다.

최근 시드니 시티는 도심의 밤에 활력을 더해주는 16곳의 라이브 공연 업소에 26만5천 달러의 지원금을 제공키로 했다.

이와 관련, 스컬리 의원은 지난 토요일(15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시드니의 밤 활력을 살리기 위한 다섯 가지 방안을 제시, 눈길을 끌었다.

그녀가 제안한 첫 번째는 이야기를 바꾸는 것이다. “시드니의 밤은 죽었다는 인식이 있다”는 스컬리 시 의원은 “하지만 그렇지 않으며 밤을 즐길 만한 곳은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만약 우리가 여전히 ‘Sydney down’을 말한다면 이는 자기 충족적 예언, 즉 그 말대로 되는 예언(self-fulfilling prophecy)이 될 것”이라며 “밤에도 활기가 넘치는 도심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시드니사이더(Sydneysiders)들이 밤을 즐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로 ‘자정이 넘으면 이 도시에서 좋은 일은 하나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법 집행 당국의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야간의 여흥은 전 세계 어느 도시에서나 중요한 부분이며, 밤 문화라 하여 쾌락만을 추구하거나 범죄 행위를 저지르는 것이 아님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는 게 그녀의 지적이다.

스컬리 시 의원은 도심의 밤을 즐기는 시드니사이더들은 (법 집행 당국의 인식과 달리) 성인으로 대접받을 권리가 있으며 밤 여흥을 위한 시설들은 전 세계 여행자, 국제학생들에게 중요한 부분을 제공한다고 말한다. 특히 도시의 밤을 즐기기 위한 시설은 기술 및 지식경제적 재능을 끌어들이는 요소라는 게 그녀의 주장이다.

세 번째로 스컬리 시 의원은 음악적 재능을 가진 이들을 육성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NSW 의회가 시드니의 라이브 음악 업소에 대한 조사를 거쳐 지난 달(11월) 내놓은 보고서는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였지만 이제는 행동을 취한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재능을 가진 신인들을 위한 지원에 우리가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도시에 살고 있음을 이해시키는 것이 포함되며(자부심을 주어야 하며), 라이브 무대와 리허설 룸, 오페라하우스와 같은 대규모 공연장은 물론 허름한 바(bar) 또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넷째는 정책을 입안하는 이들이 시드니의 문화적 자산을 소중하게 여기고 주요 명소를 보호하기 위해 런던, 토론토 등의 도시들이 추진했던 선례를 따를 필요가 있다는 제안이다.

아울러 스컬리 시 의원은 마지막 사항으로 대중교통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늦은 시간까지의 원활한 대중교통 기반이 도심의 밤 문화를 살리고 도시 활력을 이끌어내는 열쇠라는 설명이다. “지난 2011년 시드니 시티 카운슬은 킹스크로스(Kings Cross)를 운행하는 24시간 대중교통 체제를 권고한 바 있다”고 말한 스컬리 시 의원은 “만약 이것이 시행됐다면 ‘Lockout Laws’로 이어진 문제들은 덜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컬리 시 의원은 킹스크로스를 비롯해 도심 지역의 주류제공 업소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을 규정한 ‘Lockout Laws’를 강력하게 반대하는 사람이다. 그녀는 제한된 영업시간은 물론 신분증 스캔을 위한 특수 기계장치 등 번거로운 안전요구 사항에 대해 “일반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스컬리 시 의원은 만약 자신이 정책을 결정하는 자리에 있었다면, 1990년대 말 펍 내에 포커머신을 설치하도록 허용한 결정을 번복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당시 이 규정을 반대하는 이들은 “도박으로 인한 사회 문제를 확대시키고 도심의 건전한 라이브 음악 공연 업소를 위축시킬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녀는 그 파급을 여전히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 점에서 ‘Lockout Laws’의 영향도 오래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이다.

스컬리 시 의원은 어떤 주 정부도 포커머신 정책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포커머신에서 오는 세수를 도심의 라이브 업소 활성화 기금으로 활용하자는 NSW 주 의회 보고서의 아이디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드니 시티 카운슬은 계획 통제에 대한 재검토를 통해 시드니 도심의 라이브 공연 업소들을 지속적으로 육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9월부터 시드니 시티 카운슬은 라이브 공연 업소들의 방음 및 장비 개선에 중점을 두고 40개 업소를 대상으로 85만 달러를 지원, 소음을 유발하는 라이브 업소와 도심 지역 거주자들이 공존하는 길을 모색해가고 있다.

시드니 시티 카운슬의 제스 스컬리(Jess Scully) 시 의원. 사진 : Jess Scully 트위터(@jessaroo)

지난 2016년 2월, NSW 주 정부의 ‘Lockout Laws’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Keep Sydney Open’ 회원들이 이 법의 철회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이 법을 비난하는 다양한 문구는 물론 당시 NSW 주 마이크 베어드(Mike Baird) 주 총리의 사진에 히틀러의 콧수염을 붙여 그의 ‘밀어붙이기 식’ 정책을 비꼬기도 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