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8 C
clear sky
Sydney
humidity: 81%
wind: 3 m/s NNW
H12 • L4
Sun
15 C
Mon
12 C
Tue
12 C
Wed
15 C
Thu
12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자선단체 기부된 킬라라 주택, 높은 낙찰가 기록

시드니 주말 경매- 자선단체 기부된 킬라라 주택, 높은 낙찰가 기록

[]

잠정 가격에서 40만 달러 높아져… 올해 마지막 경매 매물 530채 나와

올해 마지막 빅 경매였던 지난 주말(15일) 시드니 주택 시장에서 부동산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매물은 킬라라(Killara) 소재 주택이었다.

매각 기금을 자선 기관에 제공하기로 한 이 주택은 이날 잠정 가격(220만 달러)을 크게 넘어선 260만 달러에 낙찰됐다. 이처럼 높은 낙찰 가격을 기록한 것은 이 주택이 갖고 있는 개발 가능성이 크다는 점으로, 실제로 이날 경매에서 부동산 개발업자 및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 주택은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유언에 따라 매물로 나온 것으로, 소유주는 자선 기관에 기부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유언집행관은 “예전부터 개발회사 관계자들이 매각할 것을 요청했지만 마지막 남은 자산을 사회에 기부한다는 소유주의 뜻은 분명했다”고 말했다.

컬워스 애비뉴(Culworth Avenue) 상에 자리한 이 주택은 이날 시드니 지역에서 경매가 진행된 530채의 매물 중 하나였다. 이날 시드니 주말 경매가 끝난 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에 결과가 보고된 297채의 낙찰률은 40.9%로 집계됐다.

킬라라의 주택은 65년 만에 처음 시장에 나온 매물이었다. 경매를 맡은 마크 모리스(Mark Morris)씨가 851스퀘어미터의 이 주택 경매 시작을 알린 후 첫 입찰가를 제시받기까지 잠시의 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다가 이너웨스트에서 온 한 커플이 180만 달러를 제시했고 이어 캔버라에 거주하는 한 투자자가 185만 달러는 내놓았다. 이때부터 두 입찰자간의 가격 경쟁이 시작됐고 입찰 금액은 빠르게 220만 달러(잠정가격)를 넘어섰다.

이어 킬라라의 한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예비 구매자가 입찰 경쟁에 뛰어들어 225만 달러를 내놓으면서 다시금 가격이 높아졌고, 마지막에는 캔버라의 투자자에게 낙찰이 이루어졌다. 이들의 가격 경쟁은 이 매물 낙찰가를 260만 달러까지 높인 상태였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됐던 것은 1953년으로 당시 매매가는 1950파운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잠정 가격에서 크게 높아진 낙찰가이지만 킬라라의 중간 주택 가격(278만8천 달러)에는 미치지 못한 금액이다.

캔버라에서 이날 경매에 입찰한 투자자 마이클 리(Michael Lee)씨는 “시드니 주택 시장이 크게 둔화된 상태였고, 이 때문에 킬라라 지역에 주택을 마련하게 됐다”고 기뻐했다. 그는 당분간 이 주택을 임대로 내놓은 뒤 향후 재건축을 하겠다는 계획을 언급했다.

수년 전부터 킬라라 기차역 주변으로 주거지 개발이 진행되는 가운데서도 이 주택만은 그대로 남았다. 주변에 아파트들이 다수 들어섰지만 주택 사방으로 나무가 무성해 사생활이 크게 노출되지 않는다. 소유주는 사망하기 전, 카운슬에 지속적으로 편지를 써 주거지 개발이 자신의 주택에 방해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언집행관은 “현재의 침체된 시드니 주택시장을 감안할 때, 매우 좋은 낙찰 결과”라고 말했다. 사망자는 주택 판매 수익금을 자선 기관 8곳에 전해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매매를 진행한 ‘Forsyth Real Estate’ 사의 제임스 마시먼(James Marshman) 에이전트씨도 “경매 과정에서 예비 구매자들이 대담하게 입찰가를 제시했다”며 “내년에는 시드니 경매 시장에 이 같은 분위기가 다시 살아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 시기가 언제쯤일런지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킬라라는 근래 중국계 투자자들의 주택 구입이 활발했던 곳이기도 하다. 그는 내년 초 설이 지나면 중국계 수요자들이 킬라라 주택 시장에 다시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킬라라 소재 주택을 포함, 이날 어퍼노스쇼어(upper north shore) 지역에서는 42채의 주택이 경매 매물로 나왔으며 부동산 시장 활황기와 달리 낙찰률은 40.5%에 머물렀다.

반대편인 시드니 남부(Sydney South)에서는 60채의 매물에 대해 경매가 진행됐다. 이 가운데 크로눌라(Cronulla)의 윈저 로드(Winsor Road) 상에 있는 3개 침실 주택은 3명의 예비 구매자를 대상으로 202만5천 달러에 사전 경매가 제안됐지만 매매되지 않았으며, 경매 당일에도 입찰자는 없어 무산됐다.

매매를 진행한 ‘Cripps & Cripps Property– Cronulla’ 사의 제이슨 호우스(Jason Hawes)씨는 “5명이 입찰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경매 당일 한 명도 나오지 않아 놀랐다”며 “이미 관심을 보였던 3명의 예비 구매자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조만간 매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크로눌라 주택 경매를 맡았던 ‘Cooley Auctions’의 앤드류 쿨리(Andrew Cooley) 경매사는 예비 구매자들의 관심을 받았지만 입찰자가 나오지 않은 데 대해 “예비 구매자들이 담보대출 승인을 받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0월 이후 시드니 경매 낙찰률은 50%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강화된 담보대출 규제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크로눌라에 자리한 또 다른 매물은 좋은 거래 기록을 남겼다. The Esplanade 상의 해안가에 위치한 이 매물엔 11명이 입찰해 가격 경쟁을 이어갔으며 378만7천 달러에 낙찰됐다.

시드니 동부, 노스 본다이(North Bondi)의 한 매물은 2명이 입찰했으나 잠정 가격(270만 달러)에서 더 이상 오르지 않은 채 낙찰이 이뤄졌다. 매매를 진행한 ‘Raine & Horne Double Bay’ 사의 릭 세라오(Ric Serrao) 에이전트는 “지은 지 오래되어 다소 낡은 이 주택은, 그러나 개발 잠재성으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던 주택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시드니 도심 인근 글리브(Glebe)의 웨스트모어랜드 스트리트(Westmoreland Street)에 자리한 6개 침실의 주택에는 6명이 입찰했으나 입찰 가격이 크게 오르지 않은 채 187만 달러에서 낙찰됐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1998년이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52만6천 달러였다.

크로눌라(Cronulla)의 The Esplanade 상에 자리한 주택. 11명이 입찰해 가격 경쟁을 이어간 이 주택은 378만7천 달러에 낙찰됐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