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5 m/s SW
H16 • L12
Wed
15 C
Thu
14 C
Fri
14 C
Sat
13 C
Sun
12 C
Home매거진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제품의 특성을 최대한 부각시킨 광고물은 그 나름대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사진은 도요타(Toyota) 사에서 나온 소형 트럭 ‘하일럭스’(Hilux) 광고의 한 장면. 작지만 엄청난 파워를 부각시킨 이 광고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끌어내며 가장 흥미로운 자동차 광고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Toyota Hilux “Bugger”, Holden Monaro “Game over” 등 돋보이는 아이디어

보통 15초 또는 30초 분량으로 잘 만들어진 한 편의 광고는 해당 제품에 대한 정보 제공을 넘어 소비자들의 흥미를 유발, 광고 효과를 배가시킨다. 특히 다이나믹한 장면 또는 색다른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자동차 광고 영상들을 따로 모아 놓은 유투브(youtube.com) 사이트는 자동차 마니아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호주에서 제작된 자동차 광고 가운데 소비자들에게 깊이 인식된 광고들이 많다. 최근 자동차 전문 미디어 ‘Drive’ 사는 오래 전 제작, 방영됐던 각 자동차 광고 가운데 가장 인기를 끌었던(실질적으로 제품보다는 광고 자체로) 광고들을 소개, 눈길을 끌었다.

▲ Toyota Hilux “Bugger”

소형 트럭으로 나온 도요타 하일럭스(Hilux) 광고만큼 소비자들의 웃음을 유발한 광고도 드물 듯하다. 그리 여유 있어 보이지 않는 시골의 한 농부가 하일럭스 트럭의 엄청난(?) 힘을 미처 알지 못해 일련의 ‘대형 사고를 치는’ 장면을 묘사한 광고로, 사고가 날 때마다 “Bugger”라며 한숨을 토해내는 장면이(bugger에는 욕설의 의미와 함께 ‘죽여주는군…’이라는 놀란 모습을 드러내는 것 등 여러 뜻이 있다) 자동차가 부각하려는 메시지를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이 광고에서 농부가 사고를 내고 혼잣말로 내뱉는 ‘bugger’는 ‘이런 젠장’이라는 뜻이 아닐까 싶다.

농부는 농장의 나무 울타리 중 하나가 기울어진 것을 보고는 자동차로 밀어 똑바로 세우려 했지만 너무 힘이 쎈 이 놈(자동차) 때문에 울타리 전체를 넘어뜨린다. 농장에서 자라던 거대한 나무를 베어낸 뒤 남은 밑동을 파내어야 하는데, 워낙 뿌리가 깊어 들어내지 못하자 나무 밑동을 밧줄로 묶어 자동차로 끌어내는 와중에, 자동차가 앞으로 전진하자 자동차의 파워에 못이긴 거대한 나무 밑동이 갑자기 뿌리까지 뽑혀 공중을 날아간 다음 옆집의 옥외 화장실을 박살내버린다. 이번에는 옆집 농부의 고장난 트랙터를 견인하려 앞쪽 트랙터 바디 부분에 줄을 매달고 자동차로 끌고 가려고 출발하는 순간 자동차의 힘에 못이진 트랙터 앞쪽 바퀴 부분이 그대로 떨어져 나간다. 압권은 이 농부가 키우는 대형견의 민망한 표정이 아닐까 싶다. 농부가 트럭을 몰고 나가려 하자 이 개가 평소처럼 달려나오는 힘을 이용해 짐칸으로 뛰어오르지만, 이미 속도를 낸 트럭은 앞으로 빠져나가고 점프했던 개는 그대로 진흙탕으로 추락, 손상된 체면을 한껏 얼굴에 담아낸다. 그 모습을 본 농부 아내의 어이없다는 얼굴… 아마도 이 장면에서 웃지 않은 시청자는 없을 듯하다. 소형 트럭의 파워를 강조한 이 광고는 호주 소비자들의 눈길을 한순간 사로잡으며 역대 가장 흥미로운 광고 중 하나로 떠올랐다.

이 광고는 맨 처음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동시에 방영되었으나 ‘bugger’라는 말이 부적절한(모든 시청자들에게) 것으로 간주되면서 잠시 중단되었으나 심의를 통과한 뒤 재방영되어 많은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Toyota Hilux 광고의 한 장면.

▲ Holden VU SS “Thunderstruck”

오지의 벌판에서 빨간색의 유트(ute) 자동차가 강력한 엔진 소리와 함께 흙먼지를 일으키며 동그란 원을 그리자 하늘에서는 같은 도너츠 모양의 회오리 바람이 발생한다. 그리고 배경 음악으로 호주 시드니에서 결성된 하드록 밴드 AC/DC의 ‘선더트럭’(Thundertruck) 음악이 흘러나온다. 바로 호주에서 생산되어 많은 오지(Aussie. 광고에 등장하는 유트 운전자는 호주의 상징과도 같은 ‘Akubra’ 모자를 쓴 젊은이이다)들의 사랑을 받은 홀든(Holden)의 VU SS 유트 자동차 광고이다. 2010년대 제작된 이 광고는 강렬한 화면으로 시선을 잡았던 자동차 광고 중 하나이다.

Holden VU SS 광고의 한 장면.

▲ 1970s Chrysler “Hey Charger”

1971년 호주에 수입된 크라이슬러(Chrysler)의 ‘차저’(Charger)는 2인승 쿠페를 기본으로, 단숨에 호주인들을 사로잡은 승용차였다. 남녀 커플이 ‘차저’를 타고 거리를 질주하면 길을 걷던 이들이 이 자동차를 보면서 환호하는 가운데 카메라는 한 여성이 손가락으로 V자를 그려보이는 모습을 잡아 광고 영상을 엔딩으로 사용한다. 당시 ‘차저’의 기본 가격은 4,850달러. 오늘날 가치로 보면 약 3만2천 달러이다.

Chrysler Hey Charger 광고의 한 장면.

▲ 1970s Holden’s “Football, meat pies, kangaroos and Holden cars”

1970년대 홀든(Holden) 자동차는 호주에서 생산된 차량이라는 것을 내세워 호주인들의 시선을 끌고자 무진 애를 썼던 것으로 보인다. 홀든 차량 광고에는 호주 국기와 호주 축구(Football. 둥근 운동장-oval-에서 손과 발을 이용해 전개되는 축구로 전 세계에서 오직 호주에만 있는 스포츠. Australian Football League, AFL가 있다), 미트파이(meat pies), 캥거루, 해변과 비키니 등 호주의 ‘아이콘’을 등장시키면서 홀든자동차를 함께 보여주고 있다. ‘홀든’ 브랜드 또한 ‘호주의 상징’임을 부각시키려 노력한 흔적이 묻어난다.

1970년대 홀든자동차 광고의 한 장면. ‘홀든’ 사의 특정 브랜드보다는 호주에서 생산된 ‘홀든 사의 자동차’를 부각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 1978 Ford Falcon 500

기존의 팔콘(Falcon)을 업그레이드해 ‘Falcon 500’을 선보인 포드(Ford) 사는 당시 호주의 최고 자동차 레이서로 꼽히는 앨런 모팻(Allan Moffat), 콜린 본드(Colin Bond), 존 고스(John Goss), 딕 존슨(Dick Johnson), 론 딕슨(Ron Dickson), 머리 카터(Murray Carter)를 모델로 등장시켰다. 포드 사의 이 광고 전략은 기존 팔콘에서 서스펜션 및 타이어 기술을 크게 향상시켰음을 보여주고자 했던 것. 이런 컨셉에 따라 6명의 레이서를 도로에 일렬로 세운 뒤 신형 팔콘으로 이들 사이를 지그재그로 빠르게 이동하는 장면을 잡아 영상을 만들어냈다. 이런 스타일의 광고가 등장한 것은 당시 처음이어서 신선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포드 팔콘 500 광고의 한 장면.

▲ Holden Monaro “Game over”

2001년 홀든이 선보인 자동차 광고 가운데 또 하나의 새로운 스타일로 주목받았던 광고 영상이다. 플레이스테이션을 시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였던 이 광고는 자동차 경주 게임기에 여러 자동차를 등장시켜 레이싱을 하는 도중 노란색의 모나로(Monaro) 자동차를 부각시켜 화면 상에 “Monaro is back”이라는 문구를 강조하면서, 마침내 여러 자동차를 제치고 맨 먼저 레이싱을 끝낸 뒤 플레이스테이션에서처럼 ‘Game Over’라는 문구를 통해 이 자동차가 모든 차량을 압도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모나로’는 1970년대 홀든이 내놓았다가 종단한 후 2000년대 다시 등장시킨 차종이다.

자동차 레이싱을 다룬 게임기 속에 차량을 등장시켜 모든 경쟁자를 압도한다는 내용을 강조한 Holden Monaro 광고.

▲ Toyota Avalon “Avalon drive and you’ll never turn back”

2000년 방영된 도요타의 아발론(Avalon) 자동차 광고는 드래그 코미디언으로 ‘데임 에드나’(Dame Edna)라는 애칭으로 불린 에드나 에버리지(Edna Everage)를 등장시켰다. 도요타가 새로 선보인 패밀리 세단으로, 기존 포드 사의 팔콘, 홀든의 코모도어(Commodore)와 동급의 차량임을 강조하고자 했으며 실질적으로는 같은 크기의 다른 세단에 비해 훨씬 고급스러움을 내세워 시선을 끌었지만(광고 자체는) 소비자 판매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했다는 평이다.

이 광고 동영상들은 ‘Drive’ 사의 인터넷 사이트, 관련 기사 페이지에서 전체를 다시 볼 수 있다.

www.drive.com.au/motor-news/sunday-7-classic-aussie-car-ads-120215)

Toyota Avalon 광고의 한 장면.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