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3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5%
wind: 9 m/s NE
H33 • L30
Wed
25 C
Thu
24 C
Fri
23 C
Sat
27 C
Sun
27 C
Home동포뉴스은퇴 앞둔 한국인 60%, “해외에서 살고 싶다”

은퇴 앞둔 한국인 60%, “해외에서 살고 싶다”

[은퇴를 앞둔 한국인 10명 중 6명이 은퇴 이후 해외에서 거주하고 싶다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가장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국가는 호주였다. 그래픽 : 푸르덴셜 생명보험 보도자료.]

호주-캐나다 선호… 자연환경-여가 생활 이유로

은퇴를 앞둔 한국인들이 남은 삶은 해외에서 보내고 싶다는 반응인 가운데 선호 국가로 호주를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다.

한국 보험회사인 ‘푸르덴셜생명’이 서울을 비롯해 5대 광역시 거주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은퇴 후 해외에서 거주하고 싶다는 이들은 60.4%에 달했다.

이들이 희망하는 거주 국가로는 호주를 선택한 이들이 84명(16.8%)으로 가장 많았으며 캐나다(14.4%), 하와이-괌(11.8%), 뉴질랜드(8.8%) 순이었다.

또 이들 국가를 선택한 이들은 날씨 등 자연환경(49.2%), 여가 생활(41.4%), 문화 및 라이프스타일(32.8%), 의료-복지시스템(20.8%)을 복수 응답으로 꼽았다.

해외에 거주하면서 우려되는 점으로는 언어 등 의사소통의 어려움(49.0%)이 가장 많았으며 가족-지인들과의 교류 감소, 한국보다 높은 물가 또한 걱정거리의 하나였다.

예비 은퇴자들의 해외 거주 예상 생활비는 월 300만∼400만원(26.8%), 200만∼300만원(26.4%), 400만∼500만원(17.8%) 순으로 응답했다. 한국에서 생활할 경우에는 월평균 200만∼300만원의 생활비가 소요될 것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한편 노후자금 마련 수단으로는 국민연금(64.8%)과 퇴직연금(36.8%) 등 제도적 연금 의존도가 높았으며 예금(40.4%), 저축성보험(29.6%), 연금보험(27.8%)을 꼽았다.

직장에서 퇴직해야 하는 예상 연령은 평균 60.9세로 조사됐으며 이후에도 일을 한다는 답변이었으며 예상하는 최종 은퇴 시기는 평균 65.2세였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