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94%
wind: 7 m/s S
H22 • L22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사회이민자 증가-도시 혼잡 우려불구, 다수 호주인 ‘다문화’ 지지

이민자 증가-도시 혼잡 우려불구, 다수 호주인 ‘다문화’ 지지

[최근 해외 이민자 유입이 도시 혼잡을 야기한다는 정치권의 주장이 이슈가 되지만 다수 호주인들은 다문화에 대해 강한 지지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호주 최대 기념일인 ‘Australia Day’를 기해 거리 행진을 펼치는 다양한 국가 출신의 호주인들.]

‘Scanlon Foundation’ 사회통합 조사… 다문화, ‘호주에 바람직하다’ 85%

최근 정치권이 호주 주요 도시의 혼잡을 가중시키는 주요 요인으로 해외 유입 이민자 증가를 내세우고 있지만 호주인 대다수는 여전히 ‘다문화’(multiculturalism)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사회적 응집력을 알아보는 최근 조사 결과 정부의 대국민 신뢰도는 하락했으며 이민자 유입이 많다는 우려를 표한 이들은 1년 전 37%였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43%로 나타났다고 금주 화요일(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관련 조사 결과를 인용해 전했다.

이민자 유입에 관해 조사 대상자들의 35%는 현 수준이 적당하다는 입장이었으며 17%는 더 많은 이들이 유입되어야 한다는 답변이었다.

이번 사회통합(social cohesion) 조사는 모나시대학교 연구팀의 조사 연구로, 지난달 19일(월)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의 발언(호주가 받아들이는 이민자를 줄이겠다) 이후 ‘이민자에 의존한 인구 성장’과 관련한 논란이 증가하는 가운데 지난 2010년 호주 인구를 크게 증가시켜야 한다는 ‘Big Australia’ 이후 다시금 논쟁의 핵심이 되고 있다.

‘Big Australia’는 당시 노동당 집권 정부의 케빈 러드(Kevin Rudd) 총리가 오는 2050년까지 호주 인구를 3천600만 명 수준으로 증가시켜야 한다는 것을 설명하면서 사용한 용어이다.

호주 전역 3천500명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이민이 최우선 정책 순위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의 극히 일부였지만 대다수 호주인들은 여러 문화가 혼재된 호주사회에 대해 강한 지지를 표했다.

‘Scanlon Foundation’의 연례 사회통합 보고서 수석 저자이자 이번 연구를 진행한 모나시대학교 앤드류 마커스(Andrew Markus) 교수는 “이민자로 인한 지나친 인구 증가 사안은 일부 마이너리티 소수민족 그룹을 제외하고는 최우선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전반적으로 호주가 직면한 주요 이슈라고 보는 시각은 7% 정도였다”고 말했다.

마커스 교수는 이어 “이민(immigration), 문화적 다양성(cultural diversity), 다문화주의(multiculturalism)와 관련된 질문을 보면 그 관심이 상당히 구체적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는 (증가하는 인구 관련) 정부 계획 부족에 대한 인식, 이로 인한 인구과밀에 대한 우려라는 것”이라면서 “다만 이민의 가치 또는 경제적 영향 측면에서의 다문화 및 문화적 다양성에 대한 우려보다는 낮았다”고 설명했다.

총 86페이지 분량의 이번 보고서는 호주의 사회적 응집력을 보여주는 가장 깊이 있는 정례 조사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모나시대학교 조사에서 이민자 수용을 줄여야 한다는 응답 비율은 지난 10월 페어팩스 미디어와 입소스 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정례 여론조사(Fairfax Media-Ipsos poll)에서 나타난 45%와 거의 일치하는 대목이다.

호주사회에서 이민자 수용이 과다하다는 논쟁은 지난 2010년 이후 수그러들었다. 당시 러드(Kevin Rudd) 총리가 ‘Big Australia’ 발언을 한 이후였다. 그러나 노동당 당권 경쟁에서 승리, 총리로 취임한 줄리아 길라드(Julia Gillard)는 러드 전 총리의 이 정책을 무시했다.

모나시대학교 연구팀이 진행한 이번 ‘Scanlon Foundation’ 조사는 지난 7월과 8월에 걸쳐 1천500명을 전화로 인터뷰했으며 2천226명은 온라인을 통해 설문에 대한 답을 받았다. 이 설문은 모리슨 총리가 ‘이민자 수용을 감축할 방침’임을 밝히기 전에 진행됐다.

다양한 국가의 이민자를 수용하는 ‘다문화’ 정책이 호주를 위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여전히 높아 85%가 이를 지지했다. 지난 2013년 응답 비율은 84%였다.

보고서는 “‘이민자 수용이 너무 많다’는 답변은 지난 40년 사이 호주 실업률에 따라 다소 다르게 나타났지만 지난 2년여 사이의 이민자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증가된 것는 경제적 우려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지난 수년 사이 이슬람 테러 조직인 IS에 합류하려는 호주의 잠재적 테러리스트들로 인해 이민 유입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대두된 바 있다.

그런 한편 이번 조사 결과 ‘차별을 경험했다’는 응답 비율은 지난 2007년 9%에서 올해 19%로 크게 높아졌다. 마커스 교수는 “연령대별 분석 결과 지난 2013-18년 사이 ‘차별’ 경험은 18-34세 사이에서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민과 관련한 국제기구의 조사에 따르면 호주인들의 이민자 수용에 대한 반응은 상당히 온건한 편이다. 마커스 교수는 “다문화 및 이민자 수용에 대한 호주인들의 반응은 매우 반기는 편이지만 민주주의 시스템에 대한 국민적 만족도는 중간 또는 그 이하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Scanlon Foundation’의 이번 설문에는 또한 ‘연방 정부가 국민들을 위해 올바른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보는가?’ 그리고 ‘호주 정부 시스템이 변화가 필요하다고 보는가?’에 대한 항목도 포함됐다.

이번 조사에서 정부가 ‘대부분’ 올바른 정책을 펼친다’고 답한 이들은 25%, ‘거의 모든 정책이 그렇다’는 답변은 4%였다.

이는 이전 조사와 비교해 다소 높아진 비율이지만 지난 8월 집권 여당인 자유당 내 당권 경쟁으로 새로운 총리가 등장한 시기를 전후한 응답 비율에서는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 응답자의 거의 절반은 호주 민주주의 시스템에 중요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반응이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