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94%
wind: 7 m/s S
H22 • L22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사회호주, 산불-폭풍-홍수 등 자연재해 피해 상위 10개국에

호주, 산불-폭풍-홍수 등 자연재해 피해 상위 10개국에

[수시로 발생하는 산불을 비롯해 폭풍과 홍수 등 호주가 겪는 자연재해의 경제적 비용은 지난 10년간 370억 달러에 이른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 : aap]

피해액 370억 달러 규모… 미국-중국-일본, 상위 10개국 피해 규모의 66%

지난 달 28일(수) 시드니를 덮친 폭풍과 엄청난 강수는 거의 50년 만에 발생한 기록적인 사례로 기록됐다. 시드니의 폭풍과 함께 일부 지역에서는 올해에도 어김없이 산불이 발생, 피해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매년 호주 전역을 강타하는 산불이나 폭풍, 홍수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는 호주를 전 세계 자연재해 피해 상위 10개 국가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국제적십자사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Red Cross. IFRC)과 무슬림 적십자사인 ‘Red Crescent Societies’의 2018년 ‘세계 자연재해 보고서’(World Disasters Report)에 따르면 지난 10년 사이 호주가 입은 자연재해 피해 규모는 270억 달러(호주화 370억 달러)에 달했다.

호주의 자연재해 피해액이 큰 규모이지는 하지만 미국이나 중국, 일본에 겪어야 하는 것에 비하면 상당히 적은 편이기는 하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재난 발생 국가는 미국, 중국, 일본 순으로 IRFC가 지난 2008년에서 2017년 발생한 피해 규모를 합산한 결과 이들 3개 국가의 피해액은 상위 10개 국가 전체 규모의 3분의 2(66%)에 달했다.

지난 2017년 한 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335건의 자연재해를 겪은 것으로 기록됐다. 이는 전 세계에서 발생된 재해의 40% 비중이며, 자연재해로 목숨을 잃은 사람의 60%가 아-태 지역에서 나왔다.

이번 보고서는 “기후변화로 소규모의 기상재해가 더욱 빈번하게 발생되고 있으며, 많은 경우 일반 가정은 물론 당국의 대처능력을 넘어서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IFRC가 보고서에서 정의한 ‘자연재해’에는 폭풍, 홍수, 지진, 화산 활동, 가뭄 등이며 전염병은 포함되지 않았다.

■ 자연재해 피해 규모 상위 10개 국가

(2008-2017년 사이 추정 비용. 미화 기준)

-US : 5,250억 달러

-China : 3,190억 달러

-Japan : 2,470억 달러

-Puerto Rico : 690억 달러

-Thailand : 460억 달러

-India : 450억 달러

-Chile : 350억 달러

-Italy : 330억 달러

-New Zealand : 300억 달러

-Australia : 270억 달러 (호주화 370억 달러)

-Others : 2,830억 달러

Source: IFRC World Disasters Report 2018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