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94%
wind: 7 m/s S
H22 • L22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문화올해 ‘Sydney NYE’ 불꽃놀이, 보다 화려한 색깔 삽입

올해 ‘Sydney NYE’ 불꽃놀이, 보다 화려한 색깔 삽입

[한 해를 화려한 불꽃놀이로 시작하는 ‘Sydney New Year's Eve’ 올해 이벤트에는 지난해와 달리 라임과 복숭아 등 2개의 색상이 추가돼 보다 컬러풀한 불꽃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여기에 원주민 문화유산 이미지가 하버브릿지 파일런(pylon)을 장식한다. ]

라임-복숭아 빛 추가… 하버브릿지에 원주민 문화유산 이미지도

한 해의 시작을 화려한 불꽃놀이(firework)로 시작하는 시드니 New Year’s Eve(NYE) 쇼는 전 세계 주요 도시의 신년 전야 행사 가운데 가장 화려한 이벤트 중 하나로 주목을 받는다.

시드니 하버 브릿지(Sydney Harbour Bridge)를 중심으로 시드니 하버 일대에서 펼쳐지는 올해 불꽃놀이는 이전과 달리 두 가지 색깔을 더 삽입했다는 소식이다. 보다 많은 파스텔 색상을 활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로 올해 불꽃놀이에서는 라임(lime)과 복숭아 빛깔로 불꽃의 컬러를 더 많이 삽입해 선보인다는 것이다.

이는 보다 활기 있는 도시 이미지를 강조하고자 올해 NYE 쇼 주제로 삼은 ‘시드니의 맥박’(The pulse of Sydney)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시드니 시티 카운슬(City of Sydney) 주관으로 펼쳐지는 NYE 이벤트 감독인 포튜내토 포티(Fortunato Foti)씨는 올해 불꽃놀이의 보다 많은 컬러에 대해 “빛을 비추는 것과 유사한 원리”라면서 “빨강, 주황, 초록, 레몬 등 다양한 색상으로 섬광을 발사함으로써 불꽃놀이가 펼쳐지는 시간 동안 시드니 하버 일대 일대가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포티 감독은 올해로 21년째 시드니 NYE 쇼를 연출해 오고 있다. “우리는 다른 연예인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 존재한다”는 그는 “다행스럽게 우리는 여러 색깔의 불꽃을 발사할 수 있게 됐다”며 올해 이벤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올해 NYE 쇼에는 지난해에 비해 추가되는 부분이 있다. 그 하나가 마지막 날 오후 9시에 선보이는 ‘Calling Country’로, 이는 하버브릿지의 파일런(pylon)에 투영되는 호주 원주민 문화유산 이미지이다.

이후 이 파일런에는 ‘Icehouse’ 밴드(1977년 시드니를 기반으로 결성된 호주 록 그룹)의 유명한 음악 ‘Great Southern Land’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애니메이션이 다시 비춰지게 된다. 그리고 이 이미지가 비춰지는 동안 오페라하우스에서는 호주 2인조 인디 팝 가수인 ‘Client Liaison’의 라이브 무대가 펼쳐진다.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에서 ‘Sydney New Year’s Eve’ 불꽃놀이를 즐기는 사람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