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3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5%
wind: 9 m/s NE
H33 • L30
Wed
25 C
Thu
24 C
Fri
23 C
Sat
27 C
Sun
27 C
Home사회사라지는 여흥 명소들… 킹스크로스 ‘World Bar’ 폐쇄 결정

사라지는 여흥 명소들… 킹스크로스 ‘World Bar’ 폐쇄 결정

[찻주전자에 담겨 나오는 칵테일로 유명했던 킹스크로스(Kings Cross) 소재 라이브 뮤직 클럽 ‘World Bar’가 금주 수요일(28일)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아 라이브 공연 팬들에게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World Bar’ 또한 이미 영업을 종료한 다른 유명 업소들과 마찬가지로 ‘Lockout Laws’의 영향을 극복하지 못한 탓이다.]

18년 이어온 라이브 음악 클럽, 직접적 원인은 ‘Lockout Laws’

 

지난 2014년 2월 시행된 도심 및 킹스크로스(Kings Cross) 주류 업소들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Lockout Laws)으로 시드니의 유명 여흥 업소들이 줄줄이 문을 닫은 가운데, 찻주전자에 담겨 나오는 칵테일로 유명했던 킹스크로스의 라이브 뮤직 클럽 ‘World Bar’가 금주 수요일(28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종료했다.

‘World Bar’를 운영해오던 스티브 워드(Steve Ward)씨는 “‘lockout’ 제도가 영업 매출뿐만 아니라 시드니 라이브 음악계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며 “18년 넘게 시드니 라이브 음악계의 일부로 자리매김 해온 이곳이 문을 닫게 되어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동안 ‘World Bar’는 시드니 출신의 인디 록 그룹 ‘Gang of Youths’, 브리즈번 출신 댄스-펑크 듀오 ‘DZ Deathrays’, 사이키델릭한 록 밴드 ‘King Gizzard & Lizard Wizard’까지 세계적 밴드 그룹들의 공연을 유치해왔으며, 댄스 음악과 DJ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시드니의 톱 라이브 공연장 가운데 하나로 시드니사이더들에게 사랑받아온 명소이다.

특히 ‘World Bar’의 발코니 탁자에 앉아 이곳의 시그니쳐 메뉴인 찻잔 칵테일을 시켜놓고 담배를 피우며 호주 유명 음악 잡지 ‘Drum Media’를 읽는 유명 라이브 음악인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했다.

워드씨는 ‘Lockout Laws’로 인해 죽어가는 시드니 도심의 라이브 공연 명소들과 관련, “희망과 해결책이 있다고 믿는다”면서 “밤 여흥을 사랑하는 모든 시드니사이더들이 이 규제에 저항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은 밖으로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명한 장소들이 아직은 남아 있고 생생한 음악이 살아있는 킹스크로스 및 인근으로 나와 여전히 라이브 음악을 사랑하고 규제에 저항하는 모든 이들을 응원해 달라”는 말로 마지막 고별인사를 전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